Categories
Album KPOP Album

천용성 ‘수몰’ (2021)

평가: 3.5/5

덥고 습하고 동시에 건조하다. 그 이질적인 온도와 습도만큼이나 음반이 주는 잔상은 묘하다. 때로는 기억하고 싶은 추억을 건드리는 것 같으면서도 또 때로는 곁에 두면 마음을 저릿하게 찌르는 순간들을 소환한다. 각 수록곡이 제시하는 풍경과 시대 역시 서로 다르다. 천용성이 만들어낸 노래 속 주체는 사는 게 조금 무력해진 듯 보이는 중학생, 눈 오는 새벽 당직을 마치고 집으로 향하는 직장인, 산소 호흡기를 달고 있는 어린아이를 거침없이 오고 간다. 그리하여 앨범은 지금의 나에게서 한 발짝 떨어져 세상을 노래한다. “분하고 더럽”지만 그럼에도 살아볼 만한 삶을 말이다.

2019년 < 김일성이 죽던 해 >란 독특한 제목의 첫 정규 앨범을 선보인 천용성은 시작부터 강인한 인상을 남겼다. 일상의 언어로 나지막이 써 내려간 그의 이야기가 따뜻하고 포근한 선율과 만나 앙상블을 이뤘다. 이듬해 그는 한국대중음악상 최우수 포크 음반과 노래 부문에서 수상하며 평단의 인정을 받는다. 하지만 세간의 기대만큼 들뜨지는 않았다. 여러 인터뷰와 음반 제작기를 담은 < 내역서Ⅱ >에서 고백했듯 쏟아지는 관심과 별개로 음악을 통해 얻은 수익은 적었다. 아니 부족했다. 그는 데뷔작의 성공을 두고 말한다. “우리끼리의 성공”이라고.

쉽게 조급해지지 않고 진중하게 삶을 바라보는 그의 심성이 잘 드러나는 대목이다. 음악 역시 그와 닮았다. < 수몰 >. 과거에는 누군가가 살았을 터전에 인위적으로 물을 채운다. 끝과 시작을 동시에 담고 있는, 그래서 어쩐지 마냥 명쾌하지만은 않은 단어를 주제로 삶을 그렸다. 어쿠스틱 기타, 플루트, 바이올린, 트럼펫 등 전작보다 확장된 악기들이 음반의 서정을 적절히 뒤받친다. 사랑하는 우리가 여기 있었음을 술회하는 ‘있다’, 먼저 간 친구 몫까지 살아내고 싶다 다짐하는 ‘거북이’ 등이 대표적인 트랙. 또 한편 맑은 음색을 가진 뮤지션 이설아와 함께한 타이틀 ‘수몰’은 재즈적인 터치로 밝지만 마음 한편의 쓸쓸한 감정을 신비로운 분위기로 포착해냈다.

천용성의 음악이 특별한 건 바로 이 양면성에서 나온다. 밝음과 어둠이, 행복과 불안이 공존한다. 음악을 만드는 걸 두고 그는 ‘자아를 파괴하는 일’이라고 표현했다. 하지만 보다 정확하게 그가 파괴한 것은 나를 요동치게 만든 어떤 감정의 장막들이었다는 생각이 든다. ‘보리차’가 빨리 식는 계절이 건네주는 시원함과 엄마의 자잘한 넋두리를 풀어낸 ‘설’날의 풍경이 제시하는 평범함. 그리고 죽음 이후 하늘에 아무도 없으면 어떡하냐는 불안함을 담은 ‘어떡해’를 오가는 와중 어디에도 거칠 거나 강한 제시는 없다. 다만 거리를 두고 잔잔하게 표현할 뿐이다. 이러한 삶을 또 저러한 삶을. 그를 거쳐 나온 음악에는 세상이 있고, 삶이 있고 우리가 있다.

– 수록곡 –
1.(feat. 시옷과 바람)
2. 거북이
3. 수몰(feat. 이설아)
4. 보리차(feat. 강말금)
5. 어떡해
6. 중학생(feat. 임주연)
7. 붉은 밤
8. 식물원(feat. 시옷과 바람)
9. 싶어요
10. 설
11. 반셔터(feat. 정우)

Categories
Album KPOP Album

이설아 ‘더 궁금할 게 없는 세상에서’ (2021)

평가: 3/5

이설아의 음악은 보편적이지 않다. 오리엔탈 무드의 ‘별이 내리는 길목에서’와 장엄한 편곡이 돋보이던 ‘시간의 끈’ 등 다소 난해하던 첫 번째 미니앨범 < 네가 곁에 있었으면 해 >, ‘말’에 대한 단상을 한없이 느린 템포로 노래하던 < 못다한 말들, Part. 1 >까지. 리듬에 몸을 맡기지도 못한 채, 그렇다고 노랫말을 미처 흡수하지도 못한 채 음악은 단지 유유히 흘러간다. 철저히 비(非)대중의 지점에 서 있는 그의 음악, 그가 하고자 하는 이야기는 결국 ‘삶’이다.

품어내는 삶과 사랑의 폭이 넓다. ‘그대 인해 나의 슬픔은 도망갔지만 그댄 나의 가장 큰 슬픔이 되었어요'(있지)의 대상은 이성을 향하는 연애 감정이 아닌 인간 대 인간의 사랑에 가깝고, ‘허튼 생각은 그만하고 / 우리 이렇게 웃고 / 우는 시간 여한이 없다 / 지금 이대로 그냥 살아주라'(집28)는 삶에 대한 간절한 애원은 가지런한 낱말로 치장되지 않았다. 감정에 접근하는 태도는 거침이 없고 그래서 더 묵직하다.

이설아의 이야기는 자신으로부터 나온다. 곡을 쓰는 것부터 프로듀싱까지 모든 과정이 이설아의 손에서 시작되고 끝을 맺었다. 음악적 완성도와 메시지 모두 출중하다. 단출한 미니앨범 형식 안에 폭넓은 짜임새를 구성했다는 점. 앨범 설명에서 예고했듯 외로움과 희망의 발견, 사랑하는 것들에 대한 고백과 마침내 반짝이는 것들에 도달하기까지 다양한 구성으로 극의 전환을 유도한다. 노랫말 없이 피아노 연주로만 진행되는 연주곡 ‘고립’, ‘사랑의 모양’과 동양의 멜로디가 돋보이는 ‘보물찾기’, 그리고 잠잠하게 흘러가는 ‘있지’와 ‘집28’은 전체적인 흐름 속에서 서사를 그려낸다. 하나의 수필집과 같다.

이는 몰입도로 이어진다. 1분가량의 짧은 곡부터 5분에 달하는 긴 길이의 곡이 혼재하지만 유연한 진행으로 앨범 단위의 감상을 방해하지 않는다. 앨범 전반을 지배하는 주된 정서는 외로움이다. 자욱한 피아노 페달 소리가 삐거덕거리는 ‘고립’은 날 것의 질감으로 ‘오늘 하늘엔 별이 없’다는 쓸쓸함을 내뱉는다.

뭉근한 아날로그 패드 사운드로 곡과 곡 사이를 이어낸 ‘보물찾기’도 비슷한 맥락이다. 민요스러운 멜로디와 노랫말(‘먼 길을 돌아 이곳에 오신 줄을 압니다’)은 없던 과거의 향수까지 불러오는 듯한 착시를 일으킨다. 대중에게는 낯설지만, 이설아에게 전혀 새롭기만 한 작법은 아니다. 그의 첫 싱글 ‘별이 내리는 길목에서’도 오리엔탈 성향을 빌려왔다. 그가 좇는 것이 확실히 대중성은 아님을 방증하는 대목.

잘 짜인 곡의 구성과는 별개로 연주곡 등 동양적 스타일의 곡들이 대중에게 낯선 것은 당연하기에 소구력 또한 배제된다. 그럼에도 꾸준하고 묵묵히 자신만의 길을 걷고 있다. < 제24회 유재하 음악경연대회 >에서의 금상 수상도, < K팝 스타 >에서의 굵직했던 주목도, 과거의 영광과는 무관히 그의 음악의 시간은 흐르고 있다. 이설아이기에 설명 가능한 이설아만의 앨범.

-수록곡-
1. 고립 
2. 보물찾기 

3. 빠바바
4. 사랑의 모양
5. 있지 
6. 집28

Categories
Album KPOP Album

이에스피(ESP) ‘ESP'(2021)

평가: 3/5

기이하다. 한국과 서양의 악기가 결합한 많은 음악 중에서도 이 음반은 악센트를 강하게 주지 않는다. 2017년 미국의 인기 유튜브 채널 < 엔피알 뮤직 타이니 데스크 콘서트(NPR Music Tiny Dest Concert) >에 출연하며 큰 관심을 받은 씽씽을 비롯해 추다혜차지스, 잠비나이, 고래야, 악단광칠, 이희문이 만든 오방신과(OBSG), 그리고 최근 ‘범 내려온다’로 인기를 끈 밴드 이날치까지. 많은 퓨전 국악 그룹들이 사랑받았다. 대부분 한국인의 댄스 디엔에이를 가감 없이 저격하는 ‘뽕삘’을 내세웠다. 그렇지 않으면 일렉트릭 기타, 베이스, 드럼의 강렬함을 배합해 거친 사운드를 쏟아냈다. 음악의 폭이 넓어졌으며 선율이 선명해졌다. 그만큼 대중에게 다가갈 지점이 생겨난 것이다.

자신을 ‘모던 가야그머’라 부르는 가야금 연주자 정민아, 전자 음악 프로듀서 이상진이 만나 ESP를 꾸렸다. ESP는 Electronic Sanjo Project의 준말. 한국 전통 기악 독주곡인 산조와 전자음악이 만났음을 이름부터 내비친다. 보컬 없이 악기의 부딪힘으로만 이루어진 연주곡으로 전반을 채웠다. 쨍하고 화려한 색감보단 흑백의 무채색이 어울리는, 반복적이고 몽롱한 트랜스(Trance)가 이들의 핵심. 무언가에 취한 듯 지독하게 길어지는 ‘The whimori’, 머릿곡 ‘Gaya DNA’ 등 수록곡의 몇 곡만 만나도 그룹의 에너지를 느낄 수 있다.

레트로, 뽕삘 사운드를 가미했다는 설명이 적혀있긴 하지만 그 특징이 잘 살진 않는다. 오히려 ‘Electro chemical’에서 살짝 우회해 선보이는 흔히 말하는 ‘까까류’의 EDM 즉, 2010년대 초반 한국에서 큰 인기를 끈 사운드 소스를 사용해 변주한 지점이 더 귀에 들어온다. 시류를 반영한 ‘Pandemic’은 영화 < 매트릭스 >시리즈에 넣어도 손색없을 만큼 4/4박자 하우스의 맛을 제대로 살려주고 ‘밤 산책’은 서정적인 가야금의 음색이 이야기를 품은 듯한 멜로디와 잘 맞아떨어져 귀 기울이게 한다. 조급함이 없고 그리하여 묵직하게 끌어가는 두 연주자의 호흡 역시 특기할 만하다. 조금 더 강하게 치고 기세를 몰고 갈 법도 한데 멈춘다. 전체의 무게중심 맞추기를 위한 과정으로 느껴진다.

이 절제가 음반의 ‘더하기’이자 ‘빼기’다. 이제는 익숙해진 국악과 서양 악기의 만남이지만 이를 그간 잘 다뤄지지 않았던 분위기로 풀어냈다. 다 같이 뛰어 보자가 아닌 각자의 자리에서 흔들 수 있는 침착한 리듬의 반복. 분명 새롭고 일면 신선하다. 하지만 중심 악기가 가야금으로만 이뤄진 상황에서 힘이 빠지기도 한다. 특히 ‘모던 휘모리’, ‘골방환상곡’, ‘Raindrops’으로 이뤄지는 후반부, 곡사이 기조의 반복이 들린다. 한정된 재료로 비슷한 질감을 뽑아내니 발생할 수밖에 없는 과정이다. 그룹의 특징이 동전의 양면처럼 허와 실을 모두 갖고 있다. 그럼에도 매력적이다. 적어도 ESP가 원했던 방향으로 첫발을 뗐다. 여러 면에서 색다른 퓨전 국악 밴드.

– 수록곡 –
1. Gaya DNA
2. The whimori
3. Electro chemical
4. Urban Noise
5. Pandemic
6. 밤 산책

7. 모던 휘모리
8. 골방환상곡
9. Raindrops

Categories
POP Album

존 레전드(John Legend) ‘Bigger love'(2020)

평가: 3.5/5

음악계 대표 사랑꾼 발라더 존 레전드가 더 큰 사랑으로 돌아왔다. 2018년 발매한 캐롤 음반 < A Legendary Christmas > 이후 2년 만에 내놓은 7번째 정규 작이다. 타이틀의 ‘Love’란 단어가 대변하듯 작품에는 빼곡하게 사랑이 들어차 있다. 빌보드 싱글 차트 정상 곡이자 가장 큰 대중 히트곡 ‘All of me’을 필두로 아내와 딸에 대한 애정을 설파한 이전 작 < Love In The Future >(2013), < Darkness and Light >(2016)의 메시지를 그대로 이어왔다. 이 정형화에 (대부분 박한 쪽이긴 하지만) 유독 평론계의 평가가 엇갈린다. 미국의 음악웹진 < 피치포크 >는 이를 두고 “긍정적인 에너지로 폭발하지만, 그 울림이 크지 못하다”고 평했다.

실제로 앨범의 에너지는 솟아난다. 다층의 코러스에 트랩 비트를 섞어 블루지하게 문을 여는 첫 곡 ‘Ooh laa’를 시작으로 트렌디하고 펑키한 사운드가 줄지어 이어진다. 또한 개리 클락 주니어의 기타 연주가 돋보이는 록발라드 ‘Wild’나 1960년대 소울의 색감이 풍겨 나오는 ‘Slow cooker’ 등 옛 음악의 장르도 곳곳에 녹여 담았다. 16개의 결코 적지 않은 수록곡에 꼼꼼히 다양한 소리샘을 결합하고 ‘사랑’이란 주제로 알차게 묶어냈다. 다시 말해 청취의 즐거움을 살릴 기분 좋은 집중력과 응집력이 작품의 에너지원이다.

커리어 사상 가장 경량화됐다고 봐도 좋을 만큼 초반 곡들은 가볍고 산뜻한 팝 스타일을 고수한다. 닥터 드레의 ‘The next episode’를 샘플링한 ‘Actions’, 비슷한 톤으로 클랩 비트와 커팅된 매력적인 기타 리듬으로 펑키함을 살린 ‘I do’, 현악기, 베이스, 신시사이저가 리드미컬하게 뒤섞이는 ‘One life’까지 매끈하게 흘러간다.

하지만 대중이 원한 건 그 너머의 무엇인 듯하다. 조지 플로이드 사망에서 촉발된 시위와 코로나 19가 창궐한 팬더믹의 시대에 계속해서 부드럽고 달콤한 존 레전드의 음악은 신선함과 시대성의 측면에서 강력한 약점을 지닌다. ‘All of me’을 포함한 정규 4집 < Love In The Future >(2013) 이후 차트에서 그가 힘을 쓰지 못하고 있는 것도 같은 이유로 해석할 수 있다. 존 레전드가 존 레전드 하는, 그 익숙함의 시기가 찾아온 것이다.

이에 존 레전드는 “어지러운 지금 이 시대에 무엇보다 우리에겐 더 큰 사랑이 있다”며 앨범의 가치를 말한다. 전작에 이어 이번 작품에도 총괄 프로듀서로 함께한 라파엘 사딕, 앤더슨 팩, 원 리퍼블릭의 라이언 테더, 찰리 푸스 등이 그의 항해에 조력자로 합류했다. 자메이카 출신 레게 싱어 코피(Koffee)와는 댄스홀을 바탕으로 ‘Don’t walk away’를 노래하고 ‘있는 그대로의 아름다움’을 강조하는 ‘Conversations in the dark’는 뭉근하게 고조되는 흡입력이 감성을 자극한다. 시너지 좋은 멤버들과 손잡고 음반을 끌어가며 그로 인해 그의 항변은 나름의 의미를 갖는다.

늘 해오던 비슷한 이미지의 곡조들이 충돌하며 내뱉는 힘은 늘 듣던 존 레전드의 장르적 클리셰 또한 즐기게 할 만큼 강하다. 그의 음악 스타일이 더 이상 변수가 아닌 상수가 되어버린 오늘날 그럼에도 이 작품은 앞으로 나아간다. 어쨌든 귀를 간질이는 보컬 앞에서 예전만 하지 않은 차트 추이는 그리 큰 문젯거리가 아니다. 레전드가 만든 듣기 좋고 즐기기 좋은 음반.

– 수록곡 –
1. Ooh laa
2. Actions
3. I do
4. One life
5. Wild (Feat. Gary Clark Jr.)
6. Bigger love
7. U move, I move (Feat. Jhene Aiko)
8. Favorite place
9. Slower cooker
10. Focused
11. Conversations in the dark
12. Don’t walk away (Feat. Koffee)
13. Remember us (Feat. Rapsody)
14. I’m ready (Feat. Camper)
15. Always
16. Never break

Categories
Album POP Album

저스틴 비버(Justin Bieber) ‘Changes'(2020)

평가: 3/5

단조로워도 너무 단조롭다. 헤일리 볼드윈과의 결혼, 라임병의 고백 등 개인사의 여러 변화들과 사건들이 있었음에도 발매된 신보에는 그간의 고뇌가 잘 드러나지 않는다. 방점은 이지 리스닝. 트랩 비트에 미드 템포의 알앤비로 꽉 채운 이번 작품은 17개의 적지 않은 수록곡을 가졌음에도 52분이 채 안 되는 러닝 타임을 가진다.

서사는 부재하나 주제는 확실하다. 그건 바로 사랑. 2018년 깜짝 혼인신고 후 우울증 등을 이유로 작년 결혼식을 올린 아내를 향한 애정이 여기저기의 글감이 된다. 단 똑같이 사랑이 소재였어도 지난 정규 음반 < Purpose >가 이를 확실한 대중 소구력을 지닌 ‘팝송’으로 써냈던 것과 달리 이번에는 초점이 훨씬 좁아졌다. 이는 좀 더 어린 세대 그러니까 더 짧은 음악을 듣고 노래를 통해 게임을 하길 원하는 층으로 향한다.

리드 싱글로 뽑힌 ‘Yummy’가 이를 대표한다. 트랩비트에 ‘yummy’라는 단어가 반복되는 이 곡은 사실 메시지에 강조점을 준다기보다 후크의 중독성을 노린 곡이다. 발매와 동시에 저스틴 비버 스스로가 전면 지휘한 SNS 챌린지는 그 흐름이 뜨겁게 타오르지는 못했을지라도 그의 상업 세일즈 포인트가 어디에 찍혀있는지 잘 보여주는 사례이다.

이 같은 트랩 중심의 요즘 음악 좇기는 거의 모든 곡의 사운드 골격을 채운다. 힙합 그룹 미고스의 콰보(Quavo)와 함께한 ‘Intentions’, 미끄러지는 비음이 인상적인 ‘Come around me’, 곡의 매듭이 아쉬운 ‘Available’, ‘Get me’ 등 대다수의 노래가 비슷한 인상을 공유한다. 상대적으로 짙은 보컬을 보이는 Take it out on me’ 정도가 그나마 찡한 색감을 띈 곡이나 평탄하고 독립적인 음반 구성 사이에 이 노래에 마음을 뺏기기란 그리 쉬운 일이 아니다.

다행히 극 후반부 ‘E.T.A’, ‘That’s what love is’ 등 기타를 중심으로 한 곡이 한정된 사운드의 답답함을 조금 풀어준다. 허나 신보에 들었던 기대감을 채워줄 정도는 아니다. 이를 증명이라도 하듯 이번 음반에는 지난 작품에서는 3개나 빌보드 싱글차트 1위를 차지했던 것과 달리 단 한 곡의 정상곡도 만들어내지 못했으며 음반 판매량 등도 과거에 비해 현저히 낮다. 작품 속 남은 것은 파스텔이 뭉개지듯 보드랍고 달큰한 저스틴 비버의 보컬뿐이다.

작년 아리아나 그란데가 트랩비트를 바탕으로 < thank u, next >에 자신의 메시지를 한껏 담아 호응을 끌어냈다면 이번 저스틴 비버의 음반은 그 호소력이 없다. 무난함 사이에 생생함을 살릴 서사의 부재. 오직 ‘힙’함과 보이스칼라만 살아있다.

– 수록곡 –
1. All around me
2. Habitual
3. Come around me
4. Intentions (Feat. Quavo)
5. Yummy
6. Available
7. Forever (Feat. Post Malone & Clever)
8. Running (Feat. Lil Dicky)
9. Take it out on me
10. Second Emotion (Feat. Travis Scott)
11. Get me (Feat. Kehlani)
12. E.T.A.
13. Changes
14. Confirmation
15. That’s what love is
16. At least for now
17. Yummy (Summer walker Remi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