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ZM X 부평구문화재단] 음악 중심 문화도시 부평

음악 중심 문화도시 부평,
음악웹진 이즘(IZM)과
인천 아티스트

인터뷰 시리즈 진행

부평구 예비 문화도시 추진, 음악중심 문화도시로 
인천·부평 아티스트 기록부평구문화재단, 
음악웹진 이즘(IZM)과
지속가능한 음악 생태계 기반 마련


인천 부평구문화재단(대표이사 이영훈)은 대중음악평론 웹진 이즘(IZM)과 한국 대중음악 역사와 함께한 인천·부평 아티스트의 발자취를 기록하는 <음악 중심 문화도시 부평 MEETS 시리즈>라는 타이틀의 인터뷰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부평구문화재단은 지난 3월 대중음악평론 웹진 이즘(IZM)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부평구 예비 문화도시 사업을 추진하면서 ‘음악 중심 문화도시 부평’의 지속가능한 대중음악 생태계 기반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 음악 중심 문화도시 부평 MEETS 시리즈 >에 참여하는 아티스트는 인천·부평을 대표함은 물론, 과거와 현재를 아우르는 다양한 시대의 아티스트를 선정한다.

이즘(IZM)의 대표이자 대중음악평론가 임진모와 소속 평론가들과 지속적인 논의를 통해 부평 미군 부대(ASCOM, Army Service Command)를 중심으로 형성되었던 음악 역사를 재조명하며, 그들의 음악 활동과 인천·부평의 생생한 음악이야기를 담고자 한다.

인터뷰는 6월 10일부터 부평구문화재단 홈페이지(www.bpcf.or.kr)와 이즘(www.izm.co.kr)을 통해 확인 가능하다. 또한 올해 말 10명의 아티스트 인터뷰와 일러스트 작가 권민지가 참여한 인터뷰 북 발행과 참여 아티스트와 함께하는 토크 콘서트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기획하고 있다.

비와이

힙합 서바이벌 예능 <쇼미더머니>로 이름을 알린 힙합 뮤지션 비와이는 데뷔와 동시에 ‘day day’와 ‘가라사대’등과 같은 곡으로 대중의 큰 사랑을 받았고, 인천의 대표 뮤지션으로 알려져 있다.

홍이삭

‘봄아’라는 곡으로 2013년 유재하 음악경연대회를 통해 데뷔한 싱어송라이터 홍이삭은 2019년 ‘슈퍼밴드’ 출연으로 대중에게 이름을 알리며 다양한 음악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by @kath_illust


한국 대중음악의 역사는 곧 서구음악을 우리 정서로 새롭게 가공한 국산화의 역사다. 부평의 미군 클럽을 뛴 우리 밴드와 가수들, 악단들이 미군들을 위한 음악을 하면서 미래를 향한 내공을 축적했다. 그들이 우리 대중가요의 다양화와 질적 상승을 주도한 것이다. 어떤 면에서는 부평이야말로 ‘한국 대중음악의 진정한 성장 거점’이라고 할 수 있다.

임진모


매 주 수요일 공개되는
음악 중심 문화도시
부평 MEETS 시리즈에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