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문수진, 지젤(Jiselle) ‘Only u’ (Feat. 페노메코) (2022)

평가: 3/5

SM 산하 힙합 레이블 밀리언마켓 소속 문수진과 지젤의 첫 번째 합작이다. 수개월 단위로 각자 싱글 활동을 이어가던 중 함께 한 ‘Only u’는 둘의 공연에서만 간간이 선보였던 미발매 곡이다. 독특한 음색을 마음껏 뽐낼 수 있도록 간소화한 알앤비 트랩 비트 위, 유사한 스타일의 음악에서 늘 돋보여 온 래퍼 페노메코가 힘을 보탰다.

매끄러운 팀워크 덕분에 트랙 전개가 순조롭다. 강인한 저음이 매력적인 문수진은 리드미컬한 싱잉랩도 보여주며 기세를 잡고, 자연스럽게 고음을 넘겨받은 지젤의 후렴구는 곡의 주제 ‘밀당’에 걸맞게 고혹미를 첨가한다. 안정적인 랩을 펼치며 보조 역할을 맡은 페노메코 역시 후배들이 돋보일 수 있도록 적당히 색을 덜었다. 맡은 바를 충실히 하고 서로의 개성을 배려로 녹여낸 결과물에 산뜻한 하모니가 너울거린다.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헤이즈(Heize) ‘엄마가 필요해’ (2022)

평가: 3.5/5

이견 없는 보컬리스트 헤이즈가 < Happen > 발매 10개월 만에 돌아왔다. ‘헤픈 우연’, ‘비도 오고 그래서’, ‘Jenga’ 등 리듬감이 살아있는 알앤비를 감성적인 목소리로 견인하던 기존 히트곡과는 분위기가 다르다. 피아노와 보컬 단둘이서 만드는 음악은 무채색의 물감으로 그린 그림처럼 단순명료하게 집중력을 끌어올린다. 자식에게 헌신하는 어머니에게 ‘내가 엄마의 엄마가 되어줄게’라 전하는 한편의 애정 어린 편지 같다.

어느 때보다 자전적이고 진심이 담긴 노래에 쓸데없는 기교는 줄였고, 가사 내용이 중요한 만큼 보컬의 소리 균형에도 힘을 실었다. 섬세하게 들리지만 귀 바로 꽂는 것처럼 과하지 않아 피로감도 적다. 어버이날을 약 한 달 앞두고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에 모든 걸 집중한 헤이즈표 ‘부모님 전 상서’.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세이수미(Say Sue Me) ‘Around you’ (2022)

평가: 4/5

세이수미는 서프 밴드와 거리가 멀다. 찰랑거리고 명징한 리듬 기타 소리와 해안가 출신이라는 팀의 호적이 1960년대 서프 음악과의 미약한 연결고리다. 오히려 1980, 1990년대 미국과 영국의 인디 록이나 브릿팝에 뿌리를 두고 그 안에서 펑크, 개러지 록, 로우파이, 드림팝, 사이키델릭, 매드체스터, 슈게이징 등 많은 스타일이 질서정연하게 혼재되어 있다. 언제 어디서 무엇이 튀어나올 줄 모르는 세이수미만의 음악적 기대감은 이 노래에도 숨어있다.

답답하고 무기력한 2022년의 봄을 무심하게 내뱉는 보컬리스트 수미와 그 반대 지점에서 흥을 끌어올리는 순수한 8비트 로큰롤의 ‘Around you’는 나른한 세이수미의 정체성을 기분 좋게 확인한다. 서프 밴드가 아닌 세이수미는 벌써 사랑스런 여름 노래를 만들었다.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미노이(meenoi) ‘Tea time’ (Feat. 십센치) (2022)

평가: 2.5/5

유튜브 콘텐츠 < 미노이의 요리조리 >의 인연으로 성사된 듀엣이다. 프로그램에서 호스트와 게스트로 만나 서로의 노래를 바꿔 부르던 미노이와 십센치가 이번에 제대로 합을 맞췄다. 신곡은 간질간질한 음색을 공통분모로 삼는 두 아티스트가 시너지를 발휘한 결과물이다.

재치 있는 가사가 돋보인다. 오래된 연인의 권태를 겨울에 빗대 따뜻한 차 한잔으로 녹이겠다는 노랫말이 신선함을 제공하고 ‘지긋지긋’, ‘따끈따끈’ 등 의도적으로 형성한 운율도 듣는 재미를 더한다. 부드러운 건반 위 어쿠스틱 질감을 입힌 평범한 알앤비 작법이 다소 밋밋하지만 귀여운 노랫말과 각자 다른 음역을 상호보완하는 둘의 코러스가 곡을 꺼내 듣게 만든다.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따마(THAMA) ‘Ooh ooh’ (2022)

평가: 3/5

첫 번째 정규앨범 < Don’t Die Colors >로 자신의 존재 이유를 확실하게 각인한 알앤비 가수 따마의 새 싱글이다. 기존에 선보였던 세련된 그루브 비트가 아닌 기타 뮤트와 피아노를 중심으로 한 어쿠스틱 곡 ‘Ooh ooh’는 특유의 낮은 목소리로 랩과 보컬을 자유롭게 오가며 꾸려내는 박자 감각을 유지. 장르와 무관하게 아티스트가 기준이 되는 고유 형태를 다시 한번 증명해내며 전작 이후 높아진 기대를 여유롭게 대처한다. 다음 단계를 앞두고 자극 없이 내뱉은 호흡이 포근한 봄의 기운을 머금고 부드럽게 스며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