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Album KPOP Album

김태균(Takeone) ‘상업예술’ (2021)

평가: 3/5

김태균은 한글로 된 가독성 좋은 가사와 뚜렷한 발성, 치밀한 서사로 만든 완성도 높은 곡들로 인정받는 래퍼다. 2012년에 방송된 경연 프로그램 < 쇼미더머니 1 >에서 인지도를 쌓은 그는 2016년에 발표한 데뷔음반 < 녹색이념 >으로 호평을 받았고 이후 5년 만에 두 번째 앨범 < 상업예술 >을 발표했다. ‘Bad news cypher vol.1’에서 ‘내 상업예술 또한 명작에 예정돼 있지’라는 가사로 뛰어난 작품을 준비 중이라 예고하며 팬들의 기대를 불러일으켰고 앨범 제작을 위한 크라우드 펀딩에선 목표치를 뛰어넘는 금액을 달성했다.

전작 < 녹색이념 >은 논쟁적인 작품이었다. 상세한 에피소드의 나열을 통해 돈과 이념, 꿈과 현실 사이의 괴리와 맞서 싸우는 내면에 관해 이야기하지만 이면에는 인정받고 싶어 하는 화자의 열망이 서려 있었고 이는 명반을 향한 욕구로 드러났다. 같은 세계관을 공유하는 이번 작품은 시간적 흐름에 따라 변하는 심리를 서사적으로 풀어내고 상업적 주제인 사랑으로 대중의 공감을 유도한다. 하지만 이번에도 명작을 만들어야 한다는 강박감이 음반 곳곳에서 드러난다. 많은 것을 보여주고 싶은 마음이 앞섰던 탓인지 중심주제와 엇나간 ‘홍대’와 여자친구를 따라 교회에 간 상황을 담은 ‘청담’의 가스펠 코러스는 몰입을 방해한다.

그래도 이야기를 풀어나가는 솔직한 가사와 준수한 래핑, 적절한 피처링으로 만들어낸 완성도 높은 음악은 주목해야 한다. 윤종신의 노래 ‘환생’의 가사 중 ‘다시 태어난 것 같아요’를 인용한 ‘강남’은 새로운 사랑을 만나 불안정했던 마음이 진정되어 가는 과정을 표현하며 이야기의 변곡점역할을 해낸다. 로드 무비처럼 인생의 정거장을 지나며 화자가 느낀 감정을 세세하게 묘사해 사랑을 노래하는 다른 앨범들과 차별성을 두었고 수록곡 ‘상업예술’에서는 버벌진트의 차분하면서 뚜렷한 음색이 김태균의 랩에 의해 격양된 분위기를 중화한다.

< 상업예술 >은 자연스러운 서사적 연결을 위해 수록곡 사이의 유기성을 집요하게 탐구했다는 점에서 가치를 증명한다. 타임라인에 따른 정교한 상황 묘사가 흥미롭게 제시되어 듣는 이들의 다양한 해석을 가능하게 했고 공감을 불러일으켰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상업성을 띄는 사랑노래를 선택했지만 그 안에서 예술적 가치를 추구하려는 모습이 드러나는 앨범이다.

– 수록곡 –
1. 개화
2. 당산
3. 홍대 (Feat. Son Simba)
4. 이수 (Feat. 하인애)
5. 강남 (Feat. 하인애)
6. 녹색이념
7. 청담
8. 정자 (Feat. 하인애)
9. 가좌 (Feat. lIlBOI, Gang-uk, Taylor)
10. 종착역
11. 사랑
12. 평화
13. 자유
14. 다시 제자리
15. 상업예술 (Feat. 하인애, 버벌진트)

Categories
Album KPOP Album

아우릴고트 ‘죽을힘을 다하여’ (2021)

평가: 3.5/5

아우릴고트가 자리한 작은 공간엔 빛 하나 들어오지 않는다. 2020년 8월 첫 번째 정규 < 가족애를 품은 시인처럼 > 이후 6개월여 만에 발표하는 새 앨범 < 죽을힘을 다하여 >는 곰팡이 속에서 피어난 처절한 생존 일지이며, 적어 내려가는 그의 펜촉은 미세한 흔적도 허투루 하지 않기 위해 먼지 한 톨 털어낼 여유가 없다.

타인이 아닌 오로지 자신을 세상에 남기려는 투쟁은 현재진행형이다. 직관적인 제목 아래 어두운 트랩 비트 위 의도적으로 긁는 목소리가 늘어뜨리는 가사엔 목표를 두고 가장 밑바닥부터 기어오른 아우릴고트의 손톱자국이 그대로 새겨져 있다. 뚜렷하게 파트를 나누지 않고 쉴 새 없이 몰아치는 ‘주인공’을 시작으로 성공이란 단 하나의 이유가 더 깊게 앨범을 파고든다.

그런 점에서 아우릴고트의 승리 공식은 지극히 자기중심적이다. ‘현실의 벽은 안 피해 / 아직도 여전하게 난 깨’란 말처럼 그에게 현재는 탓할 대상이 아니며, 고난의 벽을 부수기 위한 유일한 주체는 ‘바닥에서부터’ ‘죽을힘을 다해’ 묵묵히 ‘행동’하는 그여야만 한다. 배고팠던 과거를 양분 삼아 쉬지 않고 달려왔기에 가능한 선언이다.

완벽하게 빚어내지 않고 음악으로써 작동하는 그의 문장은 운율을 살리기 위해 삭제 혹은 배열의 과정을 거친다. ‘계절 변했고 나이를 먹어’ ‘현실 인지 못 해 온통’ 등 조사의 생략과 ‘필요 없어 유치한 논쟁 / 바퀴를 굴려 없어 공백’의 도치법으로 리듬감을 다지며 이는 훅을 만들어내는 능력과도 연결된다. ‘한 번 사는 생’의 ‘하다 말아 죄다 컨셉 / 즈려밟고 가 난 벌레’를 비롯해 이어지는 2음절 혹은 3음절 단어를 단락 마지막에 배치하는 고전적인 작법은 아우릴고트 특유의 톤과 뭉개지는 발음과 어우러져 고유해진다.

앨범의 일관된 기조로 수록곡마다 비슷한 느낌을 주는 것도 사실이다. 다만 세밀하게 들여다보면 ‘악착같이’에선 싱잉으로 후렴구를 표현하고, ‘시간은 금’의 불투명하게 전달하는 메시지와 더 거친 음색을 선보이는 ‘버프’ 등 다양한 방식과 호미들, 릴러말즈, 제네 더 질라, 이그니토란 수준 높은 참여진으로 신선도를 유지한다. 편곡을 넘어 믹싱과 마스터링까지 직접 주도한 아우릴고트의 프로듀싱이 돋보인다.

짧은 활동 기간이 믿기지 않는 필모그래피다. 목적에 대한 순수한 열망은 다작이란 노력으로 발현되며 그 결과물에 대한 설득력을 뒷받침하는 건 온전한 그의 재능이다. < 죽을힘을 다하여 >란 아우릴고트의 바른 몸가짐이 허황을 좇는 이들에게 귀감이 된다.

-수록곡-
1. 주인공
2. 진저리 (Feat. 릴러말즈, 제네 더 질라)
3. 바닥에서부터
4. 악착같이 (Feat. 호미들)
5. 처방책
6. 한 번 사는 생
7. 죽을힘을 다하여
8. 단독 (Feat. IGNITO (이그니토))
9. 무덤덤
10. 시간은 금
11. 행동
12. 버프 (Feat. Dbo (디보))
13. 목표로 빼곡한 공책

Categories
Album KPOP Album

바비(BOBBY) ‘Lucky Man’ (2021)

평가: 2/5

바비의 처음은 강렬했다. 내로라하는 경쟁자를 제치고 < 쇼 미 더 머니 3 >를 우승한 것은 소속사의 도움 없이 오로지 자신의 목소리로 이뤄낸 결실이었다. 아이돌 래퍼란 의심을 거두고 실력을 증명한 그는 이내 에픽하이의 ‘Born hater’, 마스타 우의 ‘이리와봐’ 등에 참여하며 기라성 같은 선배들 사이에서도 주눅 들지 않고 존재를 드러냈다. 남은 것은 결과물이었다. 다만 스타일의 다양성을 발현한 첫 번째 앨범 < Love And Fall >이후 4년여 만에 발표한 정규 2집 < Lucky Man >은 욕심이 가득하다.

타이틀 ‘야 우냐’는 거칠었던 무대 위 바비의 재현이다. 묵직한 신스와 베이스, 독특한 퍼커션 구성이 돋보이는 비트 위로 촘촘히 짜인 절을 쉬지 않고 내뱉는 트랙이지만 실속 없는 내용과 더불어 부족한 가사 전달력은 시끄러운 주변 소리에서 랩을 꺼내오지 못하고 묻히게 만든다. 후렴구로 흥이란 곡의 목적을 다소 회수하지만, 그마저도 맥락 없이 억지스럽다.

기획력의 부재는 앨범 전체에서도 나타난다. 최소한의 악기로 만들어진 ‘Rockstar’와 긴박한 ‘No time’을 거쳐 ‘Break it down’까지 타이트한 랩을 중심으로 꾸려진 파트를 앞에 두며 의도를 밝히는 듯하더니 ‘새벽에’로 시작되는 중반부터는 싱잉 랩, 이모 힙합 등의 감성으로 채워 넣는다. ‘내려놔’로 낮게 깔린 감정을 정리할 틈 없이 강렬한 록 사운드의 ‘Devil’로 마무리되는 후반을 더해 완급 조절의 실패로 생긴 급격한 온도 차가 매끄러운 감상을 방해한다.

그렇기에 ‘Skit 2’ 다음 등장하는 대중적 접근이 아쉽다. ‘주옥’과 ‘라일락’, ‘Liar’처럼 개별 단위의 매력적인 곡들이 있지만, 구역마다 비슷한 분위기로 뭉친 구조가 개성을 희석한다. 이에 명백하게 앨범을 나누는 스킷의 선택 또한 불가항력이다. 화자의 감정선을 따라 배치된 네 개의 장치는 이야기를 흐르게 하는 유일한 요소이지만 무리하게 갖춘 서사가 부자연스럽다.

방향이 모호하다. 뚜렷한 데뷔로부터 시간이 꽤 지났다. < Lucky Man >엔 자신이 가진 능력만큼이나 보여주고 싶었던 것이 많았던 바비의 고민이 다분하게 느껴지지만, 해답은커녕 생각을 더 복잡하게 만든다. 자신의 장점을 과하게 집어넣은 포트폴리오가 흐릿하다.

-수록곡-
1. 야 우냐 (U mad)
2. Skit 1
3. Rockstar
4. No time
5. Break it down
6. Skit 2
7. 새벽에 (In the dark)
8. 라일락 (Lilac)
9. Ur soul Ur body (feat. DK)
10. Skit 3 (feat. 오마르)
11. 우아해 (Gorgeous)
12. Liar
13. 주옥 (Heartbroken playboy)

14. Skit 4
15. Raining (feat. JU-NE)
16. 내려놔 (Let it go)
17. Devil


Categories
Album KPOP Album

언에듀케이티드 키드(UNEDUCATED KID) ‘HOODSTAR 2’ (2020)

평가: 3/5

힙합 진영이 여자, 명품, 고가의 자동차를 다루는 건 특별한 일이 아니다. 부와 명성을 과시하며 존재감을 드러내는 남성적 스토리텔링은 하나의 클리셰이자 축적된 관습으로 자리 잡은 지 오래다. 언에듀케이티드 키드는 그 관습에서 다른 질감으로 소재를 다루는 래퍼다. 성공을 향한 그의 집착은 처절함을 넘어서 처연함을 안겨주고 주제에 대한 극한의 밀어붙임은 그의 과거를 궁금하게 한다. < HOODSTAR >와 < 선택받은 소년 : The Chosen One >으로 정체성을 확립한 그는 < HOODSTAR 2 >로 슈퍼스타의 야망을 드러낸다.

앨범 전체의 트랩 비트는 ‘돈을 왕창 벌어 명품으로 온몸을 휘감자’는 지향점만큼 선명하며 랩 음악 초심자들도 쉽게 감지할 수 있는 라이밍이 더해진다. 뿌리, 루이(Louis), 구찌로 라임을 맞추는 ‘Uneducated arirang’은 아리랑의 가락에 오토튠을 칠한 명품 예찬 송이고 성명을 발표하듯 자신을 각인시키는 ‘U n e d u c a t e d k i d ’ 는 ‘know, more, clothes’로 운율을 조성한다. 명료한 발성을 통한 의미전달 덕분에 허황되어 보이는 내용이 유쾌하게 들린다. 그의 특출함이다.

“음악으로 성공하지 못하면 죽는다는 생각을 갖고 했다”라는 인터뷰처럼 그의 노랫말엔 독기가 서려 있다. ‘I’m back’의 ‘백정으로 태어나서 돼버려 fuckin’ 양반’이란 구절로 입신양명의 욕망을 드러내고 ‘Street kid’에서 ‘난 1등이 안 되면 시작도 안 했어, push the limits’로 폭발적인 추진력도 보여준다. 박재범의 참여로 대중성을 확보한 ‘God bless’의 ‘착하게만 살 수는 없잖아. 성경책을 뜯어 말아 피던 난데’라며 신의 축복을 자조적으로 일축하고 평범한 길에서 이탈한 정신세계를 표현한다.

그의 멈출 줄 모르는 기세는 직설과 가벼움 사이를 진정성으로 줄타기한다. “내 음악으로 위축된 한국 힙합을 깨고 싶다”라는 포부만큼 이번 목표는 야심 차다. 쉬이 잊히지 않는 유별난 정체성에 좋은 비트를 선택하는 안목과 귀에 잘 들어오는 가사 전달까지 장착한 언에듀케이티드 키드는 이제 성공적인 도약을 준비한다.

– 수록곡 –
1. Uneducated arirang
2. I’m back
3. U n e d u c a t e d k i d
4. Street kid (Feat. CHANGMO)
5. God bless (Feat. Paul Blanco & 박재범)
6. Work work (Feat. The Quiett)
7. IQ 80 freestyle
8. BMW (Feat. Northfacegawd)
9. Full of pain
10. First class

Categories
Album KPOP Album

하이라이트 레코즈 ‘Legacy’ (2020)

평가: 3.5/5

첫 번째 컴필레이션 앨범 이후 7년이 지난 지금 설립 10주년을 기념하며 발매한 < Legacy >는 거창한 제목과 다르게 힘을 빼고 현재의 기분을 만끽한다. 주축이 됐던 오케이션과 비프리가 빠진 자리는 분명하지만, 다사다난했던 하이라이트레코즈의 일원은 상관없다는 듯 여백을 여유로 채우며 그들의 음악을 선보인다. 무엇보다 개성을 중요시했던 초창기로 돌아간 모양새이다.

‘My city’, ‘살아남아 (Survive)’, ‘정신차려 (Wake Up)’ 등 트랩 장르를 중심으로 삶과 성공에 대한 뚜렷한 시선을 담은 전작에 비해 이번 작품은 유기성을 의도적으로 배제하며 아티스트 개개인의 자유도를 높인다. 앨범의 시작을 알리는 ‘Simple things’부터 분위기를 느슨하게 풀어낸다. 레이블의 OB가 지켜온 시간만큼 굳건하게 잡힌 균형 위에서 YB는 부담을 지워내고 이전 하이라이트레코즈에서 볼 수 없던 색채를 발현한다.

특히 새롭게 영입된 세 명의 멤버 저드, 수비, 오웰무드는 랩과 보컬의 경계를 허물며 ‘Trynna be’의 팝, 기타 리프 위로 아련한 마음을 노래한 ‘Bad bad bad’, 몽환적인 신시사이저가 매력적인 ‘D.R.E.A.M.’ 등 프로듀서 진이 제시한 다양성을 자연스럽게 소화한다. 코홀트가 떠난 이후 꾸준하게 시도했던 변화에 방점을 찍는 순간이다.

젊은 감성을 더하면서도 탈퇴한 지투, 이보와 함께한 ‘YEZZIR’과 ‘Cool kids, Part 3’로 오랜 팬들을 존중하는 한편, 윤비가 프로듀싱하고 직접 참여한 ‘Organization’에선 익숙한 트랩 비트를 통해 낯선 모습에서 오는 위화감을 다소 줄인다. 다만 스웨이디의 목소리는 ‘송석현 vs. 송석현’을 비롯해 앨범 어디에서도 융화되지 않으며, 조원우 역시 평이한 실력으로 존재를 드러내지 못한다.

정석적인 ‘u dunno’부터 ‘Ooh la la’의 싱잉 랩 등 고정된 형태에 머무르지 않는 허클베리 피와 한 발자국 뒤에서 무게감을 유지하는 팔로알토보다 눈에 띄는 것은 단연 레디와 스월비다. 각각 < 500000 >과 < Undercover Angel >로 신을 집중시킨 두 아티스트는 가사의 완성도와 고유한 캐릭터로 ‘U DUNNO’뿐만 아니라 < Legacy >의 흐름을 책임지며 가장 돋보이는 지점을 만든다.

서사는 없지만 그들이 가진 확고한 의지는 하이라이트레코즈를 하나로 묶어내며 또 다른 영역으로 견인한다. 그림자처럼 따라다니던 전작 < Hi-Life >를 걷어내기 위해 노력했던 행보는 앨범의 마지막 곡 ‘Kid rock’처럼 경쾌한 결실을 맺는다. 유산을 뜻하는 < Legacy >는 아이러니하게도 과거가 아닌 미래를 지향하지만, 그 여지는 충분히 긍정적이다.

-수록곡-
1. Simple things
2. Trynna be
3. u dunno
4. YEZZIR
5. Bad bad bad
6. Ooh la la
7. Organization
8. D.R.E.A.M.
9. Ain’t got time
10. Cool kids, Part 3
11. 송석현 vs. 송석현
12. U DUNNO
13. Step
14. Kid ro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