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블랙핑크(BLACKPINK) ‘Pink venom’ (2022)

평가: 2/5

노래 말고 이미지를 만들고자,

그룹의 시그니처 사운드인 ‘Blackpink in your area’와 ‘Blackpink is the revolution’이 맞붙으면 승자는 필히 후자다. 블랙핑크는 우리 ‘근처’에 있지 않고, ‘혁명’의 주인공이자 ‘뚜두뚜두’, ‘라타타타’ 주술을 외는 천상의 앰버서더를 향해 나간다(혹은 나가고자 한다).

9월 16일 발매될 정규 2집의 선 싱글인 이 곡이 이러한 블랙핑크의 지향을 정확히 나타낸다. 묵직한 거문고 선율로 문을 연 노래는 강렬하고, 자극적인, 더 인상 깊은 무언가를 계속 쏟아내는 뮤직비디오를 통해 콘셉트와 퍼포먼스의 승리를 만들기 위해 노력한다. 흔히 여성적인 것이라 연상되는 ‘핑크’와 독이라는 의미를 가진 ‘베놈’을, 그러니까 서로 다른 의미를 지닌 두 이미지를 연결해 ‘블랙핑크’만의 영역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이를 아주 화려하게 포장한다.

결론적으로 노래에는 대중이 무엇에 열광하는가, 대중에게 무엇을 꺼내 보여야 새로운 자극을 줄 수 있을까 고민한 기색이 역력하다. 구태여 거문고 사운드를 끌어오고, 뮤직비디오 해시계, 자개 네일을 담아 ‘K스런’ 무언가를 담으려 했지만 이들이 노리는 건 전 세계 음악 팬을 사로잡을 ‘이미지’다. 노래 말고 이미지를 만들고자 달려 나가는 그룹을 어떻게 해석해야 하는가. 더 높은 곳만 바라보는 이들의 혁명가에 일단은 피로감이 든다.

Categories
POP Single Single

니키 미나즈(Nicki Minaj) ‘Super freaky girl’ (2022)

평가: 2/5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 속 짧은 영상에서 니키 미나즈의 ‘Anaconda’가 재유행하는 중이다. 트렌드 전선에 다시 서게 된 그는 한동안 카디 비, 도자 캣, 메간 더 스탈리온 등에게 밀려나 있었던 힙합 퀸의 왕좌를 재탈환하려 한다. 그런 면에서 ‘Super freaky girl’은 과거 니키의 모습이 겹치는 싱글이다. 서 믹스 어 랏(Sir mix a lot)의 ‘Baby got back’을 샘플링했던 ‘Anaconda’처럼 신곡은 릭 제임스의 ‘Super freak’을 적극적으로 이용한다. 제임스의 보컬을 사용한 인트로나 동일 곡을 샘플링한 엠씨 해머의 ‘U can’t touch this’가 떠오르는 비트, ‘girl’이라는 단어만을 덧붙인 제목까지 기존 음악의 흔적을 그대로 드러낸다.

완성도는 부족하다. ‘샘플링’이라는 단어가 무색하게 기존 음악에서 보컬만 지운 듯한 음악과 단조로운 플로우의 랩은 감흥을 만들지 못한다. 외설적인 가사만이 남았지만 그조차 많은 래퍼들이 써왔던 노랫말과 차별점이 없다. 후반부에 빠르게 뱉는 랩도 단순한 구성으로 매력이 부족하다. ‘Anaconda’의 인기를 잇기 위해 직접 시작한 SNS 챌린지 덕분에 노래는 흥행에 성공했지만 그 이상의 의의는 없다.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우원재, 미노이 ‘잠수이별’ (2022)

평가: 3.5/5

습기가 가득하다. ‘잠수이별’의 잠수를 청각화하듯 먹먹한 비트가 특징이다. 담담한 래핑에 최적인 우원재와 반주 사이에서 자연스럽게 녹아드는 미노이의 보컬, 모든 분위기가 조화롭다. 예능 유튜브 < 미노이의 요리조리 >, ‘우리집 고양이 츄르를 좋아해’ 등 평소 재밌는 모습으로 얼굴을 비추던 미노이와 노련하게 곡을 끌어가는 우원재의 역량이 새삼 드러난다.

2020년 빌보드 정상을 차지한 로디 리치의 ‘The box’의 도입부가 스쳐가지만 노래는 반전 없이 잔잔한 분위기를 끌어간다. 2절 후렴에서는 빈지노의 ‘Aqua man’과 비슷한 뉘앙스를 풍기며 금관악기 톤의 소리로 좌우를 자극한다. 재치 있을 거라 생각한 ‘진동이 울리면 확인해/근데 허경영 Oh no’라는 가사는 오점이다. 순간의 집중력을 흐트러뜨린다.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아이브(IVE) ‘After like’ (2022)

평가: 3/5

데뷔곡 ‘Eleven’과 ‘Love dive’의 연이은 히트로 아이브는 공고한 브랜드를 형성했다. 두 싱글의 매력은 레트로, 걸크러시와 같은 현재 K팝의 주요 흐름에서 탈피한 참신함과 세련미. 강세를 보이는 수많은 신인 걸그룹 가운데서도 돋보이는 기획이었다. ‘After like’의 첫인상 역시 파격적이다. 곡 초반 4/4박자의 하우스 리듬은 글로리아 게이너의 디스코 명곡 ‘I will survive’를 샘플링한 코러스로 이어지고 쉴 틈 없이 펼쳐놓는 보컬과 랩은 나인뮤지스, 인피니트 등이 떠오르는 2010년대 초반 K팝에서 가져왔다.

그들만의 방식을 개진하던 이전과 달리 K팝 안팎을 적극적으로 반영했다. 1990년대의 정취는 비욘세의 ‘Break my soul’, 드레이크의 < Honestly, Nevermind > 등이 주도한 하우스 음악 재부흥을 따른다. 또한 과거와 현대의 융합은 클래식과 K팝을 엮은 레드벨벳 ‘Feel my rhythm’의 방법론이다. 물론 걸그룹이 잘 취하지 않는 야성적이고 고압적인 태도의 가사, 그에서 느껴지는 자기애와 선명한 멜로디 등 고유한 정체성은 여전히 유효하다. 기세를 이어가기에는 충분하지만 단숨에 쌓아올린 아성에 미치지 못하는 일격이다.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키노(KINO) ‘Pose’ (2022)

평가: 2.5/5

펜타곤을 채색하는 멤버로 후이가 먼저 떠오르지만, 키노 역시 그룹의 중요한 지점이다. 메인 댄서로서 퍼포먼스를 담당하는 것은 물론 다수의 자작곡 및 OST에 참여하며 프로듀싱과 가창 실력 또한 선보여온 그가 첫 번째 싱글 ‘Pose’를 통해 본인의 장점을 직관적으로 증명하고자 한다.

미성의 보컬과 베이스, 드럼 중심으로 꾸려진 비트가 자아내는 몽환적인 분위기가 현대 무용에서 착안한 춤 선과 얽혀 양질의 무대로 탄생한다. 다만 그 결과물이 치명 혹은 성숙 등으로 통용되는 기존 남자 솔로 아티스트들의 콘셉트를 답습하며 곡에서 느껴지는 뚜렷한 기시감에 다른 이의 색과 섞인 키노 본연의 빛이 밝기를 잃은 채 흐릿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