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Album KPOP Album

데이식스(DAY6) ‘The Book Of Us : Negentropy – Chaos Swallowed Up In Love’ (2021)

평가: 3.5/5

물리학 개념으로 풀어낸 < The Book Of Us > 시리즈는 어느 때보다 격동적이었다. 자연계를 지탱하는 ‘중력’ 아래 모인 청년들은 ‘엔트로피’라는 혼란의 시기를 겪기도 했지만, ‘맥스웰의 악마’와 ’글루온’을 통해 끈끈한 유대를 형성했다. 성장 스토리의 끝은 무질서한 ‘엔트로피’에 반대되는 ‘네거티브 엔트로피’. 혼돈을 집어삼킨 사랑으로 균형을 되찾은 < The Book Of Us : Negentropy>는 팀의 정체성을 확고하게 다진다.

멤버들의 폭넓은 음역대와 변칙적인 짜임새는 여전한 매력 포인트다. 다툼을 통해 더욱 돈독해지는 관계를 그린 ‘Everyday we fight’는 노랫말이 기타 연주와 살짝 엇박자로 떨어지면서 색다른 단조 구성으로 오프닝을 알린다. 뒤따르는 ‘You make me’ 역시 마이너 감성이 두드러진 록 타이틀이다. 진성과 가성을 오가는 후렴의 가창이 나지막이 깔리는 신시사이저와 대비를 이루며 개개인의 음색을 돋보이게 한다.

언제 어디서든 행복하기를 바라는 ‘구름 위에서’, 따스한 코러스가 감도는 ’둘도 아닌 하나’를 비롯해 디스코 리듬의 ‘Healer’는 평온하게 흘러가는 앨범에 밝은 기운을 불어넣는다. ‘행복한가요 Check/사랑하나요 Yes‘와 같이 관객과 주고받을 수 있는 떼창 구간은 데이식스 식 희망 찬가의 특징을 담았다. 창작에 대한 고뇌가 느껴지는 전작들에 비해 평범하나 가벼우면서도 서정적인 멜로디로 부담을 떨쳐낸 그 결과물은 안정적이다.

지난 3월 리더 성진의 군 입대로 당분간 완전체의 하모니를 기대하기는 힘들어졌다. 그러나 이런 불가피한 상황에도 다가올 역경을 겁내지 않고 맞잡은 손을 놓지 않는 이상 ‘무적’이라고 굳게 믿고 애절한 고백과 덤덤한 독백이 어우러진 발라드 ‘우리 앞으로 더 사랑하자’로 2년에 걸쳐 완성된 단편집에 의연한 마침표를 찍는다.

청춘 일기의 마지막에도 철학적인 담론은 없다. 당장의 솔직한 감정에 충실했고 대중성은 물론 록이라는 개성을 놓지 않았다. 붉게 타오르는 석양을 등진 탓에 20대를 보내는 다섯 남자들의 표정은 알 수 없지만 젊음을 항해하는 밴드에게 잠시 숨을 고르며 감사하고 소중했던 기억들을 되새기는 모습만큼은 낭만적이다.

– 수록곡 –
1. Everyday we fight
2. You make me
3. Healer
4. 둘도 아닌 하나
5. 구름 위에서
6. 무적 (ONE)
7. 우리 앞으로 더 사랑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