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Album KPOP Album

유아 (오마이걸) ‘Bon Voyage’ (2020)

평가: 3.5/5

다시는 돌아갈 수 없는 세계에 대한 갈망. < Bon Voyage >는 이 같은 작금의 절망에 대한 돌파구로 원시성을 제시한다. 숲, 자유, 하늘, 달 등 각종 자연물을 대변하는 키워드가 가득한 앨범은 인간 사회, 정확히 말하자면 바벨탑을 쌓은 오만한 인간 사회를 경계하는 듯하다.

대자연을 기리듯 월드 뮤직의 요소로 무장한 ‘숲의 아이’는 도시의 유아가 열망하는 세계를 그린다. 노래에 울려 퍼지는 풀피리 소리와 아프리칸 부족의 가창을 따온 백 코러스가 자연의 이미지를 환기하는데, 이는 도시에서의 삶을 대표하는 디스코 트랙 ‘Diver’와 극명한 대조를 이룬다. 1970년대의 도시 음악에 기반해 일렉 기타 스트로크로부터 펑크(Funk), 리듬 앤 블루스의 록킹한 속성까지 가져간 ‘Diver’는 비지스의 노래 가사를 인용하며 장르적 오마주를 꾀한다. 여기에 딥 하우스 장르의 ‘자각몽 (Abracadabra)’까지 이어지는 신스 베이스는 인위와 자연이 보다 선명하게 대비되는 지점이다.  

앨범에 이처럼 뚜렷한 서사가 담길 수 있었던 건 유아의 영민한 콘셉트 해석력 덕분이다. ‘Far’와 ‘Diver’, ‘자각몽’에서 도시의 이방인을 자처한 그는 성숙한 보컬로 완급조절을 해가며 소위 ‘요즈음’의 노래를 부른다. 반면 자연의 일부가 되어 숲을 가로 지를 때(‘숲의 아이’) 그리고 꿈에서 깨어나 그곳으로 돌아가리라 다짐할 때(‘End Of Story’) 유아는 기교를 덜어내고 곧게 뻗어 나가는 맑은 목소리로 작품의 시작과 끝을 알린다. 특히 ‘숲의 아이’의 백 코러스를 지휘하는 그의 목소리에선 모종의 힘까지 느껴지며 아레나 팝으로서의 가능성을 제시하기도 한다.

훌륭한 콘셉트 앨범이다. 문화 전유 논란에서 자유롭진 않으나, 작품 자체의 짜임새는 견고하다. 아티스트의 이미지와 트렌드, 작금의 세태를 고려한 앨범 기획과 제작 단계부터 이를 완벽히 소화하고 실현한 실행 단계까지 어느 하나 모자람이 없다는 말이다. 케이팝의 종합 예술적 성격을 고려하면 < Bon Voyage >는 장르가 추구해야 할 가장 이상적인 결과다.

– 수록곡 –
1. 숲의 아이 (Bon voyage)
2. 날 찾아서 (Far)
3. Diver
4. 자각몽 (Abracadabra)
5. End of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