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Album KPOP Album

더보이즈(THE BOYZ) ‘Thrill-ing’ (2021)

평가: 3/5

케이팝 왕좌를 향한 두 번의 여정에서 더보이즈는 값진 성과를 올렸다. 차별화된 무대를 통해 서바이벌 경연 프로그램 < 로드 투 킹덤 >(2020) 우승과 < 킹덤 >(2021) 준우승을 거머쥐며 차세대 케이팝 선두주자로 우뚝 섰다. 오싹한 기운이 감도는 제목 ‘스릴링’만 보면 방송에서 보여줬던 태민의 ‘괴도(Danger)’ 커버 무대만큼 시크하고 카리스마 넘치는 퍼포먼스가 연상된다. 그러나 그들의 새로운 이야기는 간담이 서늘해지는 스릴러 장르에만 머물지 않는다.

리듬 게임에 나올 법한 사운드로 출발하는 ‘Thrill ride’는 후룸라이드처럼 시원한 물세례를 뿌리며 나아간다. 개성 넘치는 신시사이저와 두터운 베이스가 곡의 중심을 잡고 스크래치와 휘파람 소리 등의 부가 요소들은 흥미를 유발한다. 후렴구엔 따라 부르기 쉬운 ‘스-스릴 라이드/뚜뚜루루’를 반복하며 간결한 멜로디를 배치해 중독을 유도한다. 과거와는 다른 전개 양상이나 더보이즈만의 에너지로 계절적 특징을 살리며 이뤄낸 콘셉트 다각화다.

다만 ‘스릴’이라는 복합적인 감정을 설명하기엔 조금 단편적인 곡이다. 청량했던 EP < Dreamlike >와 몽환적이었던 일본 정규 음반 < Breaking Dawn >을 배합한 이번 신보는 청록색의 네온 빛을 내뿜고 있으나 타이틀 ‘Thrill ride’는 흥겹기만 해서 신비로운 질감이 느껴지지 않는다. 또한 싱글을 제외한 그간의 앨범들을 되짚어 봐도 전반적인 기조를 형성했던 1번 트랙이 활동곡이었던 적은 없었다. 때문에 옴니버스 구성인 점을 감안하더라도 오묘한 분위기의 테마파크로 안내하는 첫 번째 놀이기구는 차원 너머를 떠도는 듯한 ‘환상열차’가 더 어울린다.

정돈되지 않은 배치에도 각각의 뚜렷한 테마로 완성한 다각적 접근법은 본래 의도를 우수하게 실현한다. 도입부터 스산한 화음이 감싸는 ‘Nightmares (黑花)’는 공포스럽고 처절한 노랫말로 단조의 음울함을 극대화하며 꿈 세계관을 확장한다. 쓰러질 때까지 밤새 춤추자는 ‘Dancing till we drop’과 기타 연주를 곁들인 수줍은 고백 ‘B.O.Y (Bet on you)’는 팬들과 함께했던 소중한 순간들을 추억하며 얼굴을 마주할 언젠가를 기대하게 만든다.

데뷔 이후 쉼 없이 달려온 소년들은 여름휴가도 평범하게 넘어가는 법이 없다. 계획을 실천으로 옮기는 중 동선에 차질이 생기긴 했지만 다채로운 구성의 파티엔 즐길 거리가 풍성했다. 탄탄한 성장세를 자축하는 자리에 축배가 빠질 수 없지 않을까. 톡톡 튀는 신인 시절의 활기와 첫 정규앨범 < Reveal >부터 쌓아온 성숙함을 흔들어 따라낸 달콤 쌉싸름한 칵테일 한 잔. 온몸이 떨리게 만드는 냉기가 마스크로 답답했던 무더위를 한방에 날려버린다.

– 수록곡 –
1. Thrill ride
2. 환상열차 (Out of control)
3. Dancing till we drop
4. Nightmares (黑花)
5. Merry bad ending
6. B.O.Y (Bet on you)

Categories
Album KPOP Album

더보이즈(THE BOYZ) ‘CHASE’ (2020)

평가: 3/5

두 가지를 짚고 넘어가자면 하나는 이들이 벌써 3년 차 아이돌이라는 점. 또 다른 하나는 지금껏 완성도 높은 곡들을 내놓았음에도 불구하고 ‘더보이즈’라는 그룹을 설명할 수 있는 수식어가 명확하게 떠오르지 않는다는 점이다. 데뷔의 풋풋한 소년에서 ‘Reveal’로 보여준 성숙한 모습까지, 성장형 이미지를 취하면서 착실하게 정석대로 나갔으나 도약대 앞에서 꽤 오랜 시간을 보내고 있었다.

그런 의미에서 타이틀 ‘The stealer’는 팀의 돌파구를 마련한다. 경연 프로그램 < 로드 투 킹덤 >의 ‘Checkmate’에서 가능성을 확인하여 밀고 나간 묵직한 사운드에 드럼 비트와 베이스라인이 비장하게 더해져 타격감이 다부지다. 청량감을 잔뜩 머금은 ‘Whiplash’는 4집 < DreamLike >의 타이틀 ‘D.D.D’의 연장선으로 멜로디를 흥얼거릴 수 있는 경쾌한 중독성을 지녔다. 대중적으로 잘 들리면서 한 컨셉이나 장르로 치우치지 않은 곡들로, 여기서 상승 곡선을 향한 도움닫기의 순간을 캐치할 수 있다.

해외 작곡자들의 참여로 전반적인 앨범은 탄탄한 만듦새를 자랑하나, 타 보이그룹의 익숙한 잔상이 스쳐 지나간다는 점은 고개를 갸웃거리게 한다. 켄지의 손을 거친 ‘Shine shine’의 보컬 레이어링은 엑소, NCT의 향취를 물씬 풍기고 특히 ‘Insanity’의 도입부는 NCT U의 ‘Baby don’t stop’이 아른거린다. 안정적인 구성이라는 메리트는 확실히 존재하지만 그룹의 색깔이 명명하지 않기에 결국 기시감이 비교적 크게 다가오는 건 당연한 일이다.

군더더기 없는 결과물을 선보이며 그들의 영역을 탐색하는 과정을 내비친다. 이렇다 할 신선도나 충격에 도달했다고 보기는 어려우나 슈트를 걸친 어른으로 변화를 꾀하면서 스펙트럼을 넓히려는 시도가 상투적으로 보이지 않는 이유는 매끈한 노래가 뒷받침하기 때문이다. 완만한 그래프를 이어가는 것에서 벗어나 이제는 결정적인 수에 힘을 실을 필요가 있다. 대중의 뇌리에 ‘가장 깊숙한 곳’에 닿기까지 얼마 남지 않았다.

-수록곡-
1. Shine shine
2. The stealer
3. Insanity
4. Whiplash
5. Make or break
6. Checkmate (stage 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