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소코도모, 트웬티 포 케이 골든(Sokodomo, 24KGoldn) ‘Scar’ (Prod. 보이 콜드) (2022)

평가: 3/5

두 젊은 재능이 만났다. 각자의 출신 국가에서 잠재력을 발휘하고 있는 2000년생 래퍼들의 합작이다. < 고등래퍼3 >와 < 쇼미더머니9 >에 출연하며 독보적인 스타일로 눈도장을 남긴 소코도모는 경연곡이었던 ‘회전목마’를 음원차트 1위에 올려놓았고, 트웬티 포 케이 골든(24KGoldn)은 데뷔 앨범인 < El Dorado >에 수록한 ‘Mood’로 2주 연속 빌보드 핫 100차트의 정상자리를 차지했다. 몇 년 전부터 서로의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에 모습을 비추던 둘은 글로벌한 협업을 통해 자신들의 활동반경을 확장한다.    

‘Too much’로 소코도모와 한 차례 합을 맞춘 바 있는 프로듀서 보이콜드는 예상범주 안에서 곡을 전개한다. 기타 리프 위에 전자 드럼으로 리듬감을 만들어 록과 트랩 사이에 위치한 사운드는 싱잉에 가까운 랩메이킹이라는 장기를 여지없이 펼칠 수 있도록 돕는다. 두 래퍼의 대표곡이 멜로디컬한 선율 위주의 팝 랩이라는 점에서 예측 가능한 결과다. 몸풀기가 끝나자 음악도 같이 끝나버리는 것은 흠이다. 박자감이 돋보이는 랩이나 라임을 주고받는 역동성은 모습을 감췄다. 어린 아티스트들의 능력을 확인할 수 있는 싱글이지만 모두 담아내기에는 3분이 채 안 되는 시간이 짧다.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소코도모(sokodomo) ‘MM (Feat. 박재범)’ (2021)

평가: 3.5/5

바이러스의 유행은 혈기왕성한 20대 청년을 방구석으로 몰아넣었다. 오디션 프로그램 < 고등래퍼 3 >와 미니앨범 < WWW. Ⅲ >로 주목받으며 한창 끼를 펼쳐 나가던 그에게 외부와의 단절은 ‘살인 충동(Murder mind)’이란 극단적 상황으로 이끈다. 지레 겁먹을 필요는 없다. 제어할 수 없는 이 분노는 또 다른 자신을 향하고 특유의 산만함으로 표출한다.

둔탁한 드럼과 날이 서 있는 하이햇으로 출발하는 트랙은 스산한 멜로디와 리듬감 넘치는 싱잉 랩을 만나며 점점 빨라지더니 간주엔 브라스까지 등장한다. 박재범의 하이 톤 피처링은 제2의 자아를 드러내는 장치로 작용하고 선혈이 낭자한 뮤직비디오 역시 본인을 업무에 치여 사는 직장인에 비유하며 입체적인 해석을 보탠다. 복잡했던 내면의 세계를 잔인한 상상으로 풀어낸 소코도모는 이제 더 이상 풋풋했던 2년 전 양승호가 아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