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코스믹 보이(Cosmic Boy) ‘Alone (feat. SOLE, Dvwn)’ (2021)

평가: 3.5/5

사랑에 관한 오랜 고민은 외로움으로 맞닿는다. 2019년 프로듀서 코스믹보이가 발표한 ‘Can I love?’에선 두 남녀가 앨범 아트를 채웠던 것에 비해 그 뒷이야기인 ‘Alone’의 이미지 속엔 침대만 덩그러니 남아있다. 이별 전에는 서로의 존재 의미에 항상 의문을 품었지만 툭툭 떨어지는 빗소리가 지난날의 추억을 소환해 스쳐 간 줄만 알았던 인연에 대한 미련을 키운다.

몽글거리는 사운드와 듀엣이라는 구성 자체엔 변화가 없다. 다만 곡을 주도하는 뮤지션 둘이 유라와 미고에서 쏠과 다운으로 바뀌었다. 알앤비 보컬 쏠은 맑은 음색에 중저음과 공기를 섞어 애절함을 끌어올리고, 차분하면서도 담백한 다운의 읊조림은 감정 전개를 보조하며 쏠과 호흡을 맞춘다. 익숙한 작법임에도 쓸쓸한 노랫말을 포근히 감싸 안는 트랙, 세 사람 모두에게 상징적인 겨울 하모니로 남기 충분하다.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새소년 ‘자유'(2021)

평가: 3.5/5

새소년의 자유를 찾는 과정은 비로소 온전해지기 위함이다. 어쿠스틱 기타의 거친 스트로크 속 보코더를 활용한 황소윤의 메아리치는 보컬에 불확실성과 두려움이 가득하다. 의도적으로 2절에 다다라서야 모습을 드러내는 기타와 베이스의 존재감이 불안함을 따뜻하게 감싸 안는 한편, 여러 번 호흡을 맞춘 김한주의 피아노가 더해져 후반부의 견고한 시너지는 가히 폭발적이다. 신경질적인 앰비언트 사운드는 이내 희망의 이명으로, 알아듣기 힘든 가사 또한 신비스러움으로 둔갑하여 그들이 정의하는 자유를 연출한다. 용기 있는 아슬아슬한 질주 속 또 하나의 새소년스러운 정서를 적립한다.

뮤직비디오를 언급하지 않을 수 없다. 영화 ‘버닝’의 종수를 오마주한 황소윤과 진짜 종수 유아인이 등장한다. 불태워가며 얻어낸 자유 아래 희비가 교차하는 유아인의 표정 연기가 단연 압권.

2021/04 김성욱(imfree2bthegreatest@gmail.com)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유노윤호(U-KNOW) ‘Eeny meeny’ (2021)

평가: 3/5

열정과 긍정의 아이콘으로 어느덧 새로운 이미지를 획득한 유노윤호의 첫 미니 앨범 < True Colors >(2019)와 이어지는 < NOIR >(2021) 퍼포먼스 위주의 아티스트로써 나쁘지 않은 곡들로 시작을 알렸지만, 동방신기라는 팀 활동과 음악 자체로써는 구분지점이 애매모호하다. 트랩 사운드 기반 곡 운용에 미국 동요 ‘Eeny meeny miny moe’의 후렴에 착안한 훅 포인트는 재치가 느껴지지만 역시 감상용 음악으로는 거리가 멀다. 우리가 알던 그의 모습 그대로 춤곡으로 안성맞춤인 작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