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여자)아이들 ‘Nxde’ (2022)

평가: 2.5/5

의미심장한 단어와 관능적인 연주로 무장한 전사들이 청중을 사로잡을 준비를 마쳤다. 색조 짙은 TV쇼에 어울릴 법한 피아노가 초반부를 이끌고 뒤이어 오페라 < 카르멘 > 중 ‘하바네라’를 차용한 현악기 리프가 따라오며 고혹적인 에너지를 한껏 분출하기 시작한다. 야성적인 팝 펑크를 기대한 귀가 잠시 차분해지며 동시에 어떻게 이목을 사로잡을지 묘한 궁금증이 피어오른다.

선율에 담긴 복선은 마릴린 먼로를 오마주한 노랫말과 연출이 차근차근 풀어낸다. 1953년 영화 < Gentlemen Prefer Blondes >의 주인공 로렐라이를 묘사한 구절과 금발의 붉은 드레스를 둘러싼 카메라 세례 등 당대 톱스타의 상징 아래에 발톱을 숨기던 야수들은 누드, 외설, 백치미를 기대한 미디어의 무례한 상상을 거친 발성으로 깨부순다. (여자)아이들 앞에 붙은 (여자)를 떼고 ‘Nxde’의 뜻을 ‘있는 그대로의 나’로 재정의한 영리한 쇼, ‘Tomboy’에 이은 이번 도발도 성공적이다.

다만 전반적으로 익숙한 멜로디에 더해 구조적으로도 이전과 유사한 작법을 이어간 탓에 곡 자체는 평이하다. 몰입도를 높여가는 프리 코러스와 보컬의 빈자리를 마련해둔 후렴구, 메인 테마를 읊는 소연의 랩까지 위대한 성공을 거뒀던 상반기의 노선을 그대로 따른다. ‘아이들’의 주체적 의지를 표하기에 흠잡을 데 없는 트랙이지만 음악보다는 시각적인 자극이 더 강하게 뇌리에 맴돈다.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마마무(Mamamoo) ‘일낼라’ (2022)

평가: 3/5

남자가 원하는 도발적인 가사는 당돌한 마마무와 어색하지 않다. 그동안 거침없고, 엉뚱하고, 화끈한 모습과 시원한 노래들을 보여주고 들려준 네 명의 에너지는 이 곡에서 정점을 이뤘다. 레게리듬을 바탕으로 한 노래를 여름이 지난 가을에 발표해 마마무다운 당당함을 과시한 ‘일낼라’는 뭄바톤, 트랩 등 최신 트렌드도 융화시켜 나이 어린 세대도 포섭하려 한다.

브리지가 지나 클라이맥스로 치닫는 구간에서 쌓아올린 휘인, 솔라, 화사, 문별의 랩과 보컬 하모니는 평면적인 멜로디를 입체적으로 전환했다. 가창력이 뛰어난 정사각형 퍼즐의 조화다. 국민가요라고 할 만한 노래가 아직 없는 재계약 2년차 그룹 마마무는 자신들의 모습을 그대로 적재(積載)한 ‘일낼라’로 대중을 도발한다.

Categories
POP Single Single

조니 스팀슨(Johnny Stimson) ‘Friends’ (2022)

평가: 2.5/5

‘Gimme gimme’, ‘Flower’ 등 부드럽게 연마한 허스키 보이스로 특히 국내 청취자들의 지지를 얻은 조니 스팀슨의 신곡이다. 일전에 선보였던 리듬 감각보단 정직한 어쿠스틱 기타 반주에 맞춰 장점인 목소리를 전면에 내세운 ‘Friends’는 친구에 대한 감사를 고백하는 한편 쓸쓸한 가을의 풍경을 재현한다. 단 하나의 악기와 보컬로만 짜인 단순한 구성과 2분이란 짧은 재생 시간 안에 그가 가진 감성을 충분히 담아냈지만, 동시대 수많은 계절 노래 사이 흘러가는 감상을 붙잡고 아로새길만한 특별한 지점이 없다.

Categories
POP Single Single

모네스킨(Måneskin) ‘The loneliest’ (2022)

평가: 3/5

모네스킨에게 고독의 계절이 찾아왔다. ‘Beggin”, ‘I wanna be your slave’ 등 펑크 기반의 거친 록 사운드로 작년 유로비전 송 콘테스트를 정복한 이탈리아 밴드는 유럽을 넘어 미 대륙까지 쾌속 질주를 이어가던 중 감성적인 영어 발라드로 잠시 숨을 고른다.

가을 정취를 머금은 간결한 멜로디가 쓸쓸한 분위기를 그려내고 외로움을 드러내기보다 애써 감정을 삼켜내며 덤덤하게 내뱉는 보컬이 몰입을 선사한다. 이별의 고통을 처절한 창법이 아닌 후반부의 기타 솔로로 대체한 연출이 곡의 진입 장벽을 낮추는 동시에 장르적 매력을 십분 살렸다. 화끈한 비주얼과 음악으로 대중을 사로잡은 밴드의 섬세한 감성을 확인할 수 있는 곡.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그루비룸, 제미나이, 미란이 ‘Rollin” (2022)

평가: 3.5/5

각 참여진의 개성이 살아있으면서도 어느 한 점의 과잉도 없이 깔끔하게 잘 만들어진 트랙이다. 음산한 분위기와 선선한 감촉 사이에서 호기롭게 줄타기를 벌이는 그루비룸의 프로덕션, 곡 전반을 수월하게 이끄는 제미나이의 매력적인 음색, 그리고 단번에 이목을 쟁취하는 미란이의 벌스까지. 세 요소가 이루는 단단한 결합이 자꾸 손이 가는 감칠맛을 산출한다.

조곤조곤 의지를 다잡는 가사는 프로젝트를 의뢰한 젠지(Gen.G) e스포츠 팀의 포부를 대변한다. ‘롤드컵’이라는 이름이 더 친숙한 < 리그 오브 레전드 > 월드 챔피언십 진출을 기념해 제작한 곡은 올해 릴 나스 엑스가 맡은 리그 공식 주제가 ‘Star walkin”과 더불어 여전한 멸시에도 불구하고 게임이 주류 문화로 꾸준히 올라서고 있음을 기록하는 또 하나의 자료다. 흔히 생각하는 응원가 치고는 서늘하지만, 본디 게임은 냉철한 자가 이기는 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