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르 세라핌(LE SSERAFIM) ‘Fearless’ (2022)

평가: 2.5/5

자신을 사랑으로 구원해줄 이를 찾는 수동적인 소녀는 이제 없다. 대신 욕망에 솔직하고 목표를 야성적으로 쟁취하는 신여성상이 그 자리를 대체한다. 하이브의 첫 걸그룹 르 세라핌 역시 거부할 수 없는 흐름을 따른다. 곡 전반에서 반복하는 가사이자 문자를 재조합하는 애너그램 방식을 적용한 팀 명의 원형 ‘I’m fearless’가 방향을 암시한다.

핵심 문구는 메리 셀리의 소설 < 프랑켄슈타인 >에서 가져왔다. 약자였던 괴물이 자신의 힘을 자각하고 박사의 위에 올라서는 상징적인 문장 ‘Beware, for I am fearless and therefore powerful. (조심해라. 나는 두려움이 없고, 그러므로 강력하다.)’을 차용한 의도가 명확하다. 거대 기업은 은유적인 방식으로 주체적인 여성을 표현하여 시대를 매끈하게 앞서 나가려 한다.

새로움을 추구하면서도 과거의 방식을 버리지 못했다. 둔중한 베이스와 멤버들의 보컬로 구성된 곡은 극도의 절제미를 앞세우지만 메시지를 넘어서는 재미가 없다. 게다가 레이서, 스포츠 선수 등을 표현한 이미지에는 대상화가 남아있다. ‘I’m fearless’의 본질적인 의미를 이해하지 않고 트렌드로서 차용한 결과 곡은 초점을 잃고 그룹의 정체성은 흐려졌다.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하헌진 ‘오 나의 야옹아’ (2022)

평가: 3.5/5

블루스 중에서도 미국 남부의 델타 블루스가 하헌진의 주무기다. ‘오 나의 야옹아’는 그 진가가 잘 녹아있는 EP < 너의 행복 >의 선공개 곡이다. 보컬과 통기타라는 단출한 구성이지만 불편한 구석 없이 차분하고 평온하다.

반복적인 연주 뒤로 담담하게 써 내려간 수필이 부드럽게 음악을 감싸 안는다. 고양이와의 일화를 구연하는 절과 걱정하는 마음을 노래하는 후렴은 표현 방식이 다름에도 이질감 없이 스며든다. 마치 한 편의 동화처럼 따뜻하다.

Categories
POP Single Single

샘 스미스(Sam Smith) ‘Love Me more’ (2022)

평가: 2/5

진실한 사랑을 갈구하며 이별의 아픔을 노래한 전 작품들과 달리 ‘Love me more’에는 자기애가 가득하다. 스스로 사랑하는 법을 가사에 담아 성별을 구분하지 않는 논바이너리로서 상처 입은 마음을 치유하고 자기혐오에 빠져 사는 이들에게는 긍정의 힘을 설파한다. 싱글 발매 전 자신의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에 뮤직비디오 티저와 업로드한 글은 신곡이 샘 스미스에게 어떤 의미를 가지는지 전한다.

여러분과 새로운 챕터를 시작하는 완벽한 방법 같아요. 평생에 걸쳐 이런 종류의 기쁨을 담아 정직한 음악을 만들고 싶었습니다.

리듬감을 만드는 베이스 기타와 드럼 루프 위에 밝은 선율이 곡의 의도를 명확하게 드러내지만 도입부의 멜로디는 같은 코드, 비슷한 빠르기를 가진 위즈 칼리파와 찰리 푸스의 ‘See you again’이 떠오른다. 적절한 프로듀싱임에도 불구하고 ‘자신을 사랑하자’라는 들어 본듯한 노랫말이 더 뻔하게 들리는 이유이다. 많은 이에게 울림을 주는 이야기로 아티스트로서 다음 국면을 맞이하려 했지만 안일한 제작은 다음 단계로 가는 계단을 높인다.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싸이(Psy) ‘That that’ (Prod. & Feat. 슈가 of BTS) (2022)

평가: 2.5/5

싸이는 분명 독특했다. 엽기적인 데뷔곡 ‘새’부터 2012년 전 세계를 강타한 ‘강남스타일’까지 B급 정서를 관통하는 ‘싸이월드’를 구축했다. 금기시된 욕망을 까발리며 대중들에 쾌감을 안겼고 명료한 멜로디와 퍼포먼스로 메시지를 각인했다.

‘That that’의 첫인상도 강렬하다. 로데오가 떠오르는 라틴 댄스 사운드가 뮤직비디오 속 서부극을 청각화하고 리드 래퍼 슈가는 쿨한 랩과 공동 프로듀싱으로 싸이의 파트너 역할을 수행했다. ‘That that I like that’의 후렴구도 여전히 중독적이나 반복되는 외침이 끝나면 ‘그래서 무얼, 혹은 왜 좋아하는 것인가?’라는 의문이 남는다. 포스트 팬데믹을 낙관주의로 노래하지만 뾰족한 개성이 무뎌진 채 두루뭉술하고 과녁 없는 총질에 공허한 총성만이 뒤따른다.

유쾌한 에너지의 ‘That that’은 후크 송의 조건을 확보했지만, 싸이의 고유성을 드러내지는 못했다. 우리가 그에게 원하는 건 대명사가 아닌 고유명사다.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세븐틴 ‘Darl+ing’ (2022)

평가: 2/5

컴백을 앞둔 보이그룹 세븐틴이 네 번째 정규작의 밑그림을 그려낸다. 부드러운 신스 팝 ‘Darl+ing’은 바다 건너 팬들을 향해 담백한 감사 인사를 건네며 첫 영어 싱글의 의미에 초점을 맞춘다. ‘911 calling’과 같은 해외 팬덤 맞춤형 노랫말로 타지에서 보내주는 응원에 대해 고마움을 전하고 연산기호를 활용한 호칭은 그들과 하나 되고자 하는 마음을 특별하게 형상화한다.

면밀히 설계한 스케치에 비해 획일적인 사운드가 다채로움을 지운다. 흐릿하고 일정하게 조율한 보컬 톤은 팀 특유의 청량한 에너지를 누르고 후반부에 급작스레 등장한 전기 기타가 짧은 곡 안에서 무리하게 감정을 끌어올리며 애매한 결말만 남긴다. 대표곡 ‘예쁘다’처럼 각자 맡은 파트를 개성 있게 덧칠하지 못한 수채화 위, 13색 파스텔이 본연의 색감을 내지 못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