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리사(Lisa) ‘Lalisa'(2021)

평가: 2.5/5

그룹 블랙핑크에서 세 번째로 솔로 출사표를 던졌다. 내세운 무기는 자신의 본명을 노래 제목으로 삼은 자신감 혹은 각오에서 알 수 있듯 ‘나’로 완성된다. 오랜 기간 동안 많은 히트곡을 써낸 작곡가 테디의 강렬한 전자음과 반복되는 곡 구성 사이 ‘라리사’라는 메인 선율이 쉽게 각인되고 노래 역시 무난하게 흘러간다.

태국인으로서의 정체성을 십분 담고 여기저기 뮤지션 리사의 당당함을 외치지만 그리 인상적이지 않다. 이미 들을 대로 들은 사운드 소스이고 강한 인상을 남길 만큼의 변화나 변신도 잘 느껴지지 않는다. 그럼에도 노래는 빌보드 싱글 차트 100위권 안에 올랐고 음원 판매량 역시 어디에 뒤처질 것 없이 높다. 이 승리는 곡의 완성도에서 파생된 성과라기보단 정확히 그동안 일궈온 블랙핑크 그리고 ‘그 안의’ 리사에서 시작된 브랜드 파워에서 나온다. ‘태국에서 한국을 거쳐 여왕’이 된 그를 조명하기에 곡 단위 파급력과 신선함이 부족하다.

아이돌 특히 여성 아이돌들이 노래하는 ‘강한 여성’, ‘강한 자신’에 대한 이야기가 세일즈 포인트로 쉽고, 편하게 다뤄지고 있는 것은 아닐는지.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백아연 ‘아무것도 하기 싫으면 어떡해'(2021)

평가: 2.5/5

2012년에 방송된 오디션 프로그램 < K팝 스타 >에서 3위에 오르며 데뷔한 백아연은 ‘이럴 거면 그러지 말지’, ‘쏘쏘’, ‘연락이 없으면’으로 자신의 색을 각인했다. 특히 첫 자작곡 ‘이럴 거면 그러지 말지’는 뮤지션의 개인적인 이야기를 담았지만 마치 듣는 이의 일기장을 옮겨놓은 듯 공감을 불러일으키는 가사로 성공을 거두며 스타일을 정립하는 계기가 됐다. 오랫동안 몸담았던 JYP에서 이든 엔터테인먼트로 이적한 이후 발매한 첫 앨범 역시 같은 기조를 유지한다.

MZ 세대에 만연한 번아웃을 소재로 한 타이틀곡 ‘아무것도 하기 싫으면 어떡해’의 제목은 요즘 서점에서 많이 볼 수 있는 에세이의 이름 같아서 인상적이지 못하다. 뮤지션만의 독특한 비유가 아닌 ‘나도 날 잘 모르는데’와 같은 평범한 노랫말도 밋밋하다. 자칫 지루함만 남을 수 있는 곡에 지친 오후의 커피 한 잔처럼 활력을 불어넣는 것은 도입부의 스트링 선율과 백아연의 청아한 보컬이다. 기분 좋은 허밍을 닮은 멜로디도 자연스럽게 입안을 맴돌며 잠깐의 휴식을 유도한다. 때로는 공감할 수 있는 가사보다 가볍게 즐길 수 있는 멜로디가 더 긍정적인 자극제가 된다.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글렌체크(Glen Check) ‘Dive baby, dive'(2021)

평가: 3.5/5

전자 음악의 기수가 전기 기타를 들고 돌아왔다. ‘Velvet goldmine’ 이후 3년 만, 소속사 비스츠앤네이티브스를 떠나 EMA에 정착하며 ‘Dazed & confused’와 ‘Dive baby, dive’ 2개의 싱글을 발매했다. 앞선 곡의 경우 위켄드식의 신시사이저를 활용한 알앤비를 선보이지만, 타이틀인 두 번째 노래는 예상외의 거친 사운드를 들려준다.

록이 조심스럽게 고개를 내미는 지금 시대의 유행을 단순하게 따른 것은 아니다. 일렉트로니카, 신스팝, 힙합 등 다양한 스타일에 관한 연구는 데뷔 초부터 진작에 이뤄지고 있었다. 2012년 < Cliché > EP의 ‘Leather’에서처럼 이미 록을 접목하기도 했다. 놀라운 부분이라면 록의 전형인 소리를 찌그러트린 기타 톤을 전면에 내세웠다는 점이다. 데뷔한지도 10년, 이제는 그들을 일렉트로니카 / 신스팝 듀오로 기억하기에 무리가 있지 않을까.

Categories
POP Single Single

트로이 시반(Troye Sivan) ‘Angel baby'(2021)

평가: 3/5

동화 < 어린 왕자 >에서 툭 튀어나온 듯한 외모와 쉬이 잊히지 않는 바리톤 음색의 트로이 시반은 등장부터 특별했다. 그는 감각적인 일렉트로닉 팝 사운드로 청춘의 마음을 매혹했고 자신을 표현하는데 주저하지 않았으며 어린 나이에 자신의 정체성을 확고히 했다. 감각적인 하우스 곡 ‘You’와 어쿠스틱 풍의 ‘Could cry just thinkin about you’에 이어 2021년의 세 번째 싱글로 발표한 ‘Angel baby’는 사랑하는 이와 하늘 위를 두둥실 떠다니는 이미지의 낭만적인 곡이다.

이 신곡 역시 1980~90년대의 발라드 스타일에 간결하면서도 힘 있는 리듬 트랙과 공감각적인 사운드를 덧대어 빈틈없는 편곡으로 기본기가 단단한 뮤지션임을 입증했다. 곡 구성의 측면에서 전작들만큼 총기 넘치지는 않지만 대신 파워풀한 훅으로 정통 발라드의 미덕을 챙겼다. 목소리를 찌그러뜨리는 이펙트를 걸어 개성 표출을 한 브릿지는 덤. 레트로 감성의 이름 아래 제작되는 비슷한 곡들 사이에서 고유한 소리샘을 주조하는 데 다시금 성공했다.

Categories
POP Single Single

더 키드 라로이, 저스틴 비버(The Kid Laroi, Justin Bieber) ‘Stay’ (2021)

평가: 2.5/5

호주의 2003년생 래퍼 더 키드 라로이와 저스틴 비버가 만났다. 속도감 있는 곡의 전개와 거칠게 갈라지는 라로이의 보컬, 그리고 비버의 목소리 톤이 잘 어우러지며 매끈한 완성도를 자랑한다. 러닝 타임 역시 짧다. 2분 30초 남짓 노래가 흐르고 그 사이를 선명한 멜로디로 채워 핵심만을 응축했다.

기세 좋은 두 뮤지션이 만나 발매 직후부터 꾸준히 빌보드 싱글 차트 상위권에 안착했으나 방탄소년단의 ‘Butter’에 밀려 조금 힘들게 정상에 올랐다. 현재 3주 연속 차트 1위에 오르며 순항 중. 곡의 성공에 힘입어 라로이의 첫 믹스테이프 < F*ck Love >(2020)가 재 주목받으며 말 그대로 확실한 대세임을 입증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