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다운(Dvwn) ‘Lost’ (2022)

평가: 3.5/5

새벽을 노래하는 음악가, 다운의 행보는 문득 모범생의 모습을 연상케 한다. 정석적인 스타일 아래 명확한 훅을 그린 ‘Fairy’부터 가벼운 어쿠스틱에 몽환경을 입힌 ‘Dot.’과 앰비언트 질감으로 느리게 파고드는 ‘호스텔’, 타 아티스트와의 안정적인 협업을 거쳐 대중성을 도모한 ‘연남동’과 ‘기억소각’까지. 현 알앤비 신에 정립된 여러 스타일을 자유자재로 구사해보고, 딘과 죠지, 크러쉬, 지바노프와 에이트레인 등 확고한 필체를 가진 여러 아티스트의 공식을 소화하려는 접근법은 마치 단기간의 커리어로 착실하게 개념과 실전을 거쳐 본인만의 풀이법을 만들어가는 듯한 인상을 준다.

위태롭게 흔들리는 펜듈럼 같은 도입부 뒤로, 차분한 다운의 목소리가 깔린다. 정적이지만 조금씩 전진하는 빌드업은 점층적인 악기의 굴레를 덧입히고, 이내 록 사운드를 결합한 하이라이트가 등장하며 희열은 극에 달하기 시작한다. 드림 팝 계열의 신곡 ‘Lost’의 현장이다. 적은 단어로 아스라함을 축약한 가사와 능숙한 보컬 활용, 멜로디 라인 모두 흥미롭게 설계되어 있다. 언뜻 콜드플레이와 프랭크 오션의 결합과도 같은 묘한 작풍 아래, < Panorama >와 < It’s Not Your Fault >로 진중하게 쌓아 올린 필체를 선보이는 듯하다.

역량보다도 독창성을 가혹하게 요하는 시대, 자신만의 스타일을 정립하는 것은 오늘날 뮤지션의 가장 중요한 소양이 되었다. 아직 캐릭터성이 명확하다고는 하기 힘들지만, 다운의 ‘Lost’는 그 제목의 방향과는 정반대로 고유 정체성의 소중한 단서를 찾아내어 영역 확보에 분명한 밑거름을 마련하고 있다.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루광중, 검정치마 ‘Dream like me’ (2022)

평가: 3/5

대만의 싱어송라이터 루광중과 함께했지만, ‘Dream like me’엔 조휴일의 우울이 짙게 스며들어있다. 나른한 어쿠스틱 기타가 자아내는 몽환적 분위기 아래 감성을 읊조리는 목소리가 대중들에겐 전작 ‘Everything’, ‘나랑 아니면’ 등으로 대표되는 그의 사운드로 각인되었다.

유려하게 선을 그리는 멜로디에서 퍼지는 보컬의 잔향이 여운의 끈을 놓지 않는다. 절부터 차곡차곡 쌓이는 이별의 소회가 중반을 거쳐 표출되고 이를 대변하듯 멜랑콜리한 신시사이저를 포함해 악기의 층 역시 점차 두터워진다. 다만 모든 과정이 소박하다. 억지스러운 격정을 거둔 자리에 남은 담백한 감정이 오히려 잔잔하게 청자를 감응한다. 그렇게 검정치마가 한번 더 오래도록 머물고 싶은 꿈을 선사한다.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디아크(D.Ark) ‘가지마(Stay)’ (Feat. 트웰브) (2022)

평가: 4/5

오디션 프로그램 < 쇼미더머니 > 출신 래퍼라는 사실이 무색할 만큼 보컬이 성장했다. 래퍼로서의 호흡을 가창에 적용한 안정적인 프레이징 덕분에 가사 전달도 나쁘지 않고 두 번째 소절에서 비트를 쪼개며 가사를 소화하는 실력도 좋다. 여기에 주요 멜로디로 연결되는 이음새도 자연스럽다.

더 위켄드의 노래처럼 리버브를 활용한 몽환적인 분위기와 사이렌 효과음은 화려한 도시의 밤거리를 드라이브하는 감성으로 곡 전체를 관통한다. 위켄드가 시티팝 스타일로 편곡한 위너의 ‘Really really’를 듣는 기분이다. 디아크는 최근 화제가 되는 요소들을 적재적소에 배치해 퇴폐적인 세련미를 장착한 이 곡으로 한 단계 올라섰다.

Categories
POP Single Single

조니 올랜도(Johnny Orlando) ‘Blur’ (2022)

평가: 2.5/5

어린 나이와 수려한 외모, 그리고 감미로운 음성이 촉발한 SNS에서의 화학작용까지, 하이틴 스타의 3요소를 충족한 뮤지션 조니 올랜도는 숀 멘데스, 트로이 시반의 뒤를 잇는 차세대 팝 보컬로 부상하고 있다. 신곡 ‘Blur’ 역시 유튜브에서 큰 인기를 끈 ‘What if’의 기세를 잇는다. 제목처럼 흐릿한 기운이 감도는 코러스와 전기 기타가 미성의 목소리와 대비를 이루며 본인의 음악색을 굳혀 간다.

나름의 스타일을 구축하며 주류에 안착하는 듯하나 앳된 티는 남아있다. 소셜 미디어에서의 소비를 노린 짧은 러닝타임은 매력적인 음색이 선사하는 몽롱한 감상을 막아서고 리듬에 변칙을 준 후반부까지 영향을 미쳐 여운을 흐트린다. 2003년생 싱어송라이터에게 노련미를 바라기엔 이른 감이 있지만 풋풋함이란 이름으로 가린 미숙함은 8년차 가수의 성장 기대치를 낮출 뿐이다.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백예린 ‘물고기’ (2022)

평가: 3/5

2019년 EP < Our Love Is Great > 이후 영어 노래에 주력해온 백예린이 약 3년 만에 발매한 한국어 신곡. 오랜 파트너 프로듀서 구름과 함께 하늘을 비상하던 그가 이번엔 물속으로 장소를 옮긴다. 바다를 그린 모던 록 사운드와 직선적인 리듬이 공간감을 형성해 몰입감을 높이고 여느 때처럼 청아한 목소리는 수중을 자유롭게 유영한다.

핵심 메시지는 위로다. 화자는 남들과 다른 자아를 지닌 스스로를 땅에서도 숨 쉴 수 있는 물고기에 빗대 세상의 모든 존재를 감싸 안았다. 감각적인 묘사로 풀어낸 순수한 진심이 거친 바람에도 꺼지지 않는 따뜻한 촛불로 다가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