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샤이니(SHINee) ‘Atlantis’ (2021)

평가: 4/5

정규 7집 < Don’t Call Me >의 리패키지를 위해 추가 수록된 세 곡 가운데 ‘같은 자리 (Area)’와 ‘Days and years’에게 주어진 임무는 꽤 명확해 보인다. 다소 역동성에 치중된 전작에 서정성을 투입하는 역할로, 트랙 간 균형을 맞추기 위한 일종의 후속 조치다. 따라서 태생은 철저히 안정성에 입각한다. 기존 트랙을 압도하거나 앨범의 입지를 격상하려는 의도가 아니다.

하지만 ‘Atlantis’의 경우는 다르다. 등장부터 퇴장까지 모든 면에서 청자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도발한다. 언뜻 무작위의 텍스처를 나열한 듯한 구성과 해양의 색감을 잔뜩 버무린 원색의 미장센, 이에 독특한 비유법과 다채로운 보컬 운용으로 대변되는 샤이니의 특수성이 정교하게 맞물리며 하나의 유기체로 탄생한다. 명징한 콘셉트에는 노련함과 참신함이 공존한다. 그루비한 기타 도입부가 물결처럼 찰랑거리다가도 심해의 먹먹한 공간감이 반전과 고조를 주도하고, 이내 파도가 굽이치는 듯한 역동적인 하이라이트로 치닫는 과정이 그렇다.

전작에서 의도한 활력을 유지하되 그룹의 정체성까지 여유롭게 확보한다. ‘Don’t call me’가 샤이니가 현 시장의 흐름에 적응할 수 있음을 증명했다면, ‘Atlantis’는 샤이니만이 할 수 있는 흐름을 증명하며 반대로 현 시장에게 적응을 요구한다. 그리고 단순 수려한 완성도를 넘어, 2세대 아이돌로서 유례없는 영속성을 지탱해온 샤이니의 존재가 케이팝에 있어 어떤 의미로 자리하는지 다시금 재고할 수 있는 중요한 지점을 마련한다.

Categories
Album KPOP Album

태민(TAEMIN) ‘WANT'(2019)

평가: 3.5/5

매년 솔로 커리어로 복귀함에도 이미지 소모보다는 확고한 정체성 굳히기를 보여준다. 사실 이번 미니 앨범 < WANT >는 2017년 발매한 < MOVE >와 크게 다른 노선을 걷진 않는다. 일렉트로니카, 전자음을 바탕으로 한 곡에서는 화려한 퍼포먼스 위주의 외양을 선보이고, 그렇지 않은 곡들에서는 보컬리스트로서의 역량을 내세운다. 그러니 음악적 장르나 스타일이 그리 새롭지는 않다.

하지만 같은 토양에서 발군의 깊이감을 뽑아낸다. 성별의 경계를 무너뜨리며 힘을 풀어 반대로 너무나 강렬한 인상을 남긴 지난 싱글 ‘Move’의 연장 선상에서 이번 ‘Want’는 절제와 액션 포인트의 확실한 대비를 만들어 좀 더 다채로운 무대를 꾸민다. 마찬가지로 미니멀한 전자음의 ‘Artistic groove’는 젠더리스의 영역에서 왜 태민이 독보적일 수밖에 없는지를 잘 증명한 트랙이다. 허스키한 음색이 돋보이게 숨을 섞어 노래하고, 흐름의 강약에 맞춰 호흡을 끌어가는 장악력은 자연스레 이전 활동을 통해 만든 정체성과 이어지며 다시 한번 그의 위치를 공고히 한다.

거칠게 터지는 드럼 비트와 오케스트레이션, 꽉 찬 백 코러스로 곡을 채운 ‘Shadow’와 퓨처베이스 기반의 발라드 ‘Truth’는 날 선 춤꾼보단 보컬리스트에 집중한다. 어쿠스틱 기타 중심에 가볍고 반복되는 선율이 전부인 ‘Never forever’ 역시 다소 무난한 트랙일 수 있으나 태민의 음색과 곡 해석력으로 음반 내 존재감을 찾고, 유일하게 리얼 악기로만 이뤄진 ‘혼잣말’은 호소력 짙은, 감성 충만 표현력으로 무게감을 얻는다. 다만 메시지 측면에서 볼 때 이야기는 달라진다. 끝 곡 ‘Want ~outro~’의 등장이 뜬금없게 느껴지는 건 바로 이 때문이다. 유기성이 부족함에도 문을 닫는 트랙을 배치해 얼개를 잡으려 하니 튀는 건 당연하다.

이 같은 응집력 부재는 지난 정규 1집에서도, 2집에서도 존재했다. 태민이 성취해야 할 다음 과제는 풀랭쓰 앨범 전체의 시작과 끝을 매끄럽게 다지는 일이다. 이번 미니를 통해 솔로 커리어의 저변을 넓히고, 춤, 보컬, 퍼포먼스, 비주얼 등 많은 부문에서 뚜렷한 인상을 남겼다. 현재 활동하고 있는 여타 아이돌들과는 다른 확실한 구심점을 찾아냈으니, 이제 그가 오를 산은 본인 자신밖에 없다. 다음 음반에서는 어떤 메시지에 어떠한 색을 담아 어떻게 펼쳐 놓는가 중요하다. 이제까지 태민의 색을 잘 묶어냈으니, 이제 이를 음반에 잘 풀어낼 때다.

  • – 수록곡 –
  1. Want
  2. Artistic groove
  3. Shadow
  4. Truth
  5. Never forever
  6. 혼잣말(Monologue)
  7. Want ~out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