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KPOP Album

브라운 아이드 걸스(Brown Eyed Girls) ‘RE_vive'(2019)

평가: 2/5

브라운 아이드 걸스는 특별하다. 2006년에 데뷔해 ‘멤버 교체 없이 가장 오래 유지된 걸 그룹’이란 수식어가 말해주듯 알앤비 보컬 팀으로 시작하여 뒤늦게 ‘아이돌’이 된 후발주자가 과포화된 시장을 변화와 독창성이란 무기로 버텨냈다. 최근 방영한 엠넷 프로그램 < 퀸덤 >에서 러블리즈가 커버한 ‘Sixth-sense’ 무대를 보고 대중이 아쉬워한 것은 그들이 구축한 대체 불가능한 영역을 그리워해서이다. 타의로 꺼내진 추억이지만 그만큼 기억하는 사람이 많다는 증거이다.

정규 6집 앨범 이후 4년 만에 발매된 < RE_vive >는 그런 기대를 받으며 공개됐다. 열 개로 구성된 수록곡이 모두 리메이크인 것도 확실한 자신을 믿기에 가능한 시도였지만 자충수에 빠져버렸다. 수민이 편곡한 ‘결국 흔해 빠진 사랑 얘기’는 레트로란 단어에 집착한 나머지 19년 전 윤상의 오리지널보다 세련되지 못하고 지루해졌으며 두 개의 타이틀 중 하나인 베이시스의 원곡 ‘내가 날 버린 이유’도 마찬가지. 아이유의 ‘좋은 날’ 등 오케스트레이션으로 유명한 이민수 작곡가는 웅장한 분위기에 취해 스트링을 과하게 덧칠했고 가수의 목소리에 집중할 수 없게 만들었다. 어쩔 수 없이 들어간 미료의 랩 또한 어긋난 구성에 일조했다. 앨범에서 친근한 원곡을 이길 정도로 뛰어난 점을 발견할 수 없다.

‘원더우먼’만이 앨범을 유일하게 빛낸다. 영화 ‘봄날의 곰을 좋아하세요?’의 수록곡으로 윤종신이 작곡하고 롤러코스터의 조원선이 부른 원곡은 지 고릴라의 펑키(funky)한 리듬과 현악이 가미되어 수준 높은 댄스곡으로 재탄생했다. 특히 뮤직비디오는 남성이 여장한 것을 뜻하는 드래그 퀸이 웨딩드레스를 입고 등장하며, 턱시도를 입은 브라운 아이드 걸스와 대비되어 변화한 시대를 가볍지 않게 다룬다. 그들이기에 가능한 접근법이다.

< RE_vive >의 의미는 뮤직비디오와 지금 세대에게 잊힌 명곡을 소개해주는 것에 그쳤다. 여섯 장의 정규 앨범을 내며 꾸준히 새로운 모습을 보여준 그들이었지만 이번 작품은 복귀를 축하하기는커녕 드래그 퀸과 원작자에게 주인공 자리를 내어주었다.

옛것을 꺼내와 재해석하는 ‘뉴트로’는 유행처럼 번져 대중음악에도 스며들었다. 다만 이런 작법은 비교될 곡이 있기에 가혹하며 브라운 아이드 걸스도 위험한 도전에 나섰지만 결과는 만족스럽지 못하다. 누구보다 독보적이란 표현이 어울리는 그룹 브라운 아이드 걸스는 빛났던 과거에 의지하지 말고 뚜렷한 색을 다시 찾아내야 한다.

– 수록곡 –
1. 결국 흔해 빠진 사랑얘기 (윤상)
2. 내가 날 버린 이유 (베이시스)
3. 원더우먼 (조원선) 
4. 애수 (god)
5. 미소를 띄우며 나를 보낸 그 모습처럼 (이은하)
6. 사랑밖엔 난 몰라 (심수봉)
7. 사랑은 봄비처럼 이별은 겨울비처럼 (임현정)
8. 하늘 (어떤날)
9. 초대 (Feat. 엄정화) (엄정화)
10. 편지 (김광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