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Single POP Single

일레니엄, 맥스(ILLENIUM, MAX) ‘Worst day’ (2022)

평가: 3/5

미국의 디제이 일레니엄(ILLENIUM)과 다양한 장르를 소화하는 보컬 맥스(MAX)가 함께한 감성적인 트랙이다. 팝록을 기반으로 예측 가능한 편곡과 귀에 편하게 들어오는 멜로디를 이용해 단번에 꽂히는 쉬운 감성을 연출한다. 일렉트릭 기타와 신스 등 기계적인 사운드가 트랙의 중심 재료이지만 보컬의 깔끔한 톤이 음악 전반을 부담스럽지 않게 이끈다. 기초적인 코드 진행을 반복하는 탓에 다소 지루한 측면도 있으나 사운드 배치에 질서가 있어 매무새가 견고하다.

끈질기게 흐르는 브레이크 구간과 후렴의 선율을 과감하게 전개한 소절이 만나는 지점은 ‘Worst day’의 가장 강렬한 파트다. 이후의 전개에선 순간의 다행스러운 마음을 노래하는 가사가 반복되는 등 조금 더 신선한 편곡을 상상 속에서 요청하게 한다. 그러나 ‘쉬운 음악’이라는 목표로 뚝심 있게 짜인 진행이 얼마간의 진부함보다 도드라지기에 감상자의 귀에 먼저 닿는 것에 성공한다. 선택과 집중이 강한 목표 의식과 만났을 때 어떻게 단점을 극복하는지 알 수 있는 곡이다.

Categories
POP Single Single

조니 스팀슨(Johnny Stimson) ‘Friends’ (2022)

평가: 2.5/5

‘Gimme gimme’, ‘Flower’ 등 부드럽게 연마한 허스키 보이스로 특히 국내 청취자들의 지지를 얻은 조니 스팀슨의 신곡이다. 일전에 선보였던 리듬 감각보단 정직한 어쿠스틱 기타 반주에 맞춰 장점인 목소리를 전면에 내세운 ‘Friends’는 친구에 대한 감사를 고백하는 한편 쓸쓸한 가을의 풍경을 재현한다. 단 하나의 악기와 보컬로만 짜인 단순한 구성과 2분이란 짧은 재생 시간 안에 그가 가진 감성을 충분히 담아냈지만, 동시대 수많은 계절 노래 사이 흘러가는 감상을 붙잡고 아로새길만한 특별한 지점이 없다.

Categories
POP Single Single

모네스킨(Måneskin) ‘The loneliest’ (2022)

평가: 3/5

모네스킨에게 고독의 계절이 찾아왔다. ‘Beggin”, ‘I wanna be your slave’ 등 펑크 기반의 거친 록 사운드로 작년 유로비전 송 콘테스트를 정복한 이탈리아 밴드는 유럽을 넘어 미 대륙까지 쾌속 질주를 이어가던 중 감성적인 영어 발라드로 잠시 숨을 고른다.

가을 정취를 머금은 간결한 멜로디가 쓸쓸한 분위기를 그려내고 외로움을 드러내기보다 애써 감정을 삼켜내며 덤덤하게 내뱉는 보컬이 몰입을 선사한다. 이별의 고통을 처절한 창법이 아닌 후반부의 기타 솔로로 대체한 연출이 곡의 진입 장벽을 낮추는 동시에 장르적 매력을 십분 살렸다. 화끈한 비주얼과 음악으로 대중을 사로잡은 밴드의 섬세한 감성을 확인할 수 있는 곡.

Categories
Album POP Album

토베 로(Tove Lo) ‘Dirt Femme’ (2022)

평가: 4/5

색깔이 뚜렷한 만큼 토베 로의 음악은 부담감을 동반했다. 두 곡의 싱글을 히트시킨 데뷔작 < Queen Of The Clouds >부터 미니멀한 < Lady Wood >, 퇴폐미를 고밀도로 농축한 < Blue Lips >까지 이어진 위협적인 이미지는 < Sunshine Kitty >로 뿌연 연기를 일부 걷어낸 후에도 끈적한 흔적을 남겼다. 그러나 메이저 음반사를 떠나 스스로 설립한 인디 레이블에서의 첫 작품 < Dirt Femme >은 사뭇 다르다. 제한 없이 펼친 창조력이 오히려 놀랄 만큼 근사한 음반을 만들어냈다.

거손 킹슬리(Gershon Kinglsey)의 ‘Popcorn’을 비틀어 치명적 아드레날린을 발산하는 ‘2 die 4’, 섭식장애의 악몽을 격렬한 에너지로 털어내는 ‘Grapefruit’ 등의 댄스 튠이 먼저 시선을 끈다. 2022년 발매된 팝 음반 사이 단연 뛰어난 멜로디를 자랑하는 여러 트랙 중 정점은 역시 이견의 여지없이 오프닝 트랙 ‘No one dies from love’가 차지한다. 1980년대 신스팝에 북유럽 전자음악의 향취를 끼얹어 고통 이상의 비극을 빚어내는 곡은 토베 로의 최대 역작으로 봐도 무방하다.

다른 포인트는 육체적 쾌락 너머로 시야를 확장한 가사에 있다. 결혼이라는 인생의 전환점을 맞이한 뮤지션은 ‘Suburbia’에서 규격화된 아내와 엄마가 되길 거부하면서도 그로 인해 놓치게 될 기회비용 또한 두려워한다. 적막한 반주의 ‘True romance’로 감정을 토해낸 그는 ‘Cute & cruel’에서 사랑을 하나로 규정짓는 대신 그 복잡함을 그대로 포용한다. 관습적인 프레임에 갇히기를 거부하고 ‘더러운 여성(Dirt Femme)’을 자처했기에 획득한 지혜다.

그렇기에 협업 트랙에서 게스트의 색깔이 우선적으로 묻어나오는 현상은 주도권의 함락 대신 더 큰 자아 형성을 위한 수용의 과정이라는 표현이 더 걸맞겠다. 모국 스웨덴 출신 포크 듀오 퍼스트 에이드 킷과의 하모니는 어쿠스틱 기타와 이루는 뜻밖의 궁합을, SG 루이스가 주조한 두 트랙에서는 스타일을 막론한 소화력을 증명한다. 마냥 직진하는 대신 잠시 여러 갈래로 뻗어 나가기를 택한 것이 기존 장벽이었던 피로도를 낮추며 더 많은 가능성을 제시하는 혜안이 되었다.

그동안 줄곧 간단한 키워드로 정의하게 되던 아티스트는 단번에 쉽사리 표현할 수 없는 존재로 거듭났다. 마치 직계 선배인 로빈(Robyn)이 그랬던 것처럼, 독자적으로 틔워낸 보금자리에서 스스로 쏘아 올린 축포가 음악적인 성취까지 동반한 셈이다. 팝 신에서 토베 로는 이제 다른 의미로 독보적인 이름이 되지 않을까 조심스레 짐작해본다.

-수록곡-
1. No one dies from love
2. Suburbia
3. 2 die 4
4. True romance
5. Graepfruit
6. Cute & cruel (Feat. First Aid Kit)
7. Call on me (With SG Lewis)
8. Attention whore (Feat. Channel Tres)
9. Pineapple slice (With SG Lewis)
10. I’m to blame
11. Kick in the head
12. How long

Categories
Album POP Album

테일러 스위프트(Taylor Swift) ‘Midnights’ (2022)

평가: 3.5/5

실로 야심 차다. 깊이 있는 포크 음악으로 작품성을 인정 받았던 < folklore >와 인디 록의 풍모를 지닌 < evermore >로 2020년을 휩쓸더니 다음 해엔 십 대 시절 발표했던 < Fearless >와 중기를 대표하는 앨범 < Red >를 테일러의 버전(Taylor’s Version)이란 부제를 달아 재발매했다. 10분이 넘는 ‘All too well (10 minute version)’은 자기 주도를 향한 일종의 선언. 감정에 관한 서사와 그에 상응하는 사운드로 콘셉트 앨범 적 성향이 짙은 신보 또한 장르의 스펙트럼과 음악적 깊이가 병존한다.

그래미 올해의 앨범상을 세 차례 받은 현재진행형 전설의 10번째 정규 앨범 < Midnights >이 그려낸 푸른 가을밤엔 고독과 몽환이 맴돈다. 전반적으로 어쿠스틱한 < folklore >와 < evermore >와 달리 1980년대의 신스팝을 토대로 칠 아웃과 드림 팝의 영역까지 뻗어나갔지만 때로 기악의 비중이 목소리를 압도했던 과거의 전자음악과 달리 가창의 주도권을 잃지 않았다.

복고적인 사운드가 앨범 전체에 감돈다. 전자음의 무드 조성으로 라운지 뮤직의 성격을 띄지만, 레니 크라비츠의 딸로도 잘 알려진 배우 겸 뮤지션 조 크라비츠(Zoe Kravitz)의 코러스가 빛나는 ‘Lavender haze’와 과거 지향적 리듬 트랙의 ‘Anti-hero’가 흡인력 있다. 신시사이저의 너른 활용으로 한밤의 블루(Blue)를 그려냄과 동시에 직전 작품들과의 대비 효과도 모색했다.

특유의 가감 없는 표현법은 신보에도 적용된다. 만남과 이별의 여과물은 ‘나는 요즘 복수를 위해 화려하게 치장해(Lately I’ve been dressing for revenge)’라는 ‘Vigilante shit’과 디스 송 ‘Karma’처럼 직설적으로 드러나지만, 힙스터 여왕 라나 델 레이와 공연한 ‘Snow on the beach’처럼 허공에 부유하기도 한다. 어두운 앨범 안에서 ‘You’re on your own, kid’와 ‘Bejeweled’는 테일러 특유의 밝은 에너지를 선사한다.

영혼의 단짝인 그룹 펀 출신 프로듀서 잭 안토노프와 지향점이 명확한 사운드를 구축했고 해당 장르의 소화력을 증명했다. 준수한 트랙들의 연속에도 테일러의 이름이 내거는 보편성이 장르의 심연에 가닿지 못해 신스팝 걸작으로 칭하기 망설여지나 아티스트의 긍정적 자의식과 야망을 다시금 목도한다.

-수록곡-
1. Lavender haze
2. Maroon
3. Anti-hero
4. Snow on the beach (Feat. Lana Del Rey)
5. You’re on your own, kid
6. Midnight rain
7. Question…?
8. Vigilante shit
9. Bejeweled
10. Labyrinth
11. Karma
12. Sweet nothing
13. Mastermi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