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Editor's Choice

2021/09 Editor’s Choice

백예린(Yerin Baek) < 선물 >

유리알 같은 여린 감성으로 코팅한 위로의 선물.
추천곡 : ‘Antifreeze’, ‘왜? 날’, ‘돌아가자’

by 김성엽

펠리스 브라더스(The Felice Brothers) < From Dreams To Dust >

어쿠스틱 사운드에 담긴 개인적인 이야기들,  문을 열고 나서면 펼쳐지는 푸른 전원 풍경.

추천곡 : ‘All the way down’, ‘Jazz on the Autobahn’, ‘We shall live again’

by 염동교

양요섭 < Chocolate Box >

오랜 기억과 감정을 숙성해 만든 달콤 쌉싸름한 맛.
추천곡 : ‘Brain’, ‘척’, ‘꽃샘’

by 정수민

박혜진(Park Hye Jin) < Before I Die >

원초적 질료로 빚어낸 다면적인 하우스의 형상, 그리고 마주한 공허감.
추천곡 : ‘Where are you think’, ‘Sunday asap’, ‘Clouds’

by 김성욱

로우(Low) < Hey What >

고립된 폐허에서 잡아낸 희망의 주파수.
추천곡 : ‘White horses’, ‘All night’, ‘Hey’

by 장준환

김사월 < 드라이브 >

사월이 사월한 사월표 음악. 따뜻하고 아름답다.
추천곡 : ‘드라이브’, ‘레슬링’

by 박수진

Categories
Editor's Choice

2021/08 Editor’s Choice

메이지 피터스(Maisie Peters) < Volcano >

자꾸 생각나는 착한 팝, 맑은 목소리.
추천곡 : ‘Psycho’, ‘You signed up for this’

by 박수진

프렌치 키위 주스(FKJ) < Just Piano >

오직 건반으로 조경한 초록빛 숲과 녹색 테라피.
추천곡 : ‘Sundays’, ‘Pe’

by 김성욱

오핑(Offing) < Paradise Is Where We Are >

칙칙한 현실은 잔상과 이명이라는 얼트 록으로 치환이 가능하기에.
추천곡 : ‘Fish tank’, ‘론리 비치의 개들’

by 임선희

티나셰(Tinashe) < 333 >

보석 같은 선율로 매만진 다채로운 장르 혼합 파티. 티나셰 최고 작품이라 할 만하다.
추천곡 : ‘Last call’, ‘The chase’

by 이홍현

온앤오프(ONF) < Popping >

황금빛 햇살로 직조한 여름 찬가.
추천곡 : ‘여름 쏙 (Popping)’, ‘여름 시 (Summer poem)’

by 정수민

문선(MOONSUN) < Tom:貪 >

언어유희적 발상에서 시작된 톡톡 튀는 전자음의 변덕스러운 동태.
추천곡 : ‘Babe:배배’, ‘Time:타임’

by 김성엽

Categories
Album KPOP Album

온앤오프(ONF) ‘ONF : MY NAME’ (2021)

평가: 3/5

선명하다. 직관적인 멜로디와 기운찬 사운드 등 모든 요소가 그렇다. 2017년 데뷔 이래로 ‘사랑하게 될 거야’와 ‘Complete’ 등의 곡으로 성장세를 그려온 온앤오프는 시크함과 ‘힙’이 주요 코드로 자리 잡은 현 아이돌 음악의 흐름과는 다른 영역을 구축해나간다. 작년 < 로드 투 킹덤 >에서 무대 위 어둠과 클래식함 등 다채로운 콘셉트를 소화하며 너른 스펙트럼을 자랑하기도 했지만 이들의 지향점은 분명하다. 오후 두 시에 내리쬐는 햇살 같은 밝음, 케이팝 특유의 파괴력을 장착한 정면 공격. 첫 정규작 < ONF : MY NAME >도 그런 기조를 이어간다.

작곡가 황현이 작품의 중심에 서 있다. 케이팝에 관심이 많은 이들이라면 그의 이름을 들어봤을 것이다. 프로듀싱 팀 모노트리의 수장이자 샤이니 ‘방백’과 레드벨벳 ‘Day 1’ 등의 곡을 배출한 프로듀서인 그는 온앤오프의 데뷔 시절부터 팀의 프로덕션을 전담하고 있다. 다양한 장르를 완성도 있게 구현하기 위해 국내외로 리드를 보내고 한 앨범에 수십 명의 창작자가 투입되기도 하는 현 아이돌 음악 산업에서 이들의 서로 간 신뢰도는 각별하다. 본작 역시 ‘On-you’와 ‘Lights on’의 프리즘필터(PRISMFLITER) 소속 프로듀서 헤이 파머(Hey Farmer), 오웨이(Ohway!)를 제외하면 모든 곡이 그와 그의 측근 팀원들로 구성되어 있다.

그 덕에 유기적이다. 일렉트로니카와 펑크(Funk), 신스팝 등 여러 문법이 맞물림에도 한 지휘자의 균형적인 통솔 덕에 음반은 걸림돌 없이 매끄럽게 진행된다. 적극적인 공격 태세의 타이틀곡 ‘Beautiful beautiful’과 양 갈래의 색깔을 명확히 보여주는 밝은 온팀의 발라드 ‘온도차’, 강렬한 오프팀의 퍼포먼스 중심 EDM ‘비밀’은 팀에 대한 높은 이해도가 만든 산물이다. 뻔한 곡조도 아니다. ‘Beautiful beautiful’은 브릿지의 아카펠라 구성이 신선하고 신스팝 ‘The realist’는 후반부에 예상 밖의 변조를 가해 정석적인 틀을 웃돈다. 상투성에 얽매이지 않는 표현법이다.

여러 어휘를 동원해 소통의 범위를 넓히는 가사도 야심을 드러낸다. ‘입덕’을 유도하듯 발랄한 멤버들의 자기소개를 담은 ‘My name is’와 현실과 꿈을 고뇌 어린 어투로 풀어낸 ‘The realist’ 등 작품의 테마는 여러 맥락으로 확장되어 있다. 팬데믹 시대의 러브 송 ‘On-you’와 ‘집콕’에 익숙해진 일상을 대변하는 ‘누워서 세계 속으로’로 시대성을 꾀하는 점은 특히 고무적이다. 다만 차곡차곡 부피를 키워가는 현악 편곡이 두드러지는 발라드 ‘I.T.I.L.U’에서 래퍼 와이엇 특유의 ‘동굴 저음’은 ‘On-you’와 ‘누워서 세계 속으로’에서만큼 곡에 리듬감을 부여하지 못하고 겉도는 모습을 보인다.

다져온 고유의 색깔을 꾹꾹 눌러 담았다. 회사의 근성 있는 기획과 전략을 충실히 이해하고 소화해낸 구성원, 작곡가의 시너지는 이들의 앞날을 긍정하게 만든다. 돈독한 상호신뢰가 만들어낸 뼈대 있는 한 장, 뚝심 있는 첫걸음이다.

– 수록곡 –
1. Beautiful beautiful 
2. My name is 
3. 온도차 (Thermometer) (ON Team ver.)
4. 비밀 (Secret triangle) (OFF Team ver.)
5. The realist
6. On-you (Interlude) 
7. 누워서 세계 속으로 (Trip advisor) 
8. Feedback
9. I.T.I.L.U
10. Beautiful beautiful (English ver.)
11. Lights on (2021 ver.) (CD On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