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Album KPOP Album

우주소녀 ‘Neverland'(2020)

평가: 3/5

새로움보다 익숙함이 먼저다. ‘날아 Like Butterfly’라 노래하며 자유로워지고픈 소녀들의 테마는 멀리 갈 것 없이 작년 이달의 소녀의 ‘Butterfly’와 겹치고, 신비로운 동화 속 세계 ‘네버랜드’와 ‘팅커벨’ 등 요소는 에이프릴, 오마이걸, 최근의 아이즈원에 이르기까지 심심치 않게 활용돼왔다. 하지만 유사한 기획임에도 우주소녀의 < Neverland >에서 다른 어떤 그룹과의 공통점이나 기시감을 느끼기는 어렵다. 

‘Butterfly’는 익숙함 속 낯섦을 만든다. 멤버 개개인의 보컬 톤을 강조하는 방향으로 타이틀곡을 구성해온 과거와 달리 강렬한 기타 드라이브와 함께하는 이 노래 속 멤버들의 힘찬 가창은 누가 맨 앞에 서더라도 하나로 느껴질 만큼 매끈하게 다듬어져 수렴하고 있다.

이렇게 확신에 찬 목소리는 ‘이젠 날 안 묶어둘래 / 좀 더 자유롭게 / 진짜 날 찾을래’라는 긍정의 메시지를 타인에게 건네는 응원의 메시지보다 우주소녀라는 그룹 그 자신의 다짐과 확신처럼 여겨지게 한다. ‘꿈꾸는 마음으로’, ‘부탁해’, ‘이루리’를 통해 이어온 격려와 응원의 서사를 우주소녀의 이야기로 옮기며 설득력을 확보한다.

저돌적인 주제를 수록곡으로도 훌륭히 뒷받침한다. 강렬한 신스 리프와 브리지-드롭 구조로 후렴에 힘을 싣는 ‘Hola’, 신비롭게 출발하여 딥하우스 바탕의 댄스 팝을 전개하는 ‘Pantomime’ 모두 빠른 템포로 ‘Butterfly’의 여운을 길게 끌고 간다.

앞서 언급했던 우주소녀의 이미지를 이어가는 ‘바램’은 프로듀싱 팀 오레오의 작품으로, 선명한 멜로디 라인과 군더더기 없는 전개가 또 다른 타이틀 싱글로 삼기에 손색이 없다. 트로피컬 하우스 스타일의 ‘불꽃놀이’로 화려하면서도 아련한 무드를 조성한 다음 그루브한 베이스 리듬의 복고적인 신스팝 ‘우리의 정원’으로 작품을 마무리하는 것 또한 자연스럽다. 

고유의 판타지를 그려온 우주소녀는 < Neverland >를 통해 직관적인 경로를 설정하고 어긋남 없이 달려 나가며 스스로의 등 뒤에 나비의 날개를 붙인다. 보편의 영역에서 견인한 새로운 단계로의 비상이다.

– 수록곡 –
1. Butterfly
2. Hola
3. Pantomime
4. 바램
5. 불꽃놀이
6. 우리의 정원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세븐틴 ‘Left & Right’ (2020)

평가: 2.5/5

여유롭고 능글맞다. 파괴적인 전자음을 연료 삼아 매섭게 질주하던 ‘Hit’과 수많은 보이그룹의 단상이 어우러진 ‘독 : Fear’의 < An Ode >를 지나, 9개월 만에 돌아온 세븐틴은 청춘이라는 필체 아래 또 한 번 변화를 꾀한다. 이번에는 직진이 아닌 커브, 말 그대로 신축성이 무기다.

‘Left & right’는 종잡을 수 없는 사춘기 소년과도 같다. 템포를 흔들고 중간중간 별개의 효과음을 삽입하는 등 의도적으로 변덕을 부린다. 이 과정에서 다양한 플롯이 마구 튀어나와 한눈에 포착하기 힘들지만, 아슬아슬한 줄타기식 진행과 눈의 피로를 줄이기 위해 절제된 퍼포먼스가 부각되어 되레 감질나게 만든다. 물론 차근차근 고조되다 갑작스레 차분해지는 구성은 ‘Home’과 유사하다. 다만 모호한 방향성 때문에 애매한 결과를 낳았던 ‘Home’에 비해, 그들의 장점인 ‘청량감’을 배합하여 이러한 기법에 일말의 설득력을 쟁취했다는 점. 꽤 흥미로운 진화작이다.

Categories
POP Single Single

정승환 ‘언제라도 어디에서라도’ (2020)

평가: 2/5

시린 계절의 옷을 자주 입었던 그가 청량함을 머금은 여름 기운과 함께 돌아왔다. 기교가 없어 편안한 톤은 안정감을 주고 이전보다 밀도가 더 높아졌다. 무게감이 생긴 보컬은 멜로디와 조화를 이루며 보편적인 감성을 자극한다. 그러나 정승환의 노래가 아니라 김동률의 것처럼 들린다는 것이 문제. 피아노 선율 위 스트링이 더해지고 보컬에 살을 붙여 나가는 구성과 점차 쌓아 올리다가 코러스로 터뜨려 웅장함을 선사하는 멜로디에는 정승환이 없다. 방향키를 돌린 것은 좋은 시도이나 의외의 요소로 느껴지지 않는다.  

Categories
Album KPOP Album

문선(MOONSUN) ‘균열(龜裂)’ (2020)

평가: 3/5

브랜딩, 그래픽 디자인, 공간 기획 및 스타일링 등 시각의 분야에서 활동해온 문선(MOONSUN)은 2017년 싱글 ‘녹녹(Nok Nok)’을 발표하며 본인의 심상을 청각으로 옮기기 시작했다. 소박한 소리로 출발해 뚜렷한 이미지를 만드는 그의 음악은 첫 정규 앨범 < 균열(龜裂) >에서 더욱 구체화된다. 옛 가요의 문법을 바탕으로 나른한 복고풍의 전자음이 아지랑이 지며 아티스트의 자아 속 벌어진 틈으로부터 감각을 불러일으킨다.

칸딘스키의 작품을 연상케 하는 앨범 커버가 하얀 여백을 차례차례 채워나가는 그의 음악 세계를 예고한다. 최소한의 소리만 쓰인 작품은 군더더기 없이 명확하나 그 지향점과 표현은 오묘한 카오스를 의도하고 있다. 왜곡된 목소리를 겹치며 허무한 감정을 노래하는 ‘나에게 정을 주지 마요’의 짧은 도입 후 소용돌이치는 신스 루프의 댄스 팝 ‘줘요’가 이어지고 래퍼 쿤디판다와 함께한 ‘옵’으로 불규칙의 정점을 찍는다. 혼란에 기반한 박자와 음정, 리듬 위 쿤디 판다의 선명한 메시지가 독특한 균형을 이룬다.

소리와 더불어 메시지 역시 형식적인 것을 거부한다. 정박으로 진행되는 ‘조바심’은 친절한 멜로디와 반대로 ‘오므린 맘 자꾸 쿰척일 때’, ‘돋쳐버릴까, 갉아버릴까, 게워버릴까’ 등 낯선 우리말로 생소함을 불러일으킨다. 이처럼 하나의 심상을 풍부한 언어로 다채롭게 표현하는 것은  ‘따끔따끔 찌르다가 슬금슬금 조이다가 팔랑팔랑 흔들다가’라는 내용의 ‘멍하니’로도 이어진다. 그러다 ‘두 세계’와 ‘풋사랑’처럼 간결한 구성에 선명한 메시지를 전달하기도 한다. 복고적인 표현이 묘한 익숙함을 불러일으킨다.  

문선은 이 앨범을 두고 “가장 나다운 소리를 내보겠다는 생각으로, 마구 망치고 엉망이어도 된다는 전제를 스스로 붙이며’ 작업에 임했음을 밝혔다. 실제로 다듬어지지 않은 거친 소리와 투박한 표현이 앨범 전반을 지배하고 ‘고도’와 ‘거울’ 같은 몇몇 곡들은 어렵다. 하지만 아티스트의 의식 아래 존재하는 1970년대 가요의 멜로디와 메시지가 완벽한 미지의 것으로 표류하는 것을 막고 작품을 흥미로운 소우주로 압축한다. < 균열(龜裂) >은 문선에게 독특한 첫 발걸음을 떼게 함과 동시에 확장 및 정돈의 과제를 제시한다. 

– 수록곡 –
1. 나에게 정을 주지 마요
2. 줘요 (Feat. 서사무엘)
3. 옵 (Feat. Khundi Panda)
4. 조바심
5. Drowned
6. 부기
7. 고도
8. 멍하니
9. 두 세계
10. 풋사랑
11. 거울
12. 균열 요정
13. The Look Of Love (CD Only)

Categories
Album KPOP Album

수민(SUMIN) ‘XX,'(2020)

평가: 3.5/5

< OO DA DA >가 ‘내 놀이터에서 놀아봐’(‘Shaker’)라는 선언 아래 과감했다면 < XX, >를 상징하는 가사는 ‘Let’s Make Some Love Love / 온기를 만들자’(‘사랑만들기 (Zaza♡)’)다. 새롭고 독특한 세계는 여전하되 뚜렷한 멜로디 라인이 보다 쉬운 접근을 가능케 한다. 수민이 주창하는 ‘네오 케이팝’에서 전작이 ‘네오’에 힘을 줬다면 이번 작품은 ‘팝’에 중점을 두고 있다. 

타이틀 곡 ‘사랑만들기’의 경우 정규작 < Your Home >의 타이틀 싱글 ‘너네 집’을 연상케 하는 구조와 < OO DA DA > 마지막 곡 ‘Stardust’의 장대한 세계관을 더해 감각적이고도 대중적이다. 본인을 대표하는 스타일을 확립한 모습이다. 앨범을 시작하는 ‘불켜(TURNON)’의 반복 구조는 ‘that’s a very easy’라는 가사처럼 쉽고 ‘뭐라할 뻔 했냐면’과 ‘Swim’ 역시 과하지 않은 생경함으로 각인된다.

앨범은 친근한 접근을 지향함과 동시에 급진적인 면모 역시 놓치지 않는다. 이는 앨범 전체를 관통하는 섹슈얼한 테마와 이를 치밀하게 구현하는 변칙 및 실험으로 완성된다. 작품의 네 곡 모두 직접 혹은 간접적으로 섹스를 다루고 있는데, 어둠과 빛 양측을 선명히 대비하는 ‘불켜’와 이국의 언어를 섞어 생경함을 더한 ‘Swim’은 감각적인 차원에 집중하는 반면 ‘뭐라할 뻔 했냐면’과 ‘사랑만들기’에서는 상황과 무드를 제시하며 스토리텔링의 형태를 취한다. 

그것이 단순 묘사를 넘어 ‘가지마 나랑 좀 더 있자’(‘뭐라할 뻔 했냐면’), ‘여기 아주 넘쳐나 나로’(‘Swim’) 등 주체적인 태도의 자기 결정권을 전달하기에 앨범은 과감해진다. < Your Home >에서 ‘내가 위 가면 / 넌 아래 가지’(‘Woo’), ‘너와 나 사이가 반짝하고 터지도록’(‘설탕분수’) 등으로 보인 섹슈얼한 면모를 압축 및 강조한 모습인데, 이런 발화 권력의 확보는 수민 본인뿐 아니라 타 여성 아티스트들에게도 표현의 폭을 넓힐 수 있는 유의미한 시도가 된다. 

3분 내외 4곡의 EP임에도 < XX, >에서 부족함은 느껴지지 않는다. 화려하고 넓은 사운드스케이프 위 진취적인 메시지로 무장한 수민의 세계는 현재 가요계에서 비교할 대상이 많지 않다. 소리로도 메시지로도 ‘네오 팝’이라는 타이틀에 십분 부합하는 결과물을 발표하며 미래의 소리를 착실히 쌓아 올리는 수민이다.  

– 수록곡 –
1. 불켜(TURNON)
2. 뭐라할 뻔 했냐면 (SAYx3) (feat. Dbo)
3. Swim
4. 사랑만들기 (Zaz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