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Album KPOP Album

권나무 ‘새로운 날'(2019)

평가: 3.5/5

포크 뮤지션 권나무의 정규 3집 < 새로운 날 >은 담백하고 빽빽한 음반이다. 때로 어떤 곡에서는 가사보다 바이올린의 선율이, 어쿠스틱 기타의 울림이 더 많은 자리를 차지하고, 또 어떤 곡은 “사람은 사람을 말해야지 않겠소”(‘깃발’), “눈이 마주치는 사람들도 다 저마다 사랑이 내리네”(‘빛이 내리네’), “너를 생각하는 이유를 몰라”(‘도시에서’)하며 직설적이고, 단호하게, 일상의 순간과 생각을 포착하여 노래한다.

이런 의도된 빈 공간들, 그러니까 자극적으로 소리를 뭉치지 않고 편편하게 정제해 선율을 꾸리고, 자기 술회적일만큼 자신의 어조와 관점이 많이 담긴 노래 말들은 기존 권나무의 음악 성향과 큰 차이를 지니진 않는다. 다만 이번 신보는 이전까지와 달리 일렉트릭 기타, 현악기, 가끔의 지글거리는 엠비언트 사운드를 사용해 기존 무채색에 가깝던 곡조에 색깔을 입힌다. 너무 진하지도 연하지도 않게 가미한 다양한 악기들이 그의 커리어 중 가장 오래도록 귀로 입으로 즐기기 좋을 완성도를 만들어내는 것이다.

‘빛이 내리네’, ‘춤을 추고 싶어요’로 대표되는 구성의 단조로움과 ‘자전거를 타면 너무 좋아’, “도저히 이해가 안 될 때에는 너를 사랑한다 말해요” 이야기하는 ‘거짓말은 없어요’가 품는 순수한 감정의 발화는 이번 음반에서도 시너지를 낸다. 빠르지 않은 템포. 한 음 두음 쉬어가며 호흡하는 보컬은 오랜만에 음악의 잔상에 취해 감상할 기회를 내주고, ‘그대 곁에 있으면’에서는 휘파람으로, 혁명가스러운 ‘깃발’에서는 기존과 다른 거친 보컬로, ‘사랑을 찾아갈 거야’에서는 피아노, 현악기, 노이즈를 결합하는 등 곡의 결에 따라 배합한 사운드 구성은 강렬한 음압 폭격 없이도 앨범이 날카로울 수 있는 이유다.

사람, 사랑, 고독, 즐거움 그리하여, 삶을 다루고 있는 이번 신보 < 새로운 날 >은 추운 겨울 잠깐 찾아온 봄바람처럼 포근하다. 언제나 어쿠스틱 악기의 건조한 소리를 중심으로 음악 세계를 그려가던 그가 더 다양한 질감을 손에 든 채, 예쁘고 아름다운 언어로 노래하니 한 곡 한 곡이 생생하다. “복잡한 말들을 쏟아내도 괜찮아, 어디론가 흘러가겠지, 후회들로 길을 잃어도 괜찮아, 모두 다 사랑을 찾아갈 거야”(‘사랑을 찾아갈 거야’), “누가 먼저 이 길을 지났다면 내게 좀 알려줘, 끝이 없을 것 같은 지금 이 빛나는 날들”(‘빛나는 날들’). 이 따뜻한 말들 사이로 찰싹 달라붙는 선율이 모이고 모여 늦겨울, 자주 꺼내 봄 직한 힐링가(哥)가 탄생했다.

– 수록곡 –

  1. 빛이 내리네
  2. 자전거를 타면 너무 좋아
  3. 춤을 추고 싶어요
  4. 새로운 날
  5. 거짓말은 없어요
  6. 도시에서
  7. 모든 것을 하고 말았네
  8. 빛나는 날들
  9. 사랑을 찾아갈 거야
  10. 그대 곁에 있으면
  11. 깃발
  12. Love in campus

Categories
Album KPOP Album

태민(TAEMIN) ‘WANT'(2019)

평가: 3.5/5

매년 솔로 커리어로 복귀함에도 이미지 소모보다는 확고한 정체성 굳히기를 보여준다. 사실 이번 미니 앨범 < WANT >는 2017년 발매한 < MOVE >와 크게 다른 노선을 걷진 않는다. 일렉트로니카, 전자음을 바탕으로 한 곡에서는 화려한 퍼포먼스 위주의 외양을 선보이고, 그렇지 않은 곡들에서는 보컬리스트로서의 역량을 내세운다. 그러니 음악적 장르나 스타일이 그리 새롭지는 않다.

하지만 같은 토양에서 발군의 깊이감을 뽑아낸다. 성별의 경계를 무너뜨리며 힘을 풀어 반대로 너무나 강렬한 인상을 남긴 지난 싱글 ‘Move’의 연장 선상에서 이번 ‘Want’는 절제와 액션 포인트의 확실한 대비를 만들어 좀 더 다채로운 무대를 꾸민다. 마찬가지로 미니멀한 전자음의 ‘Artistic groove’는 젠더리스의 영역에서 왜 태민이 독보적일 수밖에 없는지를 잘 증명한 트랙이다. 허스키한 음색이 돋보이게 숨을 섞어 노래하고, 흐름의 강약에 맞춰 호흡을 끌어가는 장악력은 자연스레 이전 활동을 통해 만든 정체성과 이어지며 다시 한번 그의 위치를 공고히 한다.

거칠게 터지는 드럼 비트와 오케스트레이션, 꽉 찬 백 코러스로 곡을 채운 ‘Shadow’와 퓨처베이스 기반의 발라드 ‘Truth’는 날 선 춤꾼보단 보컬리스트에 집중한다. 어쿠스틱 기타 중심에 가볍고 반복되는 선율이 전부인 ‘Never forever’ 역시 다소 무난한 트랙일 수 있으나 태민의 음색과 곡 해석력으로 음반 내 존재감을 찾고, 유일하게 리얼 악기로만 이뤄진 ‘혼잣말’은 호소력 짙은, 감성 충만 표현력으로 무게감을 얻는다. 다만 메시지 측면에서 볼 때 이야기는 달라진다. 끝 곡 ‘Want ~outro~’의 등장이 뜬금없게 느껴지는 건 바로 이 때문이다. 유기성이 부족함에도 문을 닫는 트랙을 배치해 얼개를 잡으려 하니 튀는 건 당연하다.

이 같은 응집력 부재는 지난 정규 1집에서도, 2집에서도 존재했다. 태민이 성취해야 할 다음 과제는 풀랭쓰 앨범 전체의 시작과 끝을 매끄럽게 다지는 일이다. 이번 미니를 통해 솔로 커리어의 저변을 넓히고, 춤, 보컬, 퍼포먼스, 비주얼 등 많은 부문에서 뚜렷한 인상을 남겼다. 현재 활동하고 있는 여타 아이돌들과는 다른 확실한 구심점을 찾아냈으니, 이제 그가 오를 산은 본인 자신밖에 없다. 다음 음반에서는 어떤 메시지에 어떠한 색을 담아 어떻게 펼쳐 놓는가 중요하다. 이제까지 태민의 색을 잘 묶어냈으니, 이제 이를 음반에 잘 풀어낼 때다.

  • – 수록곡 –
  1. Want
  2. Artistic groove
  3. Shadow
  4. Truth
  5. Never forever
  6. 혼잣말(Monologue)
  7. Want ~outro~
Categories
Album KPOP Album

설(SURL) ‘Aren’t You?'(2018)

평가: 3.5/5

거친 질감으로 질주하는 ‘9지하철’은 근래 최고의 오프닝 트랙이다. 간단한 대칭 구조를 설계한 다음 디테일의 변주를 통해 퇴근길 ‘지옥철’을 실감 나게 묘사해나가는 솜씨가 근사한데, 투박하게 내뱉는듯한 메시지도 높은 흡인력을 가졌다. 건조한 베이스 리프로 ‘살과 살이 부딪치는’ 열차 속을 버티다 ‘문이 열리면서’ 에너지를 분출해내고, 리드미컬한 컷팅으로 신경질적인 심리 변화를 그려나가다 무력한 코러스로 종착지를 기다린다.

1998년생 동갑내기 4인조 밴드 설(SURL)의 시각은 꾸밈없이 젊다. 그 세대가 향유했던 얼터너티브 록과 블루스, 브릿팝의 영향을 숨기지 않는 이들은 과장 없는 시각으로 개성을 만들어나간다. 무기력한 로파이(Lo-Fi) 테마를 받치는 에너지와 캐치한 멜로디 제조 능력으로 클리셰의 함정을 슬기롭게 헤쳐나가는 것이 인상 깊다.

제목과 스타일, 메시지 모두에서 존 메이어의 초기 커리어를 연상케 하는 ‘The lights behind you’는 튼튼한 연주력이 빛난다. 타이틀 ‘눈’은 브릿팝의 감성을 팝적인 파워 코드로 풀어내며 익숙함을 확보한다. 뉴웨이브 트랙 ‘Candy’는 언뜻 < 22 >의 혁오와 겹쳐 보이지만 잔향 가득하고 선명하지 않은 사운드가 다르다.

밴드는 슈게이징 드림팝의 짙은 소리 안개를 의도하면서 명료한 설호승의 목소리로 멜로디 역시 놓지 않는다. 둔탁한 드럼 인트로와 대비되는 하늘하늘한 기타 리프, 힘찬 코러스를 교차해서 달려 나가는 ‘Like feathers’가 그 증명이다. 익숙함을 바탕으로 개성을 찾아나가는 과정인데 약간의 기시감은 있어도 긍정적이다. 복잡하지 않고 얽매이지 않아 좋은 청춘의 이야기(說).

  • – 수록곡 –
  1. 9지하철
  2. The lights behind you
  3. Candy
  4. Like feathers
Categories
Album KPOP Album

웨터(Wetter) ‘We’ve Lost, What Now?'(2018)

평가: 3.5/5

2016년 말 정식 데뷔한 웨터(Wetter)는 최원빈(보컬), 정지훈(베이스), 채지호(기타), 허진혁(드럼)으로 이루어진 4인조 신진 록밴드다. 우선 앰프를 타고 흐르는 시끄러운 일렉 기타를 턴테이블이 대체하고 드럼의 묵직한 쇳소리를 힙합과 EDM의 드럼 머신이 대신하는 시대에 록이라는 힘든 길을 택한 그들에게 존경의 표시를 보낸다. 그것도 록의 무덤과도 같은 한국 시장에서!

웨터는 기본적으로 영미 인디 록 신에 뿌리를 두고 있으나 브릿팝의 체취가 조금 더 강하다. 프란츠 퍼디난드의 위트 섞인 댄스 록, 스트록스와 악틱 몽키스의 개러지 리바이벌, 1980년대 드림 팝과 영국의 포스트 펑크를 한데 모은 < We’ve Lost, What Now? >는 앨범 제목과 달리 지향점이 명확하다. 마른 몸에 대충 걸친듯한 스트리트 패션 역시 많은 브릿팝 밴드들을 연상케 한다.

첫 번째 트랙 ‘Where is my everything?’은 펑크(Punk)에 기초한 웨터의 댄스 록 넘버다. 나인 인치 네일스의 ‘The hand that feeds’에서 흘러나오는 인더스트리얼 사운드와 데프톤즈 특유의 우울하고 답답한 베이스, 영국의 팝 밴드 1975가 발표한 싱글 ‘Love me’의 요동치는 전자음이 자칫 분위기를 을씨년스럽게 만들 법도 한데, 그럼에도 노래에 맞춰 몸을 흔들 수 있는 이유는 ‘L.S.F’를 부른 카사비안의 음악에 캐릭터로 이루어진 가상 밴드 고릴라즈의 ’19-2000 Soulchild Remix’ (데미안 멘디스와 스튜어트 브래드버리의 리믹스 버전)처럼 재미있는 효과음을 넣어 유쾌함을 꾀했기 때문이다.

‘그냥 이대로 있자’의 몽롱한 드림 팝 사운드와 파도 소리가 대신하는 서프 록의 분위기는 굳이 영국까지 가지 않아도 우리에게 친숙한 검정치마(조휴일)의 최근 스타일과 부산 출신 서프 록 밴드 세이수미(Say Sue Me)에게서 찾을 수 있다. 특히 조휴일의 추억을 담은 ‘내 고향 서울엔’과 ‘Everything’을 합쳐놓은 듯한 ‘그냥 이대로 있자’의 여유로움은 1980~90년대 포스트 록의 하위 장르 중 하나인 드림 팝과 슬로우 코어라고 불리우는 느린 비트의 수면용(?) 음악에서도 영감을 얻었다. 드림 팝 아티스트 슬로우다이브의 ’40days’ 간주와도 접점이 존재한다.

그렇다고 요즘 스타일의 ‘힙’한 음악만 하느냐, 그것도 아니다. ‘I don’t wanna be a doll’은 완전한 하드록 트랙이다. 에어로스미스의 1975년 히트곡 ‘Walk this way’와 하드록의 전설 레드 제플린의 ‘Black dog’를 재현하는 거친 기타 리프는 펑크(Punk)가 아닌 헤비메탈 그 자체다. 무겁게 내려앉은 베이스 음과 둔탁한 드럼은 데프톤즈가 아닌 펄 잼의 ‘Even Flow’를 듣는 듯하다. 얼터너티브 록의 속성도 있는 것이다.

앨범의 만듦새 자체는 ‘무결점’이라고 해도 좋을 정도로 사운드가 매끈하다. 프로듀싱을 맡은 인디 밴드 아이엠낫의 베이시스트 양시온의 공로가 크다. 추구하는 음악상을 실제로 만들어내는 웨터의 역량은 두말할 것도 없다. 하지만 단순히 어떤 음악을 재생산하는 것만으로는 밴드의 색을 정의할 수 없다. < We’ve Lost, What Now? >는 분명 매력적인 트랙들로 가득하지만 웨터의 작품이냐는 물음에는 쉽게 답할 수 없다. 멋있어 보이는 음악이 아닌 진짜 멋있는 음악은 자기 목소리를 찾는 데서부터 출발한다.

-수록곡-
1. Where is my everything? 
2. I don’t wanna be a doll (Remastered) 

3. Hello sunshine
4. Dear my friend
5. 그냥 이대로 있자 (Just stay)

Categories
Album KPOP Album

일레인 ‘1’ (2018)

평가: 3/5
  • 매혹적인 음색과 맞춰 호흡을 꾸밀 줄 아는 싱어송라이터다. 큰 주목을 받지 못했던 < K팝 스타 시즌 6 >를 거쳐 2016년 CJ 문화재단 뮤지션 지원 사업인 ‘튠업’의 도움을 받아 제작을 시작 및 마무리한 일레인의 정규 1집은 신인의 꼬리표가 무색할 만큼, 특유의 섬세함이 자리한다. 몽환적이고 어두운 분위기 아래서 재즈적인 색채를 더해 여유로움을 쟁취하고 볼륨을 키우지 않고 줄여 부르는 보컬은 자연스레 노래에 귀 기울이게 만든다.

    특기 점은 단연 음색이다. 더블 타이틀 중 하나인 ‘Falling’을 비롯하여 모든 수록곡은 허스키하고 고음에서 신비롭게 빠져들게 하는 보이스와 만나 흡착력을 견인한다. 여기에 ‘직접’ 짜낸 악곡은 이 같은 화합의 단계를 높인다. 본인의 장점을 잘 알고, 표현하고자 하는 바를 분명히 체화한 탓에 ‘죽어도 좋아’에서는 몰래 훔쳐보는 상대와의 야릇한 상상 사이 “잠깐만”이라는 읊조림 후 숨을 밀어붙일 줄 알고, ‘I want you’에서는 발음을 일부러 흘러 부르며 곡의 맛을 살린다.


  • ‘1 to 2’의 고급스러운 멜로디와 힘을 뺄 때 완전히 풀어버려 곡을 삼키는 소화력, 타이틀 ‘Psycho’의 맑고 경쾌한 피아노 솔로와 명확한 훅 라인, 음반 내에서 가장 스트레이트 한 ‘Untitled’의 밴드 셋의 펼쳐지는 구성으로 확언컨대, 이 첫 번째 출세작은 분명 잘 만들어진 작품이다. 다만 한계는 그것이 곡 단위에서 끝나버린다는 데에 있다. 스피디한 드럼과 몽롱한 사운드를 엮어 이색적인 분위기를 끌고 가는 상기한 트랙 ‘Untitled’ 정도를 제외하고 수록곡들은 그리 큰 차이를 갖지 못한다. 목소리의 힘, 선율에 기대기에 확실히 후반 기조는 비슷한 인상에 머물고, 때문에 에너지가 떨어진다.

    특히 피아노, 어쿠스틱 기타를 포인트로 이어지는 ‘Raindrops’, ‘취한사람’, ‘I apologise’의 연이은 플레이는 소포모어의 주안이 어디에 실려야 하는지를 보여준다. ‘죽어도 좋아’의 스캣, ‘Raindrops’의 애드리브를 듣자면 곡을 느끼고 이를 발성으로 드러낼 줄 아는 음악가이나, 이번 음반은 지나치게 한 면만을 두드린다. 섬세한 보컬, 음색, 재지한 선율. 무겁고 강한 감정적 어필보단 적당한 거리 두기와 그를 통한 세련된 감상의 유도. 이 방향성이 이번 음반이 끌어안은 모든 보폭이다.

    좋은 등장이고, 훌륭한 자양분을 지녔음을 증명했다. 자신의 것을 직접 만든 선율과 진행, 그리고 보이스 칼라에 맞춰 다듬어냈고 때문에 이후의 행보를 기다리게 한다. 관건은 다채로움이다. 소포모어에서는 더 다양한 색깔과 매력을 보여줘야 한다. 강점만큼이나 적나라했던 취약점을 어떻게 극복하는가가 그의 음악 커리어 최대 과제가 아닐까.

    -수록곡-
    1. 1 to 2
    2. I want you
    3. 죽어도 좋아 
    4. Psycho 
    5. Falling
    6. 깜빡
    7. Untitled 
    8. Raindrops
    9. 취한사람
    10. I apologi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