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라비, 시도(Lavi, Xydo) ‘말투’ (Feat. 릴러말즈) (2022)

평가: 3/5

2022년 군입대를 앞두고 바쁜 일정을 소화하고 있는 그루블린의 수장 라비와 같은 소속 알앤비 가수 시도의 연합 EP < Dessert Tape >의 타이틀 곡이다. ‘말투’를 포함해 전체적인 내용은 남녀의 ‘달달한’ 관계를 담았으며, 분위기도 다운 템포 느낌으로 일관성을 유지한다.

낮은 톤으로 담담하게 랩하는 라비와 이에 상반되게 하이톤으로 노래하는 시도의 조화가 부드럽게 어우러진다. 거기에 도드라지지만 자연스러운 릴러말즈의 피처링까지 보컬의 합이 매끈하다. 테이프라는 콘셉트에 맞춰 자글자글한 노이즈를 넣은 건 단순하고도 재치 있는 센스.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에스파(aespa) ‘Life′s too short’ (English ver.) (2022

평가: 3/5

혁신을 거듭해 온 메타버스 전사들이 또 다른 무기를 꺼내 들었다. 복귀를 예고하며 공개한 ‘도깨비불’이 전자음과 시크한 래핑을 앞세운 ‘에스파 클래식’이었다면, 올해 코첼라 페스티벌에서 발매 전 미리 선보인 첫 영어 싱글 ‘Life’s too short’는 유려한 팝 선율로 완급을 조절한다. 단출한 기타 리프 위 성가대 같은 코러스와 맑은 고음을 덧입히고 다국적 그룹답게 능숙한 외국어를 속삭이며 러닝타임을 감미롭게 에워싼다.

섬세하게 변용한 음조와 달리 직설적인 화법은 그대로다. 치밀한 세계관에서 잠시 벗어난 본체들은 핸드폰 화면 뒤에 숨은 악플러들의 조롱에 개의치 않고 짧은 인생을 즐기겠다는 포부를 명확히 밝힌다. 하이틴 드라마 속 맹랑한 주인공처럼 제발 남에게 신경 끄고 본인의 삶을 살아달라는 일침은 덤. 에스파만의 달콤한 경고, 그 안에 감춰둔 비수는 예리하게 날을 세웠다.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조광일 ‘깽값’ (Feat. 개코) (Prod. 슬롬) (2022)

평가: 3/5

파열음 가득한 특유의 쾌속 래핑엔 분노가 서려 있다. 지난해 힙합 경연 프로그램 < 쇼미더머니 10 >의 우승자 조광일은 여전히 빠르기에 초점을 맞춰 날을 세우고 있는 헤이터들의 시기 질투에 순응하지 않는다. 편협한 시각에 맞서 속사포로 쏟아낸 대답은 날카롭다. 래퍼라는 직함을 달고 얻어걸려 식의 돈벌이만을 쫓는 작금의 힙합 신을 매섭게 채찍질하며 자신을 향한 여론에 일희일비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되새긴다.

작년 < 쇼미더머니 10 >에서 인연을 맺은 든든한 지원군이 힘을 보탰다. 스산한 분위기를 조성한 슬롬의 맞춤 프로듀싱이 훅 없이 랩으로 채운 곡 구성에 팽팽한 긴장감을 불어넣고 개코의 피처링 합류는 또렷한 발음을 지닌 두 래퍼의 시너지를 촉발한다. 그 어느 때보다 타격감 넘치는 랩이 ‘속도만 빠른 래퍼’라는 의심을 거듭 불식한다.

Categories
Album KPOP Album

이승윤 ‘폐허가 된다 해도’ (2021)

평가: 3.5/5

장르를 묻는다면 이제는 더 이상 무명가수 30호가 아닌 이승윤이라 답할 것이다. JTBC 오디션 프로그램 < 싱어게인 > 우승자 ‘방구석 음악인’이 대중매체의 환호 세례에 첫 정규로 화답했다. 찬란한 성공 신화에 안주하지 않았다. 급부상한 스타에게 기대할 법한 감동 스토리나 격려의 말 대신 늘 하던 대로 유별난 철학과 정신을 새겨 넣을 뿐이다.

마초적이면서도 섬세한 목소리와 밴드 세션이 앨범의 기반을 탄탄하게 다진다. 과거 적을 두었던 그룹 알라리깡숑과 함께 음반 위에 브릿팝과 한국 모던 록의 향취를 짙게 흩뿌렸다. 청명한 선율의 프로듀서이자 메인 보컬을 담당하는 이승윤은 고음에서 몽니처럼 울분을 폭발시키다가도 음역대를 낮출 때에는 잔나비를 연상시키며 감정선을 조율한다.

록 사운드 위 인문학적인 가사는 우리들 삶의 양면을 가감 없이 드러낸다. 부드럽고 일상적인 단어들로 공감대를 형성해 차트를 저격하는 요즘의 작법과 차별점이 뚜렷하다. 도리어 그의 시선에 닿은 소재들이 사회의 명암을 비추는 순간 가슴 한켠에는 찝찝함이 남는다. 한 편의 신랄한 에세이 같았던 ‘영웅 수집가’처럼 ‘교재를 펼쳐봐’는 비극적인 총기난사 사건을 방치한 사회를 고발하는가 하면, ‘도킹’과 ‘구름 한 점이나’에서는 소년의 모습으로 부푼 꿈을 늘어놓기도 한다.

울적한 해학을 견지하는 인생관은 ‘코미디여 오소서’에서 두드러진다. 사회의 쓴맛에 실소를 보내는 듯 뚜렷한 기타 리프는 비정한 세상을 따뜻하게 감싸주고, 그의 표현을 빌리자면 지친 이들을 아듬어준다. 고독한 현실을 날카롭게 바라보면서도 결코 절망을 바라보지 않는다. 곡명처럼 코미디를 호출하는 후렴구나 어쿠스틱 사운드가 중심을 잡은 후반부 트랙은 어둠 속 무지개를 드리우며 이상향을 꿈꾼다.

빈정거리듯 건네는 희망이자 우울로 침전하는 사회를 향한 저항정신이다. 침체된 21세기를 살아가는 청년은 비관적인 상황에 억지 눈물로 공감을 쥐어짜기보다 세상을 향한 정면돌파를 감행했다. 노래하는 인문학도 이승윤이 새 시대의 록 스피릿을 품에 안았다.

– 수록곡 –
1. 도킹
2. 구름 한 점이나
3. 교재를 펼쳐봐
4. 사형선고
5. 폐허가 된다 해도
6. 코미디여 오소서
7. 누군가를 사랑하는 사람다운 말
8. 커다란 마음
9. 흩어진 꿈을 모아서

Categories
Album KPOP Album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 ‘Minisode 2: Thursday’s Child’ (2022)

평가: 3/5

호흡을 고를 법한 재정비의 시간에도 뜀박질을 멈추지 않는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현실 속 인간관계에 얽힌 단상들을 솔직하게 담아낸 < 혼돈의 장 >(2021)으로 팀의 정체성을 굳히는 동시에 국내외 팬들의 공감까지 이끌어내며 글로벌 K팝 선두주자로 올라섰다. 성장통을 견뎌내고 가능성을 증명한 현시점, 다음 챕터를 내다보는 두 번째 막간극은 휴식이 아닌 또 다른 변혁을 예고한다.

격동의 기운은 초반부터 몰아친다. 구슬픈 목소리의 인트로 ‘Opening sequence’는 피아노 반주 위에서 떠나간 인연과의 추억을 되감으며 비절하게 울부짖는다. 상처뿐인 미련은 이내 분노로 뒤틀린다. 타이틀곡 ‘Good boy gone bad’는 직전 시리즈로 색을 굳힌 일렉트릭 기타가 더욱 거칠게 줄을 긁어 상실감을 극대화한다. 소속사 선배 방탄소년단의 ‘Danger’를 계승한 하드코어 사운드와 훅은 풋풋했던 청년들에게 완전히 새로운 얼굴을 덧입힌다.

다채한 스타일을 한 데 엮는 건 간결함에 녹아든 진솔함이다. 어쿠스틱 기타가 주도한 ‘Lonely boy’는 화자의 쓸쓸함을 사실적인 노랫말로 털어냄은 물론 ‘네 번째 손가락 위 타투’란 위트 있는 부제까지 달며 샐럼 일리스와 함께 했던 ‘PS5’의 틱톡 유행 공식을 이어받는다. ‘이별 후에 더 매력적인 사람이 되기 위해 노력한다’라는 슬로건을 앞세운 ‘Thursday’s child has far to go’ 또한 소셜 플랫폼의 트렌드를 반영해 디지털 세대 간의 내밀한 소통을 도모했다.

허구와 실제가 충돌하기도 한다. 전작 ‘Lo$er=lo♡er’와 반대에 선 ‘Trust fund baby’의 주인공은 돈으로 사랑을 쟁취할 수 있는 이들에게 반감을 표하지만, 실존하는 가수들이 거대 기업 하이브를 등에 업은 ‘음악 산업 금수저’라는 점에서 위화가 발생한다. 아낌없는 지원 속에 19명에 달하는 인력이 ‘Thursday’s child has far to go’의 크레디트를 한가득 채웠음에도 불구하고, 위켄드 ‘Blinding lights’를 답습한 신시사이저 리프는 진취적 메시지에 의구심을 품게 만든다.

귀에 꽂히는 노래와 어딘가 앞뒤가 꼬여있는 전개, 방황의 서사를 매듭짓는 단계로 제격이다. 장단점이 혼재하긴 하나 다섯 소년들이 발산한 이별 스펙트럼은 시시각각 급변할 미래에 철저히 대비한다. 다시 던져질 과제 역시 내일의 이야기. 구전동요에서 차용한 과거의 ‘목요일의 아이’나 세계관으로 설정한 가상의 자아가 아닌, 하나의 꿈을 향해 달려가는 현재의 투모로우바이투게더가 극의 중심을 굳건히 지켜야 할 이유다.

– 수록곡 –
1. Opening sequence
2. Good boy gone bad
3. Trust fund baby
4. Lonely boy (네 번째 손가락 위 타투)
5. Thursday’s child has far to g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