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Album KPOP Album

박혜진 ‘If U Want It’ (2018)

평가: 4/5

난 아무것도 몰라 – ‘If u want it’ –

서울 커뮤니티 라디오(Seoul Community Radio)와 이태원 클럽 피스틸(Pistil)에서 데뷔한 DJ 박혜진은 신중하고도 확실한 발걸음을 뗐다. 테크노와 다크웨이브, 하우스와 힙합을 자유롭게 교배하는 그의 셋리스트는 세련된 댄스 플로어 위 확실한 메시지를 각인한다.

박혜진의 케이 하우스(K-House)가 개성을 확보하는 지점은 단단한 랩에 있다. 예지의 가녀린 목소리가 이방인의 혼란을 직관적인 팝으로 담고 페기 구의 몽환적인 보컬이 복고적인 바이브 아래의 감칠맛을 더했다면, 박혜진의 랩은 두꺼운 킥 드럼과 함께 저돌적인 뮤지션의 의지를 형성한다.

간결한 정박의 비트 위 ‘내 메모장은 하나도 쓸모없어’라 읊조리다 ‘혜진아, 어서 여기 앉아 / 너 뭘 하고 있는 거야’라며 자아의 분발을 촉구하는 ‘If u want it’은 짧은 랩 파트가 비트 전체 무드의 큰 전환을 일궈내는 대표적인 예시의 트랙이다. 라운지 스타일의 피아노 루프를 반복하며 테크노를 끌어들인 ‘ABC’로 휴식을 취한 다음엔 ‘I don’t care’의 분명한 자기 선언과 다짐이 이어진다. 초반 킥 드럼의 엇박 배치를 통해 재미를 높이고 정박의 전개에서 랩을 배치하는 것이 흥미롭다.

묵직한 킥 드럼과 날카로운 신스, 사이드 스틱을 대비하며 다크웨이브의 불안을 전개하는 ‘Close eyes’에선 보컬에 짙은 잔향을 입혀 하나의 사운드 샘플로 사용하는 것도 인상적이다. 애플 뮤직에서 그를 소개하는 다운템포(Downtempo)에 가장 가까운 마무리 ‘Call me’에선 다시 목소리가 전면에 나서며 쓸쓸한 피아노 리프의 감성을 증폭한다.

아이폰 메모장의 좁은 화면으로부터 출발한 박혜진의 꿈은 멜버른 기반의 레이블 클립아트(Clipp.art)와의 계약과 아이디 매거진(i-D Magazine)의 호평, 2019년 세계 유수 페스티벌 참가로 점차 현실이 되어간다. < If U Want It >은 그 모든 것의 기반이 되어줄, 다부진 출발점이다.

내 삶 속에서 무엇이든 바랄 수 있어 – ‘I don’t care’ –

– 수록곡 –
1. If u want it 
2. Abc
3. I don’t care 
4. Close eyes 
5. Call me

Categories
Album KPOP Album

허클베리 핀(Huckleberry Finn) ‘오로라 피플'(2018)

평가: 3.5/5

허클베리 핀의 음악은 그들의 내면을 닮아있다. 이기용, 이소영, 성장규 이 세 사람이 그려낸 여섯 번째 앨범은 밤하늘 속에서도 자신만의 물결을 펼쳐내는 오로라와 같다. 2011년에 5집을 발표한 후 마음을 치유할 시간이 필요했던 이기용은 제주도로 내려가 자연을 마주했다. < 오로라 피플 >이 나오기까지 7년. ‘죽이다’, ‘불을 지르는 아이’, ‘불안한 영혼’을 비롯한 초기 곡들의 제목은 ‘남해’, ‘오로라’, ‘항해’ 같은 키워드로 변화했다. 노이즈 낀 일렉트릭 기타 사운드, 날 선 분노와 지울 수 없던 우울의 정서는 자연이라는 존재 앞에 희미해진다.

이번 음반은 그런지의 비중이 컸던 초창기 음악이나 전자음을 전면에 배치한 전작 < 까만 타이거 >의 수록곡 ‘도레미파’와는 거리가 멀다. 강렬한 록의 무게, 묵직한 리듬을 덜어내고 찰랑거리는 기타 사운드와 신시사이저를 중심으로 곡을 이끌어간다. 아이슬란드 출신 밴드, 시규어 로스의 ‘Hoppípolla’가 연상되는 앨범에는 북유럽의 황량함, 오로라의 황홀함, 제주도의 자유로움이 밴드의 색깔과 한 몸이 되어 녹아있다.

< 오로라 피플 >을 직관적으로 느낄 수 있는 ‘항해’를 지나면 모던 록의 향취를 품은 기타 리프가 등장하는 ‘누구인가’를 만나게 된다. ‘남해’는 허클베리 핀 음악의 특징이기도 한 침잠하는 우울함이 돋보이는 곡이다. 스카 밴드인 킹스턴 루디스카에서 브라스 연주를 맡은 멤버들이 세션으로 참여한 노래이기도 하다. 전체 선율을 감싸며 파동을 주는 혼 섹션의 사운드는 음악을 차분하게 마무리 지어준다.

중성적인 목소리를 가진 이소영은 그만의 독보적인 탁성을 살리기보다 가사를 담담히 짚어내는 데 집중한다. 신비로우면서도 문학적인 가사로 유명한 이들의 노랫말은 선율에 이질감 없이 녹아든다는 특징이 있다. ‘너의 아침은 어때’는 보컬의 숨 쉬는 지점 하나까지도 섬세하게 들을 수 있는 곡이다. 연주곡 ‘오로라’를 지나 ‘오로라 피플’에 다다르면 자신을 ‘먼지’라 칭한 화자가 ‘너의 삶에 따뜻한 햇살이 펼쳐지길 기도해’라고 외치며 위축된 내면을 껴안는다.

음악은 사람의 감정을 닮아있다. 6집은 허클베리 핀이 음악적 고민과 심적 회복을 중심에 두고 제작한 음반이다. 손전등 하나 없이 어두운 터널을 걷고 있는 것 같은 그 순간에 밴드는 다시 일어나 음악을 했고, 진심을 노래했다. 1990년대 후반에 결성된 밴드는 어느덧 20년을 지나 또 다른 시간으로 향하고 있다. 허클베리 핀은 자신의 자리를 묵묵히 지켜왔고, 어려움이 있더라도 포기하지 않았다. 밴드의 성숙과 치유의 이야기가 담긴 수필집.

  • – 수록곡 –
  1. 항해
  2. 누구인가
  3. 너의 아침은 어때
  4. 영롱
  5. Darpe
  6. 라디오
  7. 오로라
  8. 오로라 피플
  9. 남해
Categories
KPOP Album Album

이달의 소녀(LOOΠΔ)'[X X]'(2019)

[X X]

평가: 3.5/5

Fly like a Butterfly

이달의 소녀가 비상을 위한 날갯짓을 시작했다. ‘Hi high’에서 ‘밀당’을 이야기하던 철없는 10대 소녀들이 다양성, 인종, 여성을 주제로 입을 모아 함께 날아갈 수 있는 세상을 꿈꾼다. 여러 모습의 여성들이 다양한 장소에서 장벽을 부수고 춤을 추며 날아오르는 ‘Butterfly’의 뮤직비디오는 이달의 소녀를 형성하는 거대한 세계관을 담아냈다. 너, 나, 우리. 12명의 아이들은 경계를 넘어 세상의 모든 소녀에게 말을 걸고 있던 것이다.

정규 1집 < [X X] > 타이틀 곡 ‘Butterfly’는 ‘이달의 소녀’라는 존재에 대한 명분을 제공해준다. 우리를 담기에는 너무나 작은 이 세계에서 ‘더 멀리까지’ 날아가기 위한 준비를 마친 12명은 다 같이 손을 맞잡은 앨범의 아트워크처럼 소녀들의 힘과 연대를 대변한다. 데뷔 앨범 < [+ +] >와 유닛별 앨범이 각 멤버의 콘셉트와 색을 조율하는 과도기적 작품이었다면 < [X X] >는 지상계(이달의 소녀 1/3), 천상계(이달의 소녀 yyxy), 중간계(오드아이써클)라는 유닛의 경계를 초월해 하나의 메시지를 전하는 집합체 ‘이달의 소녀’를 정의하는 셈이다.

< [+ +] >의 인트로 곡이었던 ‘++’는 각 유닛이 발표한 EP의 인트로를 단순히 합친 것에 불과했지만 본 앨범의 포문을 여는 ‘XX’는 이달의 소녀가 맞이한 새로운 국면을 관통하는 하나의 사운드를 담았다. 힙합 비트를 기반으로 신시사이저의 비중이 클 것을 암시하고, 보컬 샘플을 통해 멤버들의 목소리가 악기처럼 변용되리라고 넌지시 알려주는 청사진 역할을 수행한다.

앨범의 핵심이자 주제인 ‘Butterfly’는 딥 하우스 장르의 베이스와 1990년대를 휩쓴 뉴 잭 스윙의 킥 드럼 비트를 바탕으로, 이달의 소녀 yyxy의 ‘Love4eva’에서도 합을 맞췄던 그라임스의 ‘Flesh without blood’나 에프케이에이 트위그스(FKA Twigs)의 최신 일렉트로니카 사운드를 구현했으며 고음의 ‘Fly like a butterfly’ 보컬 파트를 전작의 ‘Stylish’처럼 반주의 한 요소로 사용했다. 클라이맥스(후렴)를 가사가 없는 드롭으로 대체하는 EDM 형식은 아이돌 그룹에 있어 다소 도전적일 수 있었으나 M83의 공간감을 이어받은 여성 솔로 아티스트 뫼(MØ) 스타일의 대중적인 멜로디 덕분에 감상에 무리가 없는 좋은 음악이 탄생했다.

심장 박동처럼 들리는 킥 드럼은 앨범 전반을 지배하며 트랙 간 유기성을 견고히 하고 작품에 안정감을 부여한다. 국내 알앤비, 힙합 신에서 활약하고 있는 크러쉬와 헤이즈 스타일의 감성 힙합과도 결을 같이하는 ‘Colors’, 퓨쳐베이스 트랙 ‘위성(Satellite)’, 비트가 전면으로 드러난 ‘Curiosity’는 주 멜로디 없이 점차 소리의 층을 쌓아가는 반주와 멤버들의 화음에 의존적인 트랙들이다. 따라서 적절한 강세의 비트가 앨범 전체의 중심을 잡아주며 금방이라도 사라질 듯 흩날리는 신시사이저 사운드를 붙잡아 놓는다.

이달의 소녀의 음악은 그간 우주를 넘나드는 거대한 규모의 기획에 비해 완성도가 떨어지곤 했다. ‘콩팥까지 두근대 아픈 것 같애’와 같은 일본식 표현을 차용한 시부야케이 스타일의 노래를 선보이며 서브 컬쳐 팬들을 집결시켰으나 한물간 사운드와 사소하고 유치한 가사로 많은 사람들의 공감을 이끌어내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이제 이달의 소녀는 비로소 확장된 세계관에 걸맞은 보편적 이야기를 전한다. 한 편의 캠페인으로 탄생한 여성 서사의 뮤직비디오와 날개를 달아주는 < [X X] >의 임파워링(Empowering)적 메시지는 이달의 소녀가 성장했음을 나타내는 지표다. 갈팡질팡하던 과거를 뒤로하고, 이달의 소녀가 마침내 제 색을 찾았다.

– 수록곡 –

  1. XX
  2. Butterfly
  3. 위성(Satellite)
  4. CUriosity
  5. 색깔(Colors)
  6. Where you at
  7. Stylish
  8. Perfect love
  9. 열기
  10. favOriTe
  11. Hi high
  12. ++
Categories
Album KPOP Album

검정치마(The Black Skirts) ‘THIRSTY'(2019)

평가: 4/5

조휴일에게 더 기대할 건 없어 보였다. 이방인으로의 긴 방황 끝에 달콤하고 낭만적인 로맨스를 노래하던 < TEAM BABY >는 인디 록스타의 기성 선언처럼 들렸고 반항을 포기하는 듯했다. 이렇게 달콤한 말들로 모두를 안심시켜 둔 그는 이제 ‘검게 물든 심장이 입 밖으로 막 나와요’라며 허기진 욕망의 속내를 끄집어낸다. 황폐한 사랑, 발랄한 그로테스크의 비극이다.

‘사랑 3부작’의 두 번째 < THIRSTY >의 세계는 위태롭고 공허하게 꿈틀댄다. 부정한 욕망과 제어할 수 없는 정사 뒤의 외로움으로 몸부림을 친다. 메마른 인트로와 짙은 안개의 갈망을 병치하는 ‘틀린질문’ 뒤에 등장하는 인물은 레스터 번햄으로, 중년의 위기 속 아내를 두고 딸의 친구를 탐한 영화 < 아메리칸 뷰티 >의 주인공이다. 북아일랜드 펑크 밴드 애쉬(Ash)를 연상케 하는 난폭한 기타 노이즈가 질척한 정분을 부추기며 커다란 구멍 ‘안에는 아무것도 없어’라는 비극을 자꾸만 각인한다.

앨범의 기괴함은 역설로부터 온다. < 201 >을 연상케 할 정도로 사운드는 생기가 넘치는데 그 메시지는 허무한 하룻밤과 고독하게 헝클어진 애정이다. 나른한 전작처럼 출발하는 ‘섬’을 보자. 중간 발랄한 전자음으로 변신을 암시하더니 뜻 모를 읊조림과 찢어지는 비명과 함께 경쾌한 모던 록으로 태세를 전환하고 무아지경의 기타 솔로로 절정에 치닫는다. 조휴일의 미덕은 본래 발칙이었다.

레게 리듬의 신스팝 ‘상수역’의 사내는 하룻밤 여인을 떠나보낸 뒤 정처 없이 방황하고 가벼운 로커빌리 트랙의 제목은 ‘광견일기’다. 방종한 관계 속에도 ‘우리 정분 났다고는 생각지도 마’라 단정하며 이 미친개의 삶이 결코 행복할 수 없음을 냉정하게 암시한다. 차분한 포크 트랙의 ‘빨간 나를’의 불륜에도 동일하게 적용되는 부분이다. ‘더러워질 대로 더러운 영혼’은 ‘천박한 계집아이’와 함께 이성으로 이해될 수 없는 젖은 밤을 보낸다.

조휴일은 정처 없는 발걸음의 이 사내를 위해 다양한 장치를 마련해뒀다. 이국의 화려한 춤사위와 음악으로 눈과 귀를 멀게 하는 ‘Bollywood’의 축제는 새벽 길거리의 붉은 네온사인을 닮았다. ‘Fling; fig from france’와 닮은 슈게이징 ‘Put me on drugs’가 선사하는 무아지경의 쾌락을 즐기던 주인공은 ‘하와이 검은 모래’로 순진한 반려자에게 ‘내 지은 죄가 너무 무겁네요’라 조용히 흐느낀다. 그마저도 스탠더드 리듬으로 진행되는 곡 후반부 관능의 색소폰이 추가되니 욕망의 불씨가 꺼지지 않았다는 걸 암시한다.

로맨틱한 ‘맑고 묽게’로 배덕한 관계를 이죽거리며 고백하는 남자는 결국 검은 노이즈의 안개로 뿌옇게 칠해진 ‘그늘은 그림자로’에서 ‘이제 우리 다시 나란히 누울 순 없겠지’라며 엉엉 울고 만다. 상처만 남고 황망하게 비어버린 영혼은 최후의 순간에도 ‘피와 갈증’을 갈구한다. 전작에서 ‘사랑이 전부’라며 ‘우리 둘만 남아있다’를 노래하던 그가 ‘줄은 처음부터 없었네 / 나를 기다릴 줄 알았던 사람은 너 하나였는데 / 이제 난 혼자 남았네’라며 산산이 부서지는 광경은 처절한 비극의 < THIRSTY >가 선사하는 가장 강력한 카타르시스다.

TEAM BABY >에서 무난한 사랑의 감정을 노래하던 조휴일은 < THIRSTY >로 사랑이라는 단어 아래의 모멸과 검은 욕망을 거리낌 없이 털어놓았다. 고결함 아래 꿈틀대는 지독한 외로움과 욕정이라는 이름의 괴물을 아무렇지도 않게 끄집어내 쾌활하고 건조하게 노래하는 모습에서 그가 의도한 ‘그로테스크’를 목격한다.

아마 그 흉측함이 낯설지 않은 건 그의 파격이 누구에게나 있는 비밀, 부정하려 하나 숨길 수 없는 일상의 검은 한 페이지인 탓일 테다. 천박하고 더럽지만 ‘사랑’이라는 단어를 빌려야만 설명할 수 있는 순간과 감정이 있다. 아, 정말이지, 얄궂다.

  • – 수록곡 –
  1. 틀린질문
  2. Lester Burnham
  3. 섬 (Queen of Diamonds)
  4. 상수역
  5. 광견일기
  6. Bollywood
  7. 빨간 나를
  8. Put me on drugs
  9. 하와이 검은 모래
  10. 맑고 묽게
  11. 그늘은 그림자로
  12. 피와 갈증 (King of Hurts)
Categories
Album KPOP Album

마더바이브(Mothervibes) ‘마더바이브'(2018)

평가: 3.5/5

복잡한 길을 걸어왔다. 클래식 타악기로 미국 유학을 하던 중 재즈를 만나면서 다양한 장르의 문을 열었다. 그 과정에서 클래식, 재즈, 타악기의 접점인 비브라폰을 선택했다. 게리 버튼 같은 대가들에 의해 재즈에 자리 잡은 악기였다는 점도 영향을 미쳤을 것이다. 2013년 귀국해 윤종신과 전제덕 등 여러 세션에 참여하며 활동하다 드디어 첫 정규 앨범을 냈다. 그의 이름은 이희경, 비브라폰의 ‘젊은 대모’를 꿈꾸는 마더바이브(Mothervibes – Vibraphone을 Vibes로 쓰기도 한다)다.

비브라폰은 마림바나 실로폰류와 닮았지만, 전기 팬으로 만든 떨림을 이용하는 것이 특징이다. 그 음색은 통통 튀며(‘Paquito’) 동시에 산뜻하다(‘아인랜드’). 특히 ‘Every time you call my name’은 보컬과 연주 버전 모두 있어 같은 멜로디를 다른 음색으로 비교하며 들어보기 좋다. 선명한 음색 뒤로 퍼지는 청아한 잔향이 더할 나위 없이 깨끗하다.

‘3AM’과 ‘Paquito’는 같은 보사노바임에도 각각 느리고 빠른 박자로 대비를 이룬다. 같은 삼박자로도 ‘여우비가’에서는 여우비처럼 맑은 솔로를, ‘기분 좋은 날’은 촉촉한 왈츠를 만들어낸다. 그루비한 리듬과 역동성이 돋보이는 퓨전재즈 ‘Mirror’부터 호숫가의 달빛처럼 피아노가 퍼지는 ‘불꽃놀이’까지 분위기가 다채롭다. 장르의 변화가 지루함 탈피를 돕는다.

< 마더바이브 >는 대중음악에서 듣기 힘든 비브라폰을 어색함이나 이질감 없이 들려준다. 이전부터 여러 장르와 뮤지션을 꾸준히 만나며 길러온 온 음악적 소화력 덕이다. 이번 앨범에서도 그는 고상지, 강이채 등과 자연스럽게 호흡을 맞춘다. 피아노에서 클래식 타악기를 거쳐 마침내 잡은 비브라폰. 그의 소리가 ‘딩동 링동 귀를 두드리는 소리’로 다시 시작한다.

  • – 수록곡 –
  1. Every time you call my name (feat. 선우정아, 안신애, 강이채)
  2. 3AM
  3. 아인랜드
  4. 여우비가
  5. 히피의 아침 (feat. 강이채)
  6. 불꽃놀이
  7. Paquito
  8. Mirror (feat. 고상지)
  9. SLow&low (feat. 일레인)
  10. Every time you call my name (inst.)
  11. 기분 좋은 날 (feat. 최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