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Album KPOP Album

키(KEY) ‘Gasoline – The 2nd Album’ (2022)

평가: 3/5

랩과 보컬을 능수능란하게 오가는 재주꾼 키는 누 디스코, EDM을 경유했던 첫 번째 정규 앨범 < Face >로 무게감 있는 시작을 알렸다. 중성적인 콘셉트와 패션과 드라마, 뮤지컬을 아우르는 다재다능으로 정체성을 다졌다. 4년 만에 나온 두 번째 앨범 < Gasoline – The 2nd Album >은 탄탄한 음악과 자주성으로 솔로 뮤지션 키의 영역을 확고하게 했다.

브라스로 웅장한 사운드를 구축한 타이틀 곡 ‘가솔린(Gasoline)’은 2000년대 힙합에 현대적 사운드 소스를 덧칠하고 보이그룹 NCT의 래퍼 제노와 함께한 ‘Villain’은 상대적으로 미니멀한 구성을 두 사람의 매력으로 채운다. SM의 전속 프로듀서 켄지(KENZIE)와 스웨덴 출신 작곡팀 문샤인(Moonshine), 라이언 전(Ryan Jhun) 등이 고밀도 사운드의 퍼즐 조각을 맞췄다.

매드 사이언티스트를 연상하게 하는 레트로풍 앨범 커버가 단서를 제공한다. 촘촘한 비트로 템포감을 높인 신스팝 넘버 ‘Guilty treasure’와 특유의 팔세토가 펑키(Funky) 리듬을 넘나드는 ‘Delight’는 레트로를 칠하되 과하지 않다. 차별성과 친숙한 케이팝 사운드를 동시에 획득했다.

전작 < Face >와 마찬가지로 네 곡을 작사하며 앨범 내 자주권을 높였다. 잘게 쪼개지는 기타 사운드가 록의 풍모를 가진 ‘I can’t sleep’은 ‘붉어진 눈 틈 사이로, 눈물 대신 eyedrops(안약)’ 처럼 일상을 다루고 과거와 미래가 교차하는 ‘Proud’는 뮤지션 키와 인간 김기범에게 보내는 위로와 격려다. 자기 성찰을 담은 ‘G.o.a.t (greatest of all time)’로 앨범의 자전적 성향을 강조했다.

키의 행보는 숨 가쁘다. 타이틀 곡의 뮤직비디오처럼 비주얼과 사운드에 있어 응축했던 끼를 다방면에 풀어내고 있다. < Face >가 샤이니 일원으로서의 프로젝트 적 성격이 강했다면 레트로와 퓨처리즘이 공존하는 < Gasoline – The 2nd Album >은 키만의 매력을 드러냄과 동시에 사운드스케이프의 방향성을 타진한다. 그는 자신만의 방식으로 소포모어 징크스를 이겨냈다.

-수록곡-
1. 가솔린(Gasoline)
2. Bound
3. Villain (Feat. 제노 of NCT)
4. Burn
5. Guilty pleasure
6. G.o.a.t (greatest of all time)
7. I can’t sleep
8. Ain’t gonna dance
9. Another life
10. Delight
11. Proud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키(Key) ‘Hate that…’ (2021)

평가: 2/5

각 그룹에서 가히 독보적인 음색을 맡고 있는 두 남녀가 만났음에도 시너지가 나오지 않는다. 이별 후 쓰라린 아픔을 곡에서 찾기 어렵고 물기 가득한 가을풍의 멜로디는 카밀라 카베요의 ‘Crying in the club’과 알렉 벤자민의 ‘Let me down slowly’가 스친다.

즉, 이 곡에서는 키와 태연이 보이지 않는다. 한층 가라앉은 사운드에 묻혀 보컬이 뚜렷하게 다가오지 않고 프리코러스의 반복되는 ‘Ooh ooh’는 흐름을 끊기만 한다. 변곡점이 될 법한 피쳐링 역시 키와 같은 톤을 유지하기에 밋밋함만 남을 뿐이다. 전형적인 이별 노래의 답습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