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저스디스 & 팔로알토(JUSTHIS & Paloalto) ‘4 the youth freestyle’ (2021)

평가: 3.5/5

거침없는 래퍼 저스디스와 하이라이트 레코즈 대표에서 뮤지션으로 돌아온 팔로알토가 다시 뭉쳤다. 두 젊은이의 자기 고백을 성공적으로 담아낸 < 4 the Youth >의 3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힙합이라는 장르에서 래퍼가 할 수 있는 일에 집중했다. < 4 the Youth >의 머리말 ‘4 the kids (Intro)’를 닮은 둔탁한 비트 위에서 그 어떤 후렴이나 미사여구도 없이 5분 동안 랩만을 쏟아낸다. 지루함과 진부함으로 치부하기에는 진중함의 크기가 다르다.

과거 앨범을 상기하는 1차 목표로는 충분하니 그 이상의 가치를 찾을 차례. 소절만으로 구성한 음악은 적응하기 어려운 어색함으로 가득하지만 의심할 여지가 없는 실력은 이를 반증하듯 음악 감상에 있어서 흐트러짐 없는 집중력을 보증한다. 즉석에서 자유롭게 랩을 하는 프리스타일(Freestyle)의 의미를 뛰어넘어 음악적 자유를 꿈꾸는 듀오, 저스디스 & 팔로알토가 뭉친 이유를 다시금 증명하는 랩 송이다.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머쉬베놈, 저스디스(MUSHVENOM, JUSTHIS) ‘옜다 (Take it) (Prod. GroovyRoom)’ (2021)

평가: 3.5/5

실력과 개성으로 똘똘 뭉친 이들이 뿜어내는 강한 화학작용! < 쇼미더머니 9 >의 준우승자 머쉬베놈과 그의 프로듀서였던 저스디스, 그루비룸이 자신의 무기를 속속들이 펼쳐놓는다. 특유의 타이트한 플로우로 긴장감을 끌어올리는 저스디스도 인상적이지만 이 노래의 주인공은 단연 머쉬베놈. 익살맞은 발성과 언어유희를 쏙쏙 때려 박는 그의 활약은 그가 어떤 래퍼이고, 어떤 음악을 할 수 있는 뮤지션인지를 여실히 보여주는 듯하다. 중간중간 < 쇼미더머니 9 > 벌스와 서로의 가사를 재치 있게 오마주한 노랫말은 물론, 한번 들어도 단박에 귀에 꽂히는 훅(Hook)까지 확보했으니 그야말로 강력하다.

히트곡으로서의 가치뿐만 아니라 두 래퍼의 대조적인 벌스(Verse)로 뚜렷한 메시지도 각인시킨다. 대회를 통해 대중의 인지도를 획득한 머쉬베놈의 포부 가득한 가사와 최근 회사 합류와 방송 출연 등으로 이전과 다른 행보를 보인 저스디스의 자기 고백적인 노랫말은 한 곡 안에 묘한 온도 차를 형성하며 노래의 설득력을 높인다. 저스디스 파트에 들어 냉기 서린 피아노로 분위기를 가라앉힌 그루비룸의 편곡도 절묘하다. 여전히 건재한 ‘VVS’의 인기에 이어 2021년의 한국 힙합 신호탄까지 멋지게 쏘아 올리는 싱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