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저스디스(JUSTHIS) ‘You’ (2021)

평가: 1.5/5

그간 거침없는 워딩과 빈틈없는 랩으로 한국 힙합 신을 도려내던 그가 부드러이 사랑을 읊조리는 모습은 아무리 이미지에 한차례 연성화(軟性化)를 가한 후라도 낯설다. 기존의 비타협적인 태도와 대비되는 작년 < 쇼미더머니 9 > 출연이 혹자에게는 변절로 치부되고 있는, 자신의 존재감을 다시 한번 입증해야 할 결정적인 순간이기에 더욱 치명적이다. 아티스트가 기존의 굴레에 갇힐 필요는 없다. 다만, 변화에 매력과 설득력은 따라와야 과거에 사로잡히지 않는다. 적어도 저스디스는 현재 힙합 신에서 그런 존재다. 행보 한 걸음 한 걸음이 리스너들의 이목을 잡아끌고, 입방아를 찧게 하는.

대중성을 노렸다고 하기에는 귀에 꽂히는 멜로디도 없고 어떤 의미 있는 메시지나 의도도 읽히지 않아 관계에 대한 평면적인 노랫말만이 남는다. 그마저도 멜로디에 최적화되지 않은 여전히 날카로운 목소리와 부조화를 이루며 충돌한다. 무난한 비트가 조성하는 나른함 위로 싱잉이 주도적인 곡에서 타격감 있는 2절의 랩이 도리어 가장 잘 들린다는 점은 시사하는 바가 크다. 다가올 정규 앨범의 궁금증만을 증폭하는, 쉬이 뜻을 알아차리기 어려운 곡이다.

방송 출연으로 확보한 커리어 상의 분기점이 기존의 힙합 노선 외에 뜻하는 어떤 길로도 뻗어갈 수 있는 교차로를 마련했다. 하지만 의도한 모든 음악에 도전하면서 늘 질 좋은 결과물을 빚어내는 일은 언제나 극복해야 할 더 많은 과제를 안긴다.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에픽하이(Epik High) ‘Face ID (Feat. 기리보이, Sik-K, JUSTHIS)’ (2021)

평가: 3/5

사람 만나기 쉽지 않다. 지난 2년간 세상은 급속도로 바뀌었고 서로의 온기를 느끼는 대신 비대면 소통을 보편화했다. 마스크 없이 활짝 웃는 얼굴을 꿈꾸는 데서 시작한 에픽하이의 신곡은 방향을 틀어 익명성에 기대 더욱 기승을 부리는 악플러를 겨냥한다. 가시가 돋친 듯 날카로운 가사는 팬데믹이 야기한 위험 요소와 맞닿아있고 오는 12월에 발표될 < Epik High Is Here 下 >의 톤이 결코 가볍지 않을 것을 짐작하게 한다.

2014년 작 ‘Born hater’의 동생곡처럼 들린다. 곡의 스케일은 상대적으로 작지만, 베이스가 강조된 강력한 비트가 전반적으로 날 것의 록 사운드를 구현하며 직설적인 가사의 뒤를 받친다. 정교하게 설계된 타블로의 버스(verse)와 후렴 뒤 등장하는 저스디스의 스킬풀한 12마디는 묵직하고 반복적인 비트를 날카롭게 파고들며 곡에 생동감을 불어넣는다. 다만 미쓰라의 랩은 라이밍과 박자감 측면에서 단조롭고 밋밋하다. 오토튠에 트랩비트를 버무린 식케이의 훅은 그 자체로는 불균질하지만 유기적으로 연결되는 곡의 흐름 덕에 큰 단점으로 작용하지 않고 투컷의 편곡과 비트 메이킹 능력이 다시 빛을 발한 지점이다.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저스디스 & 팔로알토(JUSTHIS & Paloalto) ‘4 the youth freestyle’ (2021)

평가: 3.5/5

거침없는 래퍼 저스디스와 하이라이트 레코즈 대표에서 뮤지션으로 돌아온 팔로알토가 다시 뭉쳤다. 두 젊은이의 자기 고백을 성공적으로 담아낸 < 4 the Youth >의 3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힙합이라는 장르에서 래퍼가 할 수 있는 일에 집중했다. < 4 the Youth >의 머리말 ‘4 the kids (Intro)’를 닮은 둔탁한 비트 위에서 그 어떤 후렴이나 미사여구도 없이 5분 동안 랩만을 쏟아낸다. 지루함과 진부함으로 치부하기에는 진중함의 크기가 다르다.

과거 앨범을 상기하는 1차 목표로는 충분하니 그 이상의 가치를 찾을 차례. 소절만으로 구성한 음악은 적응하기 어려운 어색함으로 가득하지만 의심할 여지가 없는 실력은 이를 반증하듯 음악 감상에 있어서 흐트러짐 없는 집중력을 보증한다. 즉석에서 자유롭게 랩을 하는 프리스타일(Freestyle)의 의미를 뛰어넘어 음악적 자유를 꿈꾸는 듀오, 저스디스 & 팔로알토가 뭉친 이유를 다시금 증명하는 랩 송이다.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머쉬베놈, 저스디스(MUSHVENOM, JUSTHIS) ‘옜다 (Take it) (Prod. GroovyRoom)’ (2021)

평가: 3.5/5

실력과 개성으로 똘똘 뭉친 이들이 뿜어내는 강한 화학작용! < 쇼미더머니 9 >의 준우승자 머쉬베놈과 그의 프로듀서였던 저스디스, 그루비룸이 자신의 무기를 속속들이 펼쳐놓는다. 특유의 타이트한 플로우로 긴장감을 끌어올리는 저스디스도 인상적이지만 이 노래의 주인공은 단연 머쉬베놈. 익살맞은 발성과 언어유희를 쏙쏙 때려 박는 그의 활약은 그가 어떤 래퍼이고, 어떤 음악을 할 수 있는 뮤지션인지를 여실히 보여주는 듯하다. 중간중간 < 쇼미더머니 9 > 벌스와 서로의 가사를 재치 있게 오마주한 노랫말은 물론, 한번 들어도 단박에 귀에 꽂히는 훅(Hook)까지 확보했으니 그야말로 강력하다.

히트곡으로서의 가치뿐만 아니라 두 래퍼의 대조적인 벌스(Verse)로 뚜렷한 메시지도 각인시킨다. 대회를 통해 대중의 인지도를 획득한 머쉬베놈의 포부 가득한 가사와 최근 회사 합류와 방송 출연 등으로 이전과 다른 행보를 보인 저스디스의 자기 고백적인 노랫말은 한 곡 안에 묘한 온도 차를 형성하며 노래의 설득력을 높인다. 저스디스 파트에 들어 냉기 서린 피아노로 분위기를 가라앉힌 그루비룸의 편곡도 절묘하다. 여전히 건재한 ‘VVS’의 인기에 이어 2021년의 한국 힙합 신호탄까지 멋지게 쏘아 올리는 싱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