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Album POP Album

정글(Jungle) ‘Volcano'(2023)

평가: 2/5

데뷔작부터 지금까지, 색감을 제외한 모든 것이 동일한 앨범아트는 정글의 커리어를 함축한다. 어느덧 4번째 앨범까지 달려온 그들에게 펑크(Funk), 디스코, 소울은 이들의 음악적 시발점이자 오랫동안 갖고 놀고 싶은 애착 대상이다. 해당 장르로 골조를 세우고 여기에 무드와 템포만 살짝 바꿔 가면서 세련된 그루브를 유지하는 것은 그들의 아이덴티티가 되었다. 전작 < Loving In Stereo >는 끈적한 맛을 줄이고 더욱 세련된 댄스 플로어를 구축하며 흥행전략을 이어갔다. 이번 작도 별반 다르지 않다.

자동으로 어깨가 들썩이는 그루브를 뽑아내는 능력은 여전하다. 브라스 세션을 앞에 세우고 호소력 짙은 보컬과 코러스의 매력을 한껏 살리는 ‘Dominoes’, 하우스와 소울의 매력 포인트를 가장 절묘하게 교차한 트랙 ‘Candle flame’과 같은 트랙이 작품을 견인한다. 새롭고 신선하기보단 제일 무난하게 듣기 좋은 정도에 가깝다.

그동안 전체적인 매력을 주도하던 베이스는 거의 모든 트랙에서 드럼 비트와 각종 전자음, 과잉된 고음에 파묻혀 힘을 발휘하지 못한다. 강약 조절 패턴도 획일화되어 있다. 트렌드에 조금 더 가까이 다가가 세련된 스타일로 놀기에는 좋지만, 뻔하다. ‘Coming back’은 꽤 멋진 베이스라인과 비트를 지녔음에도 세션이 조화롭게 얽히지 못하고 따로 놀고 있는 마당에 전자음만이 홀로 허공에 맴돌면서 좋지 않은 존재감을 과시한다. ‘Back on 74’는 행복하고 평온한 소울이지만, 선명하던 기타 사운드를 뭉개버리는 후반부가 편안한 감상을 해친다. 앨범 내 잔잔한 무드를 담당하는 ‘Good at breaking hearts’는 기존의 ’Casio’ 같은 곡에 비하면 너무 지루한 나머지, 앨범의 흐름을 끊어 먹는다.

즐겁고 편한 감상을 추구하는 정글과 < Volcano >의 방향성 자체는 납득이 된다. 문제는 지속된 반복으로 이 앨범과 그들의 음악이 갖게 된 안전함이다. 다프트 펑크의 < Random Access Memories >가 복고의 재해석으로 물길을 터준 지도 10년이 지났다. 정글은 데뷔로부터 10년이 다 되어감에도 여전히 자신들이 만든 좁은 복고의 틀 안에서 얕은 패턴을 돌려쓴다. 정글의 화산은 화려하고 뜨거울지언정 분출하지 않는 휴화산이다. 겉보기에 멋지고 위험 요소도 없어서 수요는 꾸준하겠지만, 그것이 화산의 본질은 아닐 것이다.

– 수록곡 –
1. Us againt the world
2. Holding on
3. Candle flame
4. Dominoes
5. I’ve been in love
6. Back on 74
7. You ain’t no celebrity
8. Coming back
9. Don’t play
10. Every night
11. Problemz
12. Good at breaking hearts
13. Palm trees
14. Pretty little thing

Categories
Album POP Album

정글(Jungle) ‘Loving In Stereo’ (2021)

평가: 4/5

전 세계 음악 시장의 트렌드가 복고로 향하기 전인 2013년, 당시 20대의 영국 백인 청년 조쉬 로이드 왓슨과 톰 맥팔랜드가 몰두한 프로젝트는 1970년대의 디스코 음악이 중심이었다. 1990년대 애시드 재즈에 직접적인 영향권에 있었던 그들은 펑크(Funk)와 디스코를 기반으로 수십 년 전 그루브를 세련되게 재해석해 사운드의 신구 조화를 주무기로  삼았다. 영국 인디 차트에서 19위를 기록한 데뷔 싱글 ‘Busy earnin’’이 수록된 첫 앨범으로 신선함을 확보한 이들은 듀오에서 7인조 밴드로 규모를 확장한 후 후속 음반 < For Ever >를 발표했다.

소포모어 작품은 조쉬와 톰이 겪은 이별의 슬픔을 역설적으로 번득이는 디스코로 풀어내며 진화한 음악성을 드러낸 반면, 이번 < Loving In Stereo >는 전작에 자연스레 녹아 든 침울한 분위기를 뒤집는다. 바이올린 선율로 비장한 연출을 선보인 서곡 ‘Dry your tears’를 전진배치 하고 템포를 높인 디스코 풍의 곡 ‘Keep moving’으로 유기적 구성을 취해 낙관적 복귀를 선언했다. 소울풀한 리듬을 중심으로 사이키델릭한 요소를 절묘하게 가미한 ‘All of the time’과 이들의 여유로운 기운을 이식한 ‘Lifting you’가 한층 가벼워진 분위기를 조성한다.

뉴웨이브 사운드를 연상시켜 기타에 주목한 트랙 ‘Truth’ 외에도 새로운 시도를 이어간다. ‘Romeo’에서는 래퍼 바스를, 알앤비 싱어 프리야 라구의 목소리를 빌린 ‘Goodbye my love’는 그들이 처음 시도한 협연으로 확장된 음악 스펙트럼이 엿보인다. 각각 올드스쿨 힙합과 부드러운 톤의 보컬을 결합함에서도 균질한 결과물을 추출해 담백한 프로듀싱 감각도 입증한다.

자신들이 태어나기도 훨씬 이전의 음악 스타일을 이제 막 서른을 넘긴 이들이 구사한다는 사실 자체도 흥미롭지만 정글은 신구세대를 병합했다. 레트로 열풍에 접어든 시대의 풍조가 소구점으로 작용했고 정교한 샘플링을 통해 구성한 리드미컬한 웨이브는 젊은 세대에게도 짙은 호소력을 발휘한다. ‘Can’t stop the stars’ 속 오케스트라 연주가 풍성했던 앨범의 문을 닫기까지 정글이 발산한 생동감 넘치는 에너지는 끝내 세월의 간극을 메웠다.

기분 좋은 활력을 갖춘 복고풍 음악의 향연, < Loving In Stereo >가 내포한 경쾌한 에너지는 우울한 현재와 대비되며 평범했던 일상을 그립게 한다.

-수록곡-

  1. Dry your tears
  2. Keep moving
  3. All of the time
  4. Romeo
  5. Lifting you
  6. Bonnie Hill
  7. Fire
  8. Talk about it
  9. No rules
  10. Truth
  11. What d’you know about me?
  12. Just fly, don’t worry
  13. Goodbye my love
  14. Can’t stop the sta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