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아이브(IVE) ‘Love dive’ (2022)

평가: 3.5/5

사랑, 하이틴, 주체성. 뻔한 키워드를 모아놓았으나 풀어가는 방식은 색다르다. 먼저 하이틴 콘셉트와 긴밀한 관계를 맺고 있는 디스코, 팝 펑크, 록 등 뉴트로의 경쾌함은 찾을 수 없다. 오히려 불길하고 아슬아슬하다. 곡 전반에 레이디 가가의 ‘Monster’, ‘Bad romance’ 등이 떠오르는 어두운 분위기와 긴장감이 맴돌고, 웅장한 퍼커션과 리버브를 먹인 하모니는 ‘숨 참고 love dive’라는 가사에 맞춰 하강하는 느낌을 준다.

특기할만한 부분은 가사다. 주체성을 내세운 대부분의 걸그룹은 타인의 시선을 의식한다거나 사랑을 갈구하는 등 모순적인 태도를 보였지만 ‘Love dive’는 다르다. 아이브는 나에게 빠져들라는 수동적인 주문을 외우는 대신 나르키소스가 자기 모습을 보고 호수에 뛰어들었다는 신화를 따라 스스로에게 빠진다. 나르시시즘은 어떤 외부적인 요인에도 얽매이지 않는 자기애를 완성한다. 다른 이를 향한 사랑의 화살을 자신에게 돌린, 성공적인 큐피드의 재해석이다.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아이브(IVE) ‘Eleven’ (2021)

평가: 3/5

아이즈원의 막내였던 장원영과 안유진을 필두로 데뷔한 걸그룹 아이브의 ‘Eleven’은 모든 예측을 벗어난다. 아이즈원이 추구했던 우아함, 작년부터 올해까지 걸그룹 콘셉트를 휩쓸었던 하이틴 대신 이국적인 아름다움을 내세운다. 오리엔탈 사운드의 도입부와 반복되는 퍼커션 리듬, 마림바 선율은 절제미를 추구하며 멤버들의 독특한 목소리를 부각한 것이 증거다. 특히 후렴구 직전 급격히 속도를 줄이며 등장하는 ‘난 몰랐어 내 맘이 이리 다채로운지’라는 가사와 매혹적인 보컬은 의도적인 킬링 포인트다.

에스파, 스테이씨 등 신인 걸그룹의 약진 속에서 후발주자로 나선 아이브는 차별성을 선택했다. 개성 강한 컨셉트를 지속했을 때 낳는 지루함과 상대적으로 부족한 보컬은 시간이 필요하지만 전체적으로 기대 이상의 데뷔 싱글이다. 음원차트 상위권을 향해 전진하는 ‘Eleven’은 아이브를 축구팀의 ‘베스트 일레븐’으로 만들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