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애쉬 아일랜드(ASH ISLAND) ‘Everything’ (2022)

평가: 3/5

2020년에 창모의 ‘Meteor’가 있었다면, 2021년에는 애쉬 아일랜드의 ‘멜로디’가 있었다. 대중 친화적 싱잉랩에 록을 연상케 하는 스타일의 음악까지, 2019년 데뷔 앨범 < Ash >의 타이틀 곡 ‘Paranoid’ 때부터 뽐내던 애쉬 아일랜드만의 개성이다. 그런 면에서 볼 때 신곡 ‘Everything’은 지금까지와 그 성격이 매우 다르다. 물론, 이러한 작은 특징 몇 개로 그를 전부 대변할 수는 없지만 말이다.

분위기만 보자면 정규 1집에서 전체적으로 풍기던 어두운 공기를 닮았다. 힙합 리듬 뒤로 여러 악기와 보컬이 자리해 있는 사운드가 인상적이다. 들릴 듯 말 듯 숨어있는 전기 기타 또한 무시할 수 없는 흡인력을 발휘한다. 선율, 라임 등 음악적 장치보다 노래의 깊은 정서를 살리기 위해 소리의 앞뒤 배치를 적절히 활용했다. 그외 특별한 소구력이 보이진 않지만, 이것 하나로도 듣는 맛은 충분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