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Single POP Single

트웬티 포 케이 골든(24KGoldn) ‘More than friends’ (2021)

평가: 3/5

2000년생의 넘버원 래퍼 트웬티 포 케이 골든의 2021년은 자신과의 싸움이 이어진 해였다. 정상을 차지한 ‘Mood’로 작년 확실한 인지도를 쌓은 그는 이번 봄에 정규 1집 < El Dorado >를 발매했지만 그 기세가 온전히 이어지진 않았다. 싱글 단위의 성공을 맛본 탓인지, 앨범 단위의 작업에 지쳤는지 올해는 <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 >의 사운드트랙을 포함해 노래로만 6곡을 작업하며 자기 뛰어넘기에 열을 올렸다. (차트상으로는 처참히 실패했지만)한 해를 마무리하는 그의 마지막 마감 송은 ‘More than friends’다.

1968년 프레디 스콧의 ‘(You) Got what I need’에서 멜로디를 따와 TOP10에 오르며 마리오, 피프티 센트 등 후배 뮤지션들도 재 공정을 했던 비즈 마키의 ‘Just a friend’를 샘플링했다. 선율만을 가져갔던 사례들과는 다르게 트웬티 포 케이 골든은 통통거리는 피아노 사운드와 후렴의 화음, 아기자기한 보컬튠으로 비즈 마키의 기분 좋게 가벼운 느낌을 살렸다. 에이콘의 ‘Lonely'(이것도 바비 빈턴의 1962년 ‘Mr. Lonely’를 샘플링했다)를 떠올리게 하는 분위기는 캐럴이 아님에도 겨울과 자연스럽게 호흡을 맞춘다. ‘More than friends’ 덕분에 시대를 구분하지 않는 고전의 매력을 의도치 않게 배워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