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폴킴 ‘찬란한 계절’ (2021)

평가: 3/5

폴킴이란 가수가 빛을 보기 시작한 건 달콤한 ‘비’가 내린 이후다. 무명 시절에 발매했던 곡 ‘비’가 그의 음악 인생에 전환점이 되었던 사실을 녹여내듯 이번 신곡에서 화자의 찬란했던 순간을 ‘비가 내리는’ 여름에 비유했다. 지나간 여름, 즉 헤어진 전 연인을 향한 후회와 그리움은 감성적인 가을 날씨에 어울릴만한 사운드를 타고 잔잔하게 전해진다.

쓸쓸하고도 아련한 멜로디를 주조한 건 프로듀서 구름이다. 과거 혼성 듀오 치즈로 활동하다 현재는 백예린과 함께 록 밴드 더 발룬티어스를 결성한 그는 장르에 국한되지 않은 이력만큼 아티스트 맞춤형 작곡을 선보인다. 악기는 피아노 연주와 미디로 작업한 비트뿐이지만 주인공의 목소리를 돋보이게 하면서 본인의 음악색을 적절히 덧입혀 상생을 이룬다. 그간의 행보와 큰 차이는 없지만 여전히 ‘모든 날, 모든 순간’이 아름다운 폴킴의 계절은 영롱한 광채를 품는다.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김현철 ‘선(線)’ (Feat. 폴킴) (2020)

평가: 3/5

반가운 콜라보다. 대중음악계에서도 손에 꼽히는 천재뮤지션 김현철은 ‘한국 시티팝의 왕’으로 마니아들 사이에서 강제 전성기를 맞이하고 있는 현재이기도 하다. 거기에다 포근한 목소리로 큰 사랑을 받고 있는 폴킴과의 조합은 의외지만, 이런 신구 조화는 반가운 시너지를 남기기 마련이다. 더욱이 곡은 김현철이 노랫말은 폴킴이 참여하며 30년이라는 세월의 간극을 아티스트 대 아티스트로 좁히고 있다. 아날로그와 레트로가 현시대의 감성으로 퍼지고 있는 지금 이런 멋진 만남은 음악 팬들에게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폴킴 & 청하 ‘Loveship'(2020)

평가: 2.5/5

최고의 인기 남녀 보컬리스트가 함께했다는 이유로도 많은 이들의 선택을 받기에는 충분하다. 매력적인 음색의 이 남녀 듀엣은 절절한 멜로디 안에서 서로 그리는 연인이 된다. 대중의 인식에 쉽게 안착하기 위한 머니코드를 철저하게 따른 곡이다. 나쁠 것도 없지만 그렇다고 두고두고 들을만한 곡은 아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