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Album KPOP Album

페노메코(Penomeco) ‘ [ Rorschach ] Part 2’ (2023)

평가: 3.5/5

페노메코가 지닌 음악적 이중인격은 양면의 경력을 쌓아 올렸다. < Garden >과 < Dry flower >에 싱잉 랩이 만개하는 와중에도 이따금 래퍼로서 역량을 의심받을 때마다 광적인 벌스를 선보이며 좌중을 침묵시키기도 했다. 이 우직한 행보가 어느새 10년, 그는 자기 정체성을 확증하기 위해 ‘로르샤흐’ 심리검사를 수행한다. 잉크를 흩뿌린 검은 종이 위 두 번째 자아의 본격적인 각성을 꾀하기 위함이다.

웅장하고 냉철한 비트 위 타겟을 향한 정밀한 사격이 이어진다. 절친한 지코와 함께 ‘Rindaman’과 ‘피융!(Pew!)’을 연사한 1부에 이어 다시금 ‘Ghost’로 노력과 애정없는 래퍼들에게 날카로운 비수를 던진 것이다. 타격감 넘치는 구절 사이 어색하지 않게 혼합된 멜로디컬한 랩과 착 감기는 후렴구의 조합은 페노메코 완성본 그 자체며 절정에 다다르기 위한 예열로써 적합한 인트로다.

주도권을 거머쥔 페르소나는 그가 자주 되뇌듯 전례 없는 걸 내놓는다. 타이틀 ‘X’는 ‘전사의 후예’를 재료 삼아 한국의 올드스쿨 힙합을 세밀히 정제하고 리모델링한 작품. 탄탄한 기본기는 물론이고 과거로부터 공수해 온 투박한 플로우와 분위기를 촌스럽지 않게 꾸민 덕분에 업계와 본인 모두 만족할 만한 결과물이 탄생했다. 자연스레 서태지가 연상되는 도입부와 에이치오티(H.O.T.)를 오마주한 가사를 통해 누군가는 유년기를 회상하고 누군가는 신선한 자극을 받게 될 테다.

다분히 역사적이고 문화적인 접근이다. 2021년 창모가 < Underground Rockstar >의 ‘태지’로 자신의 독보적인 위치를 서태지와 일치시키며 그 시대를 추억했다면, 페노메코는 1990년대 전체를 현대로 끌어와 세대 간 연결에 집중했다. 시작은 당대의 아이돌을 연구하며 근간을 찾고 현재 본인의 위치와 역할에 대해 확신하는 구도자의 자세로, 그 끝은 힙합의 문을 열어준 X세대를 향해 존경을 표하는 방식이다. 야성적인 표현도, 섬세하게 고심한 태도도 더없이 진중하다.

물론 타이틀의 존재감으로 인해 중후반부의 반향은 그다지 크지 않다. 싱잉 랩의 또 다른 강자 루피와 합을 맞춘 ‘Bangers’는 두 사람에게 기대한 시너지와는 다른 방향으로 흐르며 적당한 연결부로만 기능한다. ‘나를 넘어서는 게 first’ 등의 가사로 개인적인 경험에 집중한 ‘Yak yak’이나 감성의 손길이 닿은 ‘23 part. 2’는 그의 음악 세계를 이해하는 데 도움을 주는 역할을 맡는다.

2부로 구성된 [ Rorschach ] 시리즈는 그간 충분한 증명에도 주목도가 높지 않았던 음반 활동의 갈증을 통쾌하게 씻어낸다. 오래도록 조준점을 노려본 페노메코는 본인도 수긍할 만한 명분과 대중 취향 사이 어느 지점을 찾아 정조준했다. 확신에 찬 검지로 묵직한 방아쇠를 당긴 순간, 일직선으로 곧게 뻗은 탄도에 흔들림과 빈틈은 없었다.

– 수록곡 –

1. Ghost (Feat. 개코 & 바이스벌사) 
2. X 
3. Yak yak
4. Quick fast
5. Bangers (Feat. 루피)
6. 23 pt.2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페노메코(PENOMECO) ‘Shy (eh o)’ (2021)

평가: 3/5

오토튠을 깔아놓은 듯한 독특한 음색을 트레이드 마크로 타이트한 랩, 보컬, 프로듀싱 등 여러 분야에서 다재다능함을 보여온 힙합 뮤지션 페노메코가 ‘나이지리안 팝’이라는 생소한 장르로 이색적인 음악을 선보인다. 끈적한 그루브와 속도감 있는 드럼 비트, 흥겨운 트럼펫 연주가 라틴 팝의 분위기를 띠고 있어 나플라와 함께 호흡을 맞추었던 싱글 ‘Senorita’가 떠오르기도 한다.

특유의 웅얼거리는 듯한 싱잉 랩과 오토튠의 조합이 나이지리아어를 사용한 가사와 만나 이국적인 분위기를 더하며 이와 상반된 ‘뭣이 중한데’ 같은 한국적인 가사가 언밸런스한 매력을 만든다. 다만 이러한 요소들이 커리어상 변곡점이 될 만큼 신선하진 않다. 미니멀한 사운드에 빈티지한 악기를 사용해 힘을 덜어내는 식으로 변화를 주었지만 근래 계속 고수하고 있는 부드럽고 멜로디컬한 싱잉 랩 스타일의 연장선에 놓여있을 뿐이다. 오히려 진한 아프로팝 사운드에 양동근의 묵직한 음색을 가미한 수록곡 ‘Bolo’가 매혹적으로 들린다.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리듬파워(방사능) ‘Hollywood action (Feat. 페노메코)'(2021)

평가: 3/5

초대 대통령 이승만이 말한 ‘뭉치면 살고 흩어지면 죽는다’를 패러디한 ‘뭉치면 죽고 흩어지면 산다’는 말처럼 개별 멤버가 더 돋보이는 리듬파워의 멤버들은 소속사 아베바컬쳐를 떠나면서 함께 팀플레이 뮤직을 설립해 그 우정을 자랑했다. 이적 후 발매한 < Assbrass >에서 프로듀싱을 맡은 애스브래스의 이름으로 각자의 개성을 담은 솔로 곡들을 모아 새로운 방식으로 음악을 선보였던 이들은 ‘Hollywood action’에서 다시 한번 변모를 꾀한다.

파티와 공연에 적합한 EDM을 기반으로 했던 이전과 달리 트랩 비트에 오리엔탈 스타일의 브라스를 더해 이색적인 분위기를 형성한다. 특유의 B급 감성이 담긴 가사는 여전하지만 드웨인 존슨, 네이마르, 윤다훈 등 유명인을 언급하여 캐릭터를 구축하고 사이에 페노메코의 피처링을 더해 끝까지 듣는 재미를 놓치지 않는다. 각자의 개성만큼 뛰어난 협동의 힘으로 크루의 시너지를 보여준 싱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