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Album POP Album

데이비드 보위(David Bowie) ‘The Rise And Fall Of Ziggy Stardust And The Spiders From Mars’ (1972)

자극을 원하는 70년대의 자극적 록의 상징…글리터록

70년대 초반 미국의 사회분위기는 60년대의 그것과 많이 달라져 있었다. 사회변혁의 ‘미몽’에서 깨어난 대학생들은 시위 전선에서 물러나 더 이상 사회에 고함지르지 않았다. 베트남 전쟁은 막바지로 치닫고 있었고 보수주의자 닉슨이 민주 진영의 열망에 반하여 72년 대통령에 재선되었다.

지쳐버린 젊은이들은 극도로 실망한 채 학교로, 자기의 방으로 돌아갔다. 이윽고 60년대 반전 및 인권운동의 기류는 사그라들고 개인주의 시대의 문이 열렸다. 마침 경제가 호황국면을 맞이하자 사람들은 안락과 소비중심의 생활패턴에 빠져들었고, 젊은 세대는 마약과 섹스에 탐닉했다. ‘자기로 좁혀진 세계’에 살게된 사람들은 자신에게 충격을 줄 자극을 원하고 있었다.

머리 좋은 영국가수 데이비드 보위(David Bowie)는 이런 시대특성을 간파하여 자극을 바라는 수요자들에게 자극적인 음악과 무대를 공급해야 한다고 판단했다. 그것이 글리터 록이이요 글램 록이었다(앞의 T 렉스편 참조). 그에게 통산 다섯 번째가 되는 이 음반은 당시의 사회적 상황이 잉태시킨 글램 록의 결정판이었다.

그는 자극을 원하는 세대를 위해 ‘지기 스타더스트’라는 매우 쇼킹한 이미지의 가상 인물을 창조했다. 지기 스타더스트는 빈스 테일러라는 무명가수의 이야기에 기초해 인위적으로 만들어낸 허구의 인물로서 다름 아닌 보위 자신이었다. 믹 론슨(기타), 트레버 볼더(베이스), 믹 우드먼세이(드럼)로 구성된 밴드의 명칭도 지기 이미지에 맞춰 ‘화성에서 온 거미들'( Spiders from Mars)로 붙였다.

지기는 방탕하고 스타덤에 굶주렸으며 양성적인 이미지였다. 그는 자신을 지기에 맞추어 외계인 의상, 오렌지색으로 물들인 머리, 붉게 칠한 입술, 곤충처럼 그린 아이섀도우 등 파격적인 모습을 하고 무대에 섰다. 그는 이에 대해 이렇게 주장했다. “지금 충격을 줄 수 있는 유일한 것은 극단으로 가는 것이다. 그렇게 하지 않으면 아무도 관심을 갖지 않는다.”
새로운 이미지 창조에 집착한 그는 심지어 72년 초 『멜로디 메이커』지와의 인터뷰에서 “난 현재 게이이며 전부터 게이였다”라고 했다.

음반도 지기를 중심으로 각 노래를 이와 연관시켜 통일성을 부여했다. 이를테면 이 앨범도 당시 크게 유행한 ‘컨셉트 앨범’ 가운데 하나였다.

‘로큰롤 자살'(Rock’n roll suicide)과 ‘5년'(Five years)은 지기의 운명을 다루었으며 ‘별사람'(Starman), ‘달시대의 백일몽'(Moonage daydream) 등은 지기의 공상과학적 이미지를 살린 노래이다. 데이비드 보위가 공상과학에 관심이 많았던 것은 69년 아폴로 11호의 달 착륙에 의한 우주시대 도래의 영향이 컸다. 지기의 양성적 컬러는 ‘여성 참정도시'(Suffragette city)와 ‘여성 스타더스트'(Lady stardust)에 나타난다.

글리터 록이라고는 하지만 번쩍이는 화려한 의상과 야한 화장 등 분위기가 그럴 뿐이지 실제 음악은 전형적인 로큰롤 사운드를 들려주고 있다. 제프 벡의 영향을 받은 믹 론슨(Mick Ronson)의 공격적이고 날카로운 기타연주에 전적으로 의존했기 때문이다. 믹 론슨은 스트링(絃) 편곡에서도 재능을 발휘했다. 사운드로 볼 때 <지기 스타더스트와 화성에서 온 거미들>은 전형적인 ‘기타 록’ 앨범이다.

보위는 당시 영국 순회공연을 통해 지기의 이미지를 확실히 심었다. 그러나 그것이 팬들의 과열반응을 유발하면서 비난을 받게 되자, 73년 7월 지기를 포기하겠다고 선언하고 모습을 바꾸어버렸다.

하지만 그것은 이미 지기 콘서트를 관람한 청소년들의 뇌리에 깊이 박힌 이후였다. 그들은 후에 지기의 쇼킹한 이미지를 되살린 펑크 록을 창조했다. 분노한 펑크 록의 젊은이들은 지기의 외적 충격은 수용했으나 그의 메시지는 결코 배우지 않았다.

Categories
Album POP Album

데이비드 보위(David Bowie) ‘Hunky Dory’ (1971)

평가: 5/5

변화무쌍 ‘록 카멜레온’의 줄기세포

1972년 영국, 글램 록의 시대가 열렸다. < The Rise And Fall Of Ziggy Stardust And Spiders From Mars >로 지구에 강림한 외계인 데이비드 ‘지기 스타더스트’ 보위가 충격적인 바이섹슈얼적 분장과 기괴한 퍼포먼스로 영국 록 시장을 강타했다. UK 앨범 차트 1위는 지난해에 이어 티렉스(T.Rex)의 < Electric Warrior >였고, 야심만만한 마크 볼란이 닦아놓은 길에 후발 주자 지기 스타더스트는 더욱 큰 자극으로 무대를 물들였다.

신선한 창조에 경도된 대중은 뒤늦게 보위의 디스코그라피를 훑었다. 싱글 차트 3위까지 올랐던 ‘Space oddity’를 기억하는 이들은 소수였고, ‘The man who sold the world’의 헤비함은 블랙 사바스와 레드 제플린, 딥 퍼플에 한참 밀려있었다. 철저한 무명이었던 보위 음악의 재평가는 바로 그다음 앨범이자 지기 스타더스트로부터 1년 전, 기상천외하고 잠재력으로 꽉 채워진 < Hunky Dory >를 통해 이뤄졌다.

스물네 살 데이비드 보위의 모든 지식과 사상이 총동원된 앨범은 기상천외한 헌사와 번뜩이는 창의적 시선, 아름다운 멜로디 라인이 녹여진 종합 선물 세트다. 당대의 우상들에게는 후배의 겁 없는 트리뷰트부터 날카로운 사회 비판, 날 선 사운드부터 인간적인 면모까지 상상할 수 있는 대부분을 아우른다. 변화무쌍한 ‘카멜레온’ 데이비드 보위의 야심 찬 출사표이자, 앞으로의 커리어를 모조리 예고한 청사진이다.

‘신비한 매력에 매혹당하고 / 빨라지는 변화 속으로 들어가네.’를 활기차게 내뱉는 ‘Changes’는 앞으로 보위의 변화무쌍한 40년을 예고하는 성명서다. 1972년 한 해 늦게 빌보드 싱글 차트에 모습을 드러낸 이 곡은 전에 없던 생기발랄한 에너지가 귀를 사로잡는다. 피아노 한 대와 목소리로만 빚어낸 ‘Oh! you pretty things’는 심오한 가사에도 불구하고 분위기는 더없이 경쾌하며, 1970년대 닐 영 풍의 어쿠스틱 트랙 ‘Kooks’에는 아들 던컨 존스의 탄생을 기뻐하는 따뜻한 인간미가 담겨있다. 변신의 첫 발걸음이 산뜻한 셈이다.

숨겨진 닐 영뿐만 아니라 앨범은 전체적으로 수많은 아티스트들에 대한 헌사를 대놓고 (혹은 여전히 은밀하게) 표방한다. 트리뷰트로 가득한 LP 뒷면의 문을 여는 것은 실제 곡의 주인공은 듣고 기겁했다는 ‘Andy warhol’, 밥 딜런의 1962년 작 ‘Song to Woody'(Woody Guthrie)를 적절히 패러디한 ‘Song for Bob Dylan’이다. 특히 루 리드의 벨벳 언더그라운드를 옮겨온 ‘Queen bitch’는 기타리스트 믹 론슨의 날카로운 기타 연주가 주도하는 앞으로 글램 록 시대 보위 음악을 정확히 예고했다.

이러한 명곡의 홍수 속에서도 ‘Life on mars?’의 독보적인 아우라에 맞설 트랙은 없다. 같은 프랑스 아티스트의 원곡을 두고 만들어진 프랭크 시나트라의 앤섬(Anthem) ‘My way’의 완벽한 대척점인 이 곡은 1970년대의 ‘성난 예언자’가 바라본 제국주의와 물질만능주의에 대한 통렬한 비판이다. 화성보다도 메마른, 삭막한 현실과 통제되는 대중의 비참함이 고스란히 담긴 이 곡은 데이비드 보위의 비범한 철학과 핵심을 찌르는 시각을 투영한, 시대를 빛낸 명곡이다.

1960년대 히피 무브먼트의 소멸로 갑작스레 텅 비어버린 음악계에 보위는 그야말로 혜성 같이 나타났다. 글램 록 시대 표면적 인기는 티렉스가 더 많았지만, 최후의 승자는 사색적인 이들까지도 끌어당긴 보위의 마법이었다. < Hunky Dory >는 그 모든 기본기를 담은 만능의 줄기세포다.

– 수록곡 –
1. Changes 
2. Oh! you pretty things 
3. Eight line poem
4. Life on mars? 
5. Kooks 
6. Quicksand
7. Fill your heart
8. Andy warhol 
9. Song for Bob Dylan 
10. Queen bitch 
11. The Bewlay brothers

Categories
Album POP Album

데이비드 보위(David Bowie) ‘Space Oddity’ (1969)

평가: 3.5/5

‘Ground Control To Major Tom’

우주를 꿈꾸는 모든 인류의 송가가 된 ‘Space oddity’를 담은 데이비드 보위의 소포모어 앨범. 열아홉 나이로 야심 차게 발매한 데뷔작 < David Bowie >는 침묵했지만, 곧바로 단 한 곡으로 세상에 이름을 알렸다. 영국 필립스 레코드에서 < David Bowie >라는 이름으로, 미국에서는 머큐리 레코드에서 < Man Of Words/Man Of Music >이라는 두 개의 이름으로 발매되었다가 1972년 재발매를 통해 비로소 < Space Oddity >로 통일되었다.

데이비드 보위 가장 최초의 발걸음은 ‘사이키델릭 포크’라 불리는 프로그레시브 록의 성향을 띤 어쿠스틱 포크였다. 전작이 이를 미처 다듬지 않고 나열하는 데 그쳤다면, < Space Oddity >는 이를 질서 있게 배치함으로써 지지를 얻었다. 우주 비행사의 교신 내용을 상상한 장대한 비극의 아리아 ‘Space oddity’는 UK 차트 5위에 오르며 히트했을 뿐만 아니라 황홀한 멜로트론 연주와 가녀린 선율로 데이비드 보위의 영원한 고전 반열에 올랐다. 장대한 ‘Space oddity’와 이어지는 ‘Unwashed and somewhat slightly dazed’는 긴 제목만큼이나 하모니카, 일렉트릭 기타 등 다양한 구성이 오가며, 9분에 달하는 대곡 ‘Cygnet committee’는 말 그대로 거대하다.

이러한 실험적 면모는 1960년대 후반 영국 록 시장에 불던 프로그레시브 록의 바람이 짙게 반영된 결과다. 특히 교향악적 구성을 즐겨 사용했던 밴드 무디 블루스(Moody Blues)의 파트너 토니 비스콘티(Tony Visconti)의 프로듀싱이 큰 몫을 했다. 무디 블루스의 베이시스트 존 로지 또한 참여했고, 또 다른 프로그레시브의 전설 예스(Yes)의 릭 웨이크먼이 건반을 맡았다. 1969년 개최된 프리 페스티벌(Beckenham Free Festival)을 기념하는 3부작 트랙 ‘Memory of a free festival’에는 훗날 ‘지기 스타더스트’ 시절 화성(Mars) 밴드의 기타리스트 믹 론슨이 기타를 맡아 솔로 연주를 선보인다. (토니 비스콘티는 훗날 1970년대 티렉스(T.Rex)와 데이비드 보위 등 글램 록의 부흥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

향후 프로그레시브 록은 1970년대부터 킹 크림슨, 에머슨, 레이크 앤 파머, 제네시스 등의 밴드를 통해 활짝 꽃을 피우지만 데이비드 보위는 결코 한곳에 머무르지 않았다. 향후 < Hunky Dory >와 ‘지기 스타더스트’가 선보이는 파격의 글램 록 예고편이 ‘Janine’, ‘Conversation piece’에 숨어있다. 플루트의 몽환을 심은 ‘An occasional dream’과 간결한 ‘Letter to hermione’에서 빛나는 멜로디 또한 살짝 싹을 틔운 보위의 음악 세계를 엿볼 수 있다.

명곡의 수록에도 < Space Oddity >는 전체적으로 팬들에게 생소하며 발매 당시에도 크게 주목받지 못했다. 20세기 최고의 록 혁신가의 자양분은 역설적이게도 철저한 대중의 무관심이었다.

-수록곡 –

  1. Space oddity
  2. Unwashed and somewhat slightly dazed
  3. (Don’t sit down)
  4. Letter to hermione
  5. Cygnet committee
  6. Janine
  7. An occasional dream
  8. The wild eyed boy from freecloud
  9. God knows i’m good
  10. Memory of a free festiva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