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Album POP Album

디제이 칼리드(DJ Khaled) ‘Khaled Khaled'(2021)

평가: 2.5/5

‘We the best music!’을 외치는 시그니처 사운드처럼 그는 언제나 ‘최고’의 자리에 목마르다. 재작년 자신의 앨범 < Father Of Asahd >가 빌보드 앨범 차트 1위로 데뷔하지 못하자 대신 그 자리를 꿰찬 타일러 크리에이터를 SNS를 통해 디스한 사건이 그것을 단적으로 증명한다. 최고의 자리에 오르기 위해 최고의 뮤지션을 캐스팅해 화려한 라인업으로 귀보다도 눈을 먼저 사로잡는 디제이 칼리드의 전략은 열두 번째 정규작 < Khaled Khaled >에서도 이어진다.

대중적인 프로덕션과 곡조를 충실히 뒤받치는 덕에 실제로 그의 작품에는 늘 몇몇 즐기기 좋은 곡들이 자리한다. 포문을 여는 ‘Thankful’은 바비 블랜드(Bobby Bland)의 ‘Ain’t no love in the heart of the city’를 샘플링해 가스펠 코러스와 플루트로 생동감을 연출한 호기로운 인트로다.

데릭 앤 더 도미노스의 ‘Layla’를 발췌한 ‘I did it’ 역시 원곡의 전설적인 기타 리프에 화답하는 세 래퍼의 랩이 멋지고, 포스트 말론의 훅은 현시대의 ‘록스타’ 다운 카리스마로 노래에 새 생명을 불어넣는다. 808 베이스 위 공간감 있는 브라스를 머금은 ‘I can have it all’의 소울풀한 허(H.E.R.)의 보컬과 고뇌를 토로하는 믹 밀의 래핑은 본작에서 가장 인상적인 퍼포먼스.

그러나 이렇게 힘찬 기운을 전달하는 곡이 많지 않다는 것이 문제다. 다채로운 색감의 비트는 가수의 색깔과 잘 맞아떨어지나 디제이 칼리드의 곡이라기보다 해당 뮤지션의 또 다른 싱글이라는 인상에 가깝다. 잔치에 초대된 뮤지션들은 저마다의 개성을 드러내며 높은 텐션으로 랩과 노래를 주고받지만, 거대 네임밸류의 피쳐링진은 너무나 많고 이를 감독하는 지휘가 부족한 탓에 화끈해야 할 파티의 퍼레이드는 수록곡 간의 유기성을 떨어트리는 역효과를 불러온다.

에너제틱한 ‘I did it’을 지나 느닷없이 긴장감을 덜어내는 ‘Let it go’는 저스틴 비버와 래퍼 21 새비지의 콜라보가 부조화를 이루고, 잭슨 파이브의 ‘Maybe tomorrow’를 가져와 갑작스러운 긍정 에너지를 버무리는 ‘Just be’에서는 앨범의 주인공이 누구인지 의아하게 한다. 이렇다 할 명분 없이 행해진 소재 확장이라 가수의 활약에도 어색함이 가득하다. 속도감 있는 ‘Body in motion’에 이은 전체 맥락을 고려하지 않은 듯한 드레이크와의 작년 선 공개 싱글 ‘Popstar’는 맥이 풀리고, 드레이크 특유의 나른함 ‘Greece’도 전체 구성에는 어울리지 않는 넘버다.

들을 거리는 풍부하나, 하나의 앨범으로서 뚜렷한 콘셉트를 제시하는 능력은 이번에도 미달이다. 단일 작품보다 해외 팝을 즐겨 듣는 어느 리스너의 플레이리스트를 연상하게 하는 앨범은 창작자의 존재감을 감지하기 어렵고, 몇몇 수준급의 곡에도 감상은 허공을 맴돈다. 바람대로 < Khaled Khaled >로 그는 빌보드 앨범 차트 정상을 탈환했다. 하지만 ‘We the best music!’의 외침은 점점 공허하게 들린다.

– 수록곡 –
1. Thankful (Feat. Lil Wayne, Jeremih) 
2. Every chance I get (Feat. Lil Baby, Lil durk)
3. Big paper (Feat. Cardi B)
4. We going crazy (Feat. H.E.R., Migos)
5. I did it (Feat. Post Malone, Megan Thee Stallion, Lil Baby, DaBaby) 
6. Let it go (Feat. Justin Bieber, 21 Savage)
7. Body in motion (Feat. Bryson Tiller, Lil Baby, Roddy Ricch)
8. Popstar (Feat. Drake)
9. This is my year (Feat. A Boogie Wit Da Hoodie, Big Sean, Rick Ross, Puff Daddy)
10. Sorry not sorry (Harmonies by The Hive) (Feat. Nas, JAY-Z, James Fauntleroy)
11. Just be (Feat. Justin Timberlake)
12. I can have it all (Feat. Bryson Tiller, H.E.R., Meek Mill) 
13. Greece (Feat. Drake)
14. Where you come from (Feat. Buju Banton, Capleton, Bounty Killer) 

Categories
Album POP Album

로얄 블러드(Royal Blood) ‘Typhoons'(2021)

평가: 4/5

영국의 록 듀오 밴드 로얄 블러드는 블루스, 개러지 록의 현주소이자 미래다. 2014년 발매한 셀프 타이틀 데뷔작과 2집 < How Did We Get So Dark? >에서 습득했던 격렬한 리프의 예술은 단순으로 치부할 수 없는 핵심적인 자산이다. 최근 몇 년간 유수의 록 페스티벌에서 폭발적인 라이브 실력까지 선보이며 고공비행 중인 그들은 3번째 앨범 < Typhoons >로 협소해진 록 시장에서 독보적 우위를 점한다.

미국 밴드 퀸즈 오브 더 스톤 에이지의 프론트 맨 조쉬 옴므가 프로듀싱한 ‘Boilermaker’를 서막으로 앨범은 견고하게 유지된 선 굵은 하드 록 사운드에 댄스 록과 디스코를 결합한다. 듣는 순간 다프트 펑크의 ‘Robot rock’을 연상시키는 ‘Limbo’와 더해진 전자적 감각을 질감 있게 편곡한 ‘Trouble’s coming’이 그 예증이다.

타이틀 곡 ‘Typhoons’는 단연 일률적인 미덕의 결정체. 오버 드라이브를 그득히 머금은 마이크 커의 맹렬한 베이스와 안정감을 지탱하는 밴 대처의 강직한 드럼이 일으킨 화학작용이다. 메탈 장르 특유의 쾌감을 선사하는 리프는 로얄 블러드 음악의 본질을 드러내는 지점이다.

앨범 명처럼 로큰롤 태풍이 휩쓸고 지나간 자리 끝자락엔 피아노 발라드 ‘All we have is now’만이 잔재로 남아 긴 호흡을 가다듬는다. 줄곧 비판으로 언급되었던 획일적인 음악이라는 벽을 허물고 새 지평을 여는 순간이다. 대담하게 진화한 로얄 블러드는 < Typhoons >로 파죽지세의 근거를 확증하며 화이트 스트라이프스로부터 뿌리내려진 2인조 록 밴드의 명맥을 성공적으로 잇는다.

-수록곡-

  1. Trouble’s coming
  2. Oblivion
  3. Typhoons
  4. Who needs friends
  5. Million and one
  6. Limbo
  7. Either you want it
  8. Boilermaker
  9. Mad visions
  10. Hold on
  11. All we have is now
Categories
Album POP Album

런던 그래머(London Grammar) ‘Californian Soil'(2021)

평가: 3.5/5

2013년 성공적인 데뷔작 < If You Wait >를 발표한 영국의 혼성 트리오 런던 그래머는 2집 < Truth Is A Beautiful Thing >으로 차트 1위를 석권하며 대중에게 알려졌다. 결성 당시부터 민주적인 방식을 고수한 그들은 세 번째 앨범 < Californian Soil >을 통해 팀의 보컬리스트 한나 레이드를 밴드의 리더로 확고히 자리매김하며 변화를 도모했다.

무아지경의 영적 인트로를 시작으로 트립합의 대표자 매시브 어택의 ‘Teardrop’과 유사한 ‘Californian soil’을 타이틀로 건 이유는 먼저 자신들의 지향점을 짚기 위함이다. 2000년대 알앤비와 앰비언트 팝을 융합한 ‘Missing’으로 전작과 유사한 흐름을 보이며 여전히 음울한 정서가 지배하는 듯 보이나 과감한 역동성을 도입하며 전보다 새로워진 에너지를 체감하게 만든다.

그 중심에는 대담한 서정과 생동감을 결합한 보컬리스트 한나 레이드가 있다. 안정적으로 쌓아 올린 그의 보컬이 구축한 몽환적인 ‘Lose your head’가 그 결과물이며 런던을 무대로 활동하는 전자음악 프로듀서 조지 피츠제럴드의 참여도 주 요인이다. 간결하면서 웅장한 시그니쳐 사운드를 일렉트로닉 팝 요소로 주조한 ‘How does it feel’과 ‘Baby it’s you’는 신선한 호흡이 일군 걸출한 합작품.

< Californian Soil >은 미니멀리즘을 앞세운 오묘한 클래식 사운드가 감각적인 여백을 그려낸 앨범이다. 런던 그래머만이 연출할 수 있는 덜어냄의 미학이 여기 있다. 적절히 형성된 균형을 유지하고 화려함을 첨가한 < Californian Soil >은 단조롭고 정제된 흐름 속에서도 보이지 않게 흐르는 활력이자 매끄러운 잔향이다.

-수록곡-

  1. Intro
  2. Californian soil
  3. Missing
  4. Lose your head
  5. Lord it’s feeling
  6. How does it feel
  7. Baby it’s you
  8. Call your friends
  9. All my love
  10. Talking
  11. I need the night
  12. America

Categories
Album POP Album

장 미셸 자르(Jean Michel Jarre) ‘Amazônia'(2021)

평가: 3.5/5

프랑스 출신 음악가 장 미셸 자르는 독일의 크라프트베르크, 이탈리아의 조지오 모로더와 함께 1970~1980년대 전자음악의 대중화를 이끌었다. < 아라비아의 로렌스 >, < 닥터 지바고 >, <죽은 시인의 사회>에서 음악을 맡은 위대한 영화 음악가 모리스 자르의 아들인 그도 50년 동안 전자음악 역사에 눈부신 발자취를 남겼다. ‘Equinoxe part 4’가 < MBC 뉴스데스크 >의 엔딩 음악으로, ‘Calypso’가 < 시사매거진 2580 >에 쓰여 국내에도 친숙한 그의 작품은 대중 친화적인 연주 음악으로 명성을 확고히 했다. 사진작가 세바스티안 살가도가 기획한 동명의 전시 프로젝트에서 영감을 받아 제작된 스물한 번째 정규앨범인 < Amazônia >는 소리로 아마존 밀림을 탐색한다.

이 앨범의 감상은 청취보다 체험에 가깝다. 목적 자체가 소리를 통한 아마존 밀림의 형상화이기에 감정이입 같은 보편적 욕구와 엇갈리고 음악이 텁텁하게 들리지만 창작의 의도를 수용하면 소리의 질감에 감응할 수밖에 없다. 헤드폰으로 입체감 있는 소리를 구현한 바이노럴 방식과 공간감을 부여하는 5.1 서라운드 사운드 시스템의 두 버전을 동시에 발매했다는 점에서 생생한 소리에 대한 자신감이 드러난다.

단순한 배경음악을 지양하고자 했던 장 미셸 자르는 제네바 국립민속박물관에서 채취한 자연음을 가공하고 여기에 전자음을 섞어 자신만의 아마존 밀림을 창조했다. 테크노에서 앰비언트로 변하는 ‘Amazônia part 4’나 각종 이펙트와 신시사이저 아르페지오의 노출이 뚜렷한 ‘Amazônia part 5’는 특유의 스타일이 드러나는 지점. 리듬과 선율의 전위성과 불규칙성은 예측 불허한 밀림의 풍경과 닮아 사실감을 부여하지만 이것조차 엄격한 설계의 결과다.

프랑스 작곡가 피에르 셰페르는 자연음을 기계적으로 변형하고 조작한 구체음악을 고안했고 장 미셸 자르는 그 방식에 매료되어 초기작의 문법으로 삼았다. 이후 그는 인간미를 불어넣은 전자음악으로 < Oxygène >이란 이정표를 세웠다. 50년에 달하는 경력을 거쳐 다시금 구체음악의 방법론에 천착한 이번 작품은 소리의 가공 그 본질에 몰두하며 초심을 되새겼다.

– 수록곡 –
1. Amazônia Part 1
2. Amazônia Part 2
3. Amazônia Part 3
4. Amazônia Part 4
5. Amazônia Part 5
6. Amazônia Part 6
7. Amazônia Part 7
8. Amazônia Part 8
9. Amazônia Part 9

Categories
Album POP Album

애벌랜치스(The Avalanches) ‘We Will Always Love You'(2020)

평가: 4/5

호주 출신 전자음악 밴드 애벌랜치스가 4년 만에 정규 앨범 < We Will Always Love You >로 돌아왔다. 이들은 1997년 결성된 이래 사반세기에 가까운 시간 이번 앨범을 포함 단 3장의 음반을 발표했다. 과작의 뮤지션임에도 샘플링을 활용하는 음악 장르를 일컫는 플런더포닉스의 대표 주자로 꼽히며 창조적인 재구성의 미학을 펼쳐낸 정규 4집은 그들의 명성을 지탱한다.

앨범을 들을수록 스티븐 스필버그가 1977년에 감독한 영화 < 미지와의 조우 >의 후반부 장면이 떠오른다. 번쩍거리는 미확인 비행체와 음악으로 대화하는 아름다운 장면은 ‘음악은 만국공통어다’라는 메시지에 진정성을 부여한다. 이 작품 역시 은하 저편 미지의 세계와의 교신으로, 화려한 피쳐링 군단은 지구대표 음악사절단이며 샘플링 된 곡들은 지구에 보석 같은 흔적을 남긴 소리샘이다. 이 구성 요소들을 한데 모아 영롱한 마법 구슬로 빚어내는 건 애벌랜치스의 몫이다.

이들의 음악은 샘플의 화학적 결합을 이뤄냈단 점에서 기존의 매시업과 차별점을 가지며 다른 아티스트의 노래를 발췌하되 자신들의 악기 연주와 프로덕션으로 재포장하는 사운드 메이킹이 그 증거다. 영국의 포크 뮤지션 바시티 버냔의 1970년 곡 ‘Glow worms’는 ‘Reflecting light’에서 단서만 제공해주고 자취를 감춘다. 잔잔한 포크의 색채가 걷히며 몽환적인 사이키델릭의 기운을 드리운 채 사라진다. 복고적 전자음악의 기술자 제이미 엑스엑스의 서늘한 사운드는 ‘Buffalo stance’로 1989년을 뒤흔든 네네 체리의 당돌한 래핑과 기분 좋게 부딪히고 이렇게 삼바 풍의 춤곡 ‘Magalenha’는 이색적 요소를 투입한 ‘Wherever you go’로 재탄생한다.

샘플링 소재가 뚜렷하게 감지되는 곡도 있다. ‘Interstellar song’은 알란 파슨스 프로젝트의 ‘Eye in the sky’의 후렴구를 도입부에 전면 배치하여 손쉽게 대중성을 확보한다. 엠지엠티(MGMT)의 보컬에 더 스미스의 상징과도 같은 조니 마의 찰랑거리는 기타가 합세한 ‘The divine chord’는 20세기를 상징하는 작곡가 버트 바카라크의 선율을 빌려와 중량감을 높인다. 두 곡은 우주적이고 공감각적인 사운드에 팝적인 멜로디가 겹치는 앨범의 하이라이트. 펑키(Funky)한 디스코 ‘Music makes me high’와 애상적인 ‘Running red lights’도 뚜렷한 멜로디에 강점을 갖춘다.

은하 저편에 도달하지 못해도 이 작품은 우리 지구인들에게 특별한 종합선물세트가 된다. 샘플링에 대한 정보가 없어도 장르를 넘나드는 우주적인 소리에 넋을 잃고 홀릴 것이며 학구파들에게는 파고 파도 끝없는 금맥이 될 작품이다. 원곡을 듣는 재미와 어떻게 변주되었는지 살펴보는 과정이 더해진 덕분이다. ‘이미 세상을 뜬 아티스트의 예전 노래를 샘플링하는건 마치 그들의 영혼을 불러오는 것과 같다!’라고 그룹의 멤버 로비 채터는 말한다. 과거와 현재의 숨결이 닿아 하나의 곡으로 귀결되는 순간 너와 나의 음파는 시공간을 초월하여 흐른다.

– 수록곡 –

1. Ghost story (Feat. Orono)
2. Song for Barbara Payton
3. We will always love you (Feat. Blood Orange)
4. The divine chord (Feat. MGMT & Johnny Marr)  
5. Solitary ceremonies
6. Interstellar love (Feat. Leon Bridges)  
7. Ghost story pt. 2 (Feat. Orono & Leon Bridges)
8. Reflection light (Feat. Sanada Maitreya & Vashti Bunyan)
9. Carrier waves
10. Oh the sunn! (Feat. Perry Farrell)
11. We go on (Feat. Cola Boyy & Mick Jones)
12. Star song.IMG  
13. Until daylight comes (Feat. Tricky)
14. Wherever you go (Feat. Jamie xx, Neneh Cherry & CLYPSO)
15. Music makes me high
16. Pink champagne
17. Take care in your dreaming (Feat. Denzel Curry, Tricky & Sampa The Great)
18. Overcome
19. Gold sky (Feat. Kurt Vile)
20. Always black (Feat. Pink Siifu)
21. Dial d for devotion (Feat. Karen O)
22. Running red lights (Feat. Rivers Cuomo & Pink Siifu)  
23. Born to lose
24. Music is the light (Feat. Cornelius & Kelly Moran)
25. Weightl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