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POP Single Single

알레소, 케이티 페리(Alesso, Katy Perry) ‘When I’m gone’ (2022)

평가: 1.5/5

케이티 페리의 마지막 히트곡은 2017년에 공개한 ‘Chained to the rhythm’이고 그로부터 3년 후에 발표한 앨범 < Smile >이 부진하자 그는 초조했다. 유행에 뒤쳐진 것을 직감한 이 ‘캘리포니아 걸’은 트렌드를 전담할 막강한 조력자로 스웨덴 출신의 디제이 겸 프로듀서 알레소를 선택해 일렉트로닉 음악 강국인 스웨덴의 음악 감성을 수혈 받았다.

인기의 중심에서 서서히 밀려나는 자신을 의식한 듯 절대 쉽게 사라지지 않는다는 직설적인 가사와 클럽을 지향한 스타일은 어울리지 않는 기성복을 착용한 것처럼 불편하다. 2분 40초라는 짧은 러닝타임에서 선명한 멜로디 훅도 없는 이 곡에서 케이티 페리는 유머를 잃었고 자신감도 상실했다. 초기 레이디 가가의 음악이 연상되는 도입부가 나약해진 자존감의 증거. 한 앨범에서 무려 8곡의 빌보드 탑 텐 히트곡을 배출한 대형 팝스타의 부진을 바라보는 것은 여전히 힘들다.

Categories
POP Single Single

알록, 스티브 아오키(Alok, Steve Aoki) ‘Typical (Feat. Lars Martin)’ (2021)

평가: 3/5

코로나 19로 움츠러들었던 축제의 주인공 EDM이 여름 페스티벌과 함께 깨어났다. 이 흐름이 힘을 잃기 전에 EDM 스타 알록과 스티브 아오키는 연말 파티 시즌을 겨냥한 ‘Typical’로 다시 움트는 신에 생동감을 더한다. 그러나 2019년 케미컬 브라더스의 ‘Do it again’을 실험적으로 리메이크했던 두 디제이도 얼어붙은 댄스 플로어 앞에선 조심스럽다.

알앤비 싱어송라이터이자 프로듀서 라스 마틴의 보컬 피쳐링은 날 선 전자음을 녹녹하게 만들고, 포인트를 집어주듯 ‘Typical’을 반복하는 간결한 구성은 가볍게 즐기기 위한 목적에 충실하다. 빗발치는 사운드를 정제해 만든 세련미는 페스티벌의 뜨거운 열기를 감당하기에 유약하지만 소수의 사람들이 모인 홈파티에 알맞다. 부드럽게 태세를 전환한 전자음이 우리가 아직 위드 코로나에 머물러 있음을 상기한다.

Categories
POP Single Single

그웬 스테파니(Gwen Stefani) ‘Let me reintroduce myself’ (2020)

평가: 3/5

4년 만의 팝 싱글이다. 그웬 스테파니의 최근 작업은 캐럴과 컨트리에 몰렸다. 신곡은 기존의 팝 디바 계열도, 솔로 초창기 키치 스타일도 아니다. ‘Let me reintroduce myself’는 ‘내 소개를 다시 할게’란 제목처럼 그웬 스테파니의 뿌리, 밴드 노 다웃에 닿아있다. “이건 컴백이 아냐, 날 재활용 하는 거지”란 가사가 곡의 의도를 대변한다.

노래 곳곳에서 지난날의 흔적이 포착된다. 라디오 주파수를 찾는 듯 잡음 섞인 도입부터 복고를 천명한다. 스카 리듬에 춤을 추는 플라멩코 기타, 소리의 부피를 키우는 오르간과 트롬본이 1990년대 노 다웃을 소환하고, 그웬 스테파니는 늘 그 자리에 있었던 것처럼 천연하게 박자를 탄다. 솔로 히트곡 ‘Hollaback girl'(2004)의 키워드 중 하나였던 ‘바나나’를 인용하는 재치도 눈에 띈다. 그의 말대로 새로운 것 없는 재활용 곡이지만, 특유의 매력만은 여전하다.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우원재 ‘Job (Feat. Tiger JK & 김아일)’ (2020)

평가: 3/5

‘시차’에서 보여준 대중적 모습과는 거리를 두는 곡. < 쇼미더머니6 >로 맺게 된 인연, 타이거 JK와 강렬한 개성을 지닌 김아일이 함께했다. 우원재가 원하는 참여진과 색깔로 채워낸 덕에 매력적인 그림이 완성됐다. 미니멀한 비트 위 각 사람의 특징을 느낄 수 있는 플로우가 펼쳐지는 것도 주목할 부분. 특히 중독성 있는 타이거 JK의 훅이 들어가 짧은 러닝타임이지만 긴 여운을 남긴다.

우원재의 첫 정규 앨범 타이틀임에도 주인공이 돋보이지 않는다는 점은 아쉽다. 전반적으로 좋은 음악이지만 의도했든, 의도하지 않았든 타이거 JK의 존재감이 유독 크게 느껴진다. ‘우원재’보다 ‘타이거 JK’의 다음 행보를 기대하게 만드는 결과를 낳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