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태연 ‘Happy'(2020)

평가: 3/5

태연의 이미지를 논할 때 꾸준히 테일러 스위프트나 아리아나 그란데 같은 팝 가수의 잔상이 언급되는 데는 적어도 몇 가지 이유가 있겠다. 인상을 나열하면 떠오르는 시원한 가창 소유자나 독자적인 보컬리스트, 그리고 다양한 콘셉트를 소화하는 만능 엔터테이너의 면모. 여러 페르소나를 겸임하는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선행된 아티스트들의 기시감이겠지만, 물론 그 기저에는 트렌디함을 추구하며 유행하는 팝 흐름을 즉각으로 반영한 SM 프로덕션이 있었다.

‘Happy’는 분명 그간 태연이 구가해온 스타일과는 결이 다른 곡이다. 발라드긴 하나 상당히 팝적인 사운드스케이프를 띠고 있으며, 히트곡 ‘I’나 ‘Why’처럼 내지르는 포인트 지점은 전무하고 ‘사계 (Four seasons)’와 같은 전형적 기승전결을 따르지 않는다. 마치 최근 발매된 테일러 스위프트의 ‘Lover’의 전달 방식과 비슷하다. 천천히 쌓아 올려 코러스로 터트리는 방식보다는 곡 전반에 깔린 일관된 감정을 유도하는 방식. 소위 곡 전체를 하이라이트로 만들었다고 봐도 무방하다.

예전 곡들에 비해 훨씬 본격적으로 팝의 분위기를 풍기지만, 어느 정도 친절한 동기화를 거친 덕에 변화에 대한 부담이 덜하게 느껴진다. 작중 두근거림을 표현한 브라스 진행이나, 편한 기조에 걸맞은 노랫말 등 상당히 직설적이고 투박한 표현법이 익숙한 ‘케이팝’ 데이터를 전송하는 셈이다. 낯선 방식으로도 음원 사이트 정상을 차지했다는 점에 의의가 있다. 태연의 이름이 아니었다면 성공하기 힘든 곡이기도 하지만, 무엇보다 태연이기에 소화할 수 있었던 곡이기도 하다.

Categories
Album KPOP Album

세정 ‘화분'(2020)

평가: 3.5/5

세정은 나보다 남을 향했다. 대중은 < 프로듀스 101 >의 무한 경쟁 속, 긍정적이고 털털한 자세로 자신보다 타 연습생들을 위로하고 ‘국민 프로듀서님’들께 큰 절을 올리는 세정의 이타적인 매력을 사랑했다. 첫 솔로 싱글 ‘꽃길’ 역시 나를 믿고 사랑해준 ‘누군가’를 위해 노래한 곡이었다. 그랬던 그가 ‘나는 초록을 담은 / 작은 화분 하나가 필요해’라 차분히 앨범의 막을 올리는 모습이 새롭다. 남을 향하기 전, 나를 마주하는 세정이다.

선우정아가 곡을 만들고 바버렛츠 안신애와 함께 노랫말을 쓴 ‘화분’은 정갈하다. 미니멀한 피아노와 어쿠스틱 기타의 선율 위 세정은 ‘초록을 닮은’ 싱그러움과 ‘사람들이 모르는 그늘진 마음’을 어루만지는 위로의 목소리를 꾸밈없이 전달한다. 감정 과잉, 근거 없는 긍정의 발라드 곡이 피로를 유발하는 요즘 시대에 나 자신을 보듬으며 타인을 품어내는, 오히려 ‘덜어내기’에 가까운 깨끗한 곡이 반갑다. 

‘화분’ 아래 이어지는 수록곡들도 일관된 테마 아래 솔로 세정의 목소리를 담고 있다. ‘꽃길’을 닮은 발라드 ‘오늘은 괜찮아’는 아이유의 ‘Love poem’처럼 어둡고 무력한 길을 걷는 이들에게 힘이 되어줄 곡이다. 첫 후렴부를 팔세토 처리하며 여린 감성을 전달하고 마지막 후렴부를 무리 없이 강하게 소화하는 세정의 역량도 돋보인다.

태연의 솔로 커리어가 겹쳐가는, 밝은 톤의 모던 록 ‘Skyline’과 그루비한 ‘오리발’으로 단조로움을 피하고 새로운 면모를 더하는 구성도 좋다. 곡 작업에 적극 참여했기에 감각적인 이 두 곡은 물론 애절한 ‘꿈속에서 널’까지 준수한 가창을 보여주는 것도 덤. 

2016년 ‘꽃길’과 2018년 구구단 활동 이후 1년 남짓한 공백기 동안 고민이 많았을 터다. < 화분 >은 급하게 첫 발걸음을 내딛는 대신, 처음부터 차근차근 다시 걸어 나가는 길이다. 작은 방 안의 화분을 가꾸듯 천천히 자신을 어루만지며 보다 많은 이들에게 닿고자 하는 마음이 담겨있다. 화려한 밖을 향해 꿋꿋이 웃음 짓던 세정은 이제 시선을 안으로 돌리며 “자세히 보아야 예쁘”고 “오래 보아야 사랑”스러운 사람이 되고자 한다. 이미, “너도 그”럴지도.

– 수록곡 –
1. 화분 
2. 오늘은 괜찮아 
3. Skyline 
4. 오리발 
5. 꿈속에서 널

Categories
KPOP Album

태연 ‘Purpose’(2019)

평가: 3.5/5

가능성과 한계, 그 한끝 차

어느덧 솔로가수의 이미지가 먼저 떠오르게 되는 그. 비교적 단시간에 정체성을 다질 수 있었던 이유는 몇 가지로 압축해 볼 수 있다. 오롯이 가수라는 역할에 집중했던 점. 드라마 OST 히트로 대중성과 존재감을 획득했다는 점. 여기에 싱글 및 EP가 득세하는 시대에 완성도 높은 앨범으로 평단의 우려를 불식했다는 것까지. 그런 점에서 1집 < My Voice >는 멋진 시도이자 걸출한 결과물로서 자리한다. 다양한 사운드 스케이프와 이를 유영하는 그의 목소리. 그룹 시절의 영광에서 쉽사리 벗어나지 못하는 이들과 달리, 자신과 팀을 정확히 분리해내고 있기 때문이다.

그런 빛나는 전례가 있었기에 ‘불티 (Spark)‘에 살짝 실망했던 것도 사실이다. 에밀리 산데의 ‘Hurts’와 아델의 ‘Rollin’ in the deep’을 뒤섞은 듯한 강한 레퍼런스가 감지되었던 탓. 이를 비롯해 테일러 스위프트나 스테이시 오리코 등 여러 영미 여성 팝 싱어들이 머릿속을 오가는 초반 트랙 중에서도 유난히 기시감이 강한 트랙을 타이틀로 선정했다는 점은 분명 마이너스 요인이다. 다소 어두운 무드와 중저음 중심의 가창 역시 낯설어 적응을 어렵게 만드는 부분.

반복적인 감상을 거치며 목소리에 집중할수록 작품의 진가가 드러난다. 강한 비트 중심의 곡조를 홀로 소화해내며 스펙트럼을 넓혔다는 것, 디테일한 보컬 디렉팅으로 곡마다, 소절마다 다른 운용을 보여주고 있다는 점이 높은 완성도의 기반이 된다. 이를 한꺼번에 보여주는 곡이 바로 ‘Love you like crazy’다. 초반부터 피아노의 저음부가 강하게 던져 짐에도 그 역시 노래에 힘을 싣고 멋스럽게 음을 꺾으며 정면으로 부딪힌다. 후렴에서는 의도적으로 바이브레이션을 억제하고, 가상과 진성의 교차를 통해 감정의 파고를 만드는 모습은 가히 인상적이다.

보다 느린 BPM을 타고 음절을 충분히 끌어 냉소적인 표정을 연출하는 ‘하하하(LOL)’, 흑백영화를 연상케 하는 빈티지한 반주 속 비련의 여주인공으로 분하는 ‘Better babe’ 등, 해석력에 기반한 감정표현에도 능숙하다. 절정부를 가성으로 처리해 보다 풍성한 정서를 유도한 ‘Wine’까지, 러닝타임엔 가수의 생각과 태도가 자연스럽게 묻어나온다. 단순히 곡을 받아서 부르는 것이 아닌, 발전의 계기로 삼아 다시 한번 진화하겠다는 그런 의지 말이다.

초반 공격적인 어프로치로 모험의 여정을 지나왔다면, 후반부는 본래의 매력을 어필하는 힐링타임이다. 재즈 기반의 ‘Do you love me’는 첫 감상 시 특히 좋았던 곡으로, 현악세션과 함께 어우러지는 가창을 통해 장르적인 음악에도 특화된 그를 만나볼 수 있다. 리드미컬한 곡조 아래 시티팝과 캐롤을 반씩 섞은 듯한 아련함으로 다가오는 ‘City love’까지. 앞에서 이야기한 장점을 러닝타임 끝까지 유지하며 탄탄한 수록곡들을 빚어내고 있다.

이르게 많은 성과를 거둔 그다. 중간중간 감지되는 유사성은 다소 아쉽지만, 그에 매몰됨 없이 좋은 작품을 완성했다는 것은 뮤지션 자체의 역량뿐만 아니라 작업과정에서의 수많은 고민 역시 수반되었다는 것을 의미한다. 특히 SM이라는, 퍼포먼스 그룹 중심의 컨텐츠를 기획하는 곳에서 이 정도의 솔로작을 이끌어냈다는 점은 분명 박수 받아 마땅하다. 다만 동시에 한계 역시 분명하게 느껴지는 것도 사실이다.

< Purpose >에서의 그의 역량은 분명 빛나지만, 외국 작곡가를 통한 무국적 음악을 지향하는 현재의 관습적인 시스템 안에서 이 이상 나아갈 수 있을지 약간의 우려가 동반되는 탓이다. 보아의 < Woman > 리뷰에서도 언급했듯, 고착화된 케이팝 프로덕션이라는 것은 그룹을 넘어 자신의 음악을 하려는 이들에게 있어 뜻하지 않은 장애로 다가오기도 한다.

전작의 ‘Time lapse’나 ‘When I was young’, 이번 앨범의 ‘Do you love me’ 같이 송캠프 체제에서 살짝 비껴가 있는 곡들이 좀 더 마음 속에 남아있는 것을 보면, 자신의 정서를 자유로이 이야기할 수 있는 이들과의 협업 및 소통이야말로 지금 그에게 가장 필요한 것들이 아닌가 싶다. 아이돌이기에, SM이기에 받을 수 있었던 프로덕션 및 시스템에 대한 혜택 및 도움을 잠시 내려놓고, 본인 내면의 언어와 숨결이 동료 뮤지션을 포함한 주변 사람들의 도움을 받아 해방되는 그런 작품을 만나길 바라는 이기적인 욕심을 조심스레 가져본다. 그리 멀지 않았으리라 본다.

– 수록곡 –
1. Here I am
2. 불티 (Spark)
3. Find me
4. Love you like crazy 
5. 하하하 (LOL)
6. Better babe 
7. Wine
8. Do you love me? 
9. City love 
10. Gravity 
11. blue
12. 사계(Four seas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