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Interview

[코로나 이후, 음악] 이태원 : #1 서울커뮤니티라디오(Seoul Community Radio)

7월 1일 한국음악레이블산업협회는 코로나 19 여파로 인한 음악 산업계 피해 규모가 약 877억 원에 달한다고 밝혔다. 중소 레이블 및 유통사의 발매 연기 및 취소, 인디 뮤지션들의 소규모 공연부터 대규모 페스티벌까지 사라져 버린 공연 시장의 실태를 반영한 통계다.

그러나 이 통계에도 잡히지 않는, 외로운 싸움을 이어나가는 음악인들의 목소리가 있다. IZM은 코로나 19가 지배하는 세상에서 살아남고자 하는 모든 종사자들의 목소리를 듣고자 한다.

첫 번째로 IZM이 찾아간 곳은 이태원이다. 2016년 문을 연 서울커뮤니티라디오(Seoul Community Radio)의 기획자 이슬기를 만나 서울커뮤니티라디오가 걸어온 길, 이태원의 오늘, 앞으로 나아가야 할 길을 들을 수 있었다.

IZM 독자들에게 SCR이 어떤 커뮤니티인지 설명해달라.
SCR(Seoul Community Radio)은 한국 언더그라운드 씬의 전자음악을 해외에 알리고, 동시에 해외 뮤지션을 한국에 알리는 교환 형태의 플랫폼이다. 이런 인터넷 방송국이 해외에는 흔해도 한국에는 생소하다. 표면적으로는 라디오 포맷을 따르고 있지만 오디오만 있으면 재미가 없을 것 같아서, 비디오를 달아 보이는 라디오처럼 시작했다.

SCR을 보면 문득 영국 런던을 기반으로 한 온라인 방송국 보일러 룸(Boiler Room)이 생각나기도 한다.
보일러 룸보다는 마찬가지로 영국에 기반을 두고 있는 NTS 라디오(NTS Radio) 모델에 좀 더 모토를 뒀다. 물론 중요한 건 우리만의 차별성이다.

차별성에 대해 좀 더 자세히 말해줄 수 있나.
사람들의 반응을 봐야 하는 클럽과 달리 우리는 라디오 스테이션을 지향한다. 클럽에서 못 트는 노래도 이곳에서는 틀 수 있다. 앰비언트, 재즈, 옛날 한국 가요들, 새로 디깅한 튠 등을 모두 가져와 음감회처럼 설명할 수 있는 곳. 따로 믹스하지 않아도 상관없는 곳 말이다. 아무래도 클럽 셋리스트의 경우 테크닉도 있어야 하고 트렌디해야하지 않나. 그런 부담에서 벗어나고자 한다.

라이브 방송을 보다보면 배경에 ‘아기공룡 둘리’같은 옛 애니메이션의 한 장면이 흘러나오는 게 재미있다. 더불어 해외 아티스트들보다는 로컬 아티스트 중심으로 섭외하는 것 같고.
처음 SCR을 만들 때 목적이 바로 로컬 아티스트를 쉽게 접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드는 것이었다. 어느날 런던에서 온 외국인 친구가 “한국 디제이 음악은 어디서 들어야 하냐?”는 질문을 하더라. 나도 의문이었다. 해외는 라디오 스테이션이 많아 디제이와의 접근이 쉬운데, 한국은 사운드클라우드 정도로만 소통이 가능했으니 말이다.

한남동에 있던 스튜디오를 지난 5월 이태원 초등학교 부근으로 옮겼다.
계약 기간이 끝나기도 했고, 오프라인과의 접점을 더 만들고 싶었다. 지난 스튜디오는 공간이 좁아서 많은 분들이 방문하시기에는 제약이 있었다. 이곳 월세가 3배 정도 더 비싸다. 도박이라면 도박이었다. (웃음)

확실히 공간이 넓어졌다. 가볍게 들르기도 좋은 오픈 스페이스다.
지나가시는 분들이 여기 뭐 하는 곳이냐고 자주 물어보신다. (웃음) 너무 복잡하게 설명할 수는 없고… “음악 스튜디오인데, 맥주도 팔고 디제이도 오는 곳이에요”라 이야기한다.

그리고 오픈 파티를 연 다음날 바로 ‘이태원 발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사건이 터졌고.

그 이후로 2주 정도는 사람을 보기가 힘들었다. 가장 붐빌 토요일 밤에도 이태원역에 내려가 보면 한두 명도 마주치기 힘들 정도였다. 코로나 감염이 심각해지자 여러 베뉴들이 오프라인 장사 대신 온라인 시장에 집중할 때 반대로 우리는 이사 준비하느라 바빠 라이브 스트리밍을 잠시 쉬고 있었는데, 일이 이렇게 될 줄 몰랐지 (웃음) .

코로나 사태로 지금 이태원이 여러모로 힘든 상황을 겪고 있다. SCR도 쉽지 않은 시간을 보내고 있을텐데.

타격이 크다. 예전 스튜디오는 수입이 전혀 발생하지 않는 구조여서 브랜드와의 콜라보레이션 같은 외부로부터 수익을 얻고는 했는데, 이번 코로나가 터지면서 90% 정도 수익이 끊겼다. 브랜드도 1년 마케팅 비용을 회수해갔다. 클럽도 문을 닫고 페스티벌도 취소된 터라 관련 이벤트도 현저히 줄었다. 디제잉을 본업으로 삼고 계시던 분들 모두 생활이 힘들다고 말씀하신다.

그럼에도 SCR은 꾸준히 활동을 지속해왔다.
다행히도 반스와의 협업으로 2주마다 강남 플래그십 스토어에서 로컬 아티스트 서포터 개념으로 라이브를 진행하고 있다. 작년 압구정 매장에서 테스트해 본 아이디어인데 본사 반응이 좋아서 계속하게 됐다. 최근에는 케이크샵(Cakeshop)과의 팝업 숍을 열었다. 원래는 5월 말 즈음 실행할 예정이었는데 집합 금지 명령 기간 동안 중간중간 콘셉트가 조금씩 바뀌어 지금의 형태가 되었다.

View this post on Instagram

➡Some essential reading @invertedaudio for those interested in the fight to save Seoul's club scene ✊ #articlelinkinstory . . 🔛VFV CLUB Interview Excerpt: . "Unlike other countries, South Korea is getting over COVID-19 without closing any stores, bars or restaurants. But confined spaces and indoor venues such as clubs and gyms have been shut down by the government from March. Some of us were forced to, some of us were prompted to, some just did it voluntarily. After early May the situation got better (newly confirmed COVID-19 numbers per day dropped to 3-4) and the government lifted restrictions, but within a week a newly confirmed patient was found from a club. After that, gatherings were prohibited and we don’t know how long this will go on for. Practically most of the clubs have been shut down since March and there is zero support or aid from the government. Seoul’s city authority clings to an ambiguous technicality that they are not responsible for providing any aid since they technically did not ‘close down the businesses’, but only ‘prohibited gatherings’ at designated venues. We feel responsibility for what had happened in early May – the clubs became another spot for spreading COVID-19 after so many peoples’ efforts and sacrifices. However, we are saddened to see and hear people and the government undermining and diminishing club culture, labelling it as ‘a social evil that should disappear’, let alone working to save or protect it. Not only our three clubs, but the whole underground culture in Seoul is in danger of collapse" https://inverted-audio.com/feature/how-three-seoul-clubs-are-seeking-to-reunify-club-culture-amidst-coronavirus-outbreak/ #서울 #서울특별시 #집합금지 #집합금지명령 #clubculture #clubcommission ##pioneerdj #pioneerdj_gear #djm #djm900 #djmv10 #pioneerdjs #pioneerdjrussia #pioneerddj #techno #technolovers #techno #djkorea #technolove#techno #technomusic #technoparty#technodance #minimaltechno #minimal#technopeople #technohouse#technoculture #communityradio #seoulstrong

A post shared by Seoul Community Radio 🔺𝗦𝘊Ɽ⁴🔺 (@scr_radio) on


6월 15일 서울커뮤니티라디오에서는 클럽 버트(Vurt), 파우스트(Faust), 볼노스트(Volnost) 관계자들이 모여 런던 / 베를린을 기반으로 한 인버티드 오디오(Inverted Audio)와 이태원 커뮤니티의 현실을 인터뷰했다. 파우스트(@faustseoul)의 설명을 가져와 그 내용을 요약한다.

“대부분의 클럽들이 이미 3월초부터 휴업을 해왔지만, 현재까지 정부나 지자체의 지원과 대책은 전무하다. 서울시는 지난 5 월초 사실상 클럽을 무기한 폐쇄시키는 집합금지 (2 인이상 집합을 금지함)명령을 내렸지만, 이것이 ‘영업금지’ 명령은 아니기 때문에 법적으로 책임져야 할 근거가 없다는 애매한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서울커뮤니티에서의 인터뷰를 인상깊게 읽었다.
코로나 이전에도 클럽은 늘 힘들었다. 그러나 이번 사태로 상황이 정말 심각해졌다. 영업은 무기한으로 제한하면서 이에 대한 지원은 하나도 없었다. 정부에서도 표면적으로 음악인이나 문화, 예술업계에 지원금을 준다는 정책을 마련했지만, 우리같은 언더그라운드 베뉴와 아티스트들에게는 해당 사항이 거의 없다.

우리끼리 하는 이야기지만 이런 사태가 터졌을 때 가장 먼저 피해를 보는 분야가 음악이고, 음악 중에서도 언더그라운드가 타격이 가장 크다 말하곤 한다.

클럽 발 감염이 불거지며 이태원과 클럽에 대한 인식도 매우 나빠졌다.
거의 혐오 대상 아니었나. 하지만 사건이 대대적으로 보도된 다음날 베뉴 소속 오너들과 디제이들 모두가 용산구청에 가서 코로나 테스트를 받았는데 단 한 명도 양성이 나오지 않았다.

코로나 이후 음악계 전반이 변화의 과정을 겪고 있고, 언더그라운드 역시 예외가 아니다.
상황이 급변하기도 하고 워낙 예측하기도 힘드니까 그렇게 먼 미래까지 계획하고 있지는 않고, 당분간은 눈앞에 놓인 팝업 위주로 할 예정이다. 최근 커뮤니티 서비스(Community Service)라는 프로젝트를 시작했는데, 어려운 시기를 같이 보내는 이태원 상인들과 도움을 주고받는 프로그램이다. 지금은 로컬 레스토랑 세 군데와 협업 중이다. 저희는 음악과 술을 드리고 레스토랑 분들은 음식을 제공한다.

디제이분들 중에는 레슨을 시작하신 분이나 다른 직장을 찾으시는 분들도 계시고, 이 틈을 타 개인 곡 작업을 하시는 분도 계신다. 그래서인지 올해 발매되는 트랙이나 앨범들이 많은데, SCR은 그런 분들께 공연과 쇼케이스 장소가 될 수 있다.

최근에는 런던 기반의 방송국 린스FM(RINSE FM)과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원래는 투어를 계획하고 있었다. 하지만 지금 외국을 나갈 수는 없지 않나. 코로나 사태 이후로 온라인 콘텐츠로 아예 노선을 바꿨다. 나중에 세상이 좀 안정되면 다시 얘기할 수 있지 않을까 싶다. (웃음)

마무리로 독자들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아직 이태원이 위험한 공간이라는 세간의 인식이 있는 것 같은데 그런 오해가 풀렸으면 한다. 그리고 디제이들도 아티스트로 인정받는 사회가 되었으면 한다.

인터뷰 : 김도헌, 임동엽, 장준환
사진 : 임동엽
정리 : 장준환


Categories
POP Single Single

아리아나 그란데 & 저스틴 비버(Ariana Grande & Justin Bieber) ‘Stuck with u’ (2020)

평가: 3/5

코로나 시대에도 아름다움은 있어야 한다. 최고의 팝스타 아리아나 그란데와 저스틴 비버는 사회적 거리두기와 ‘집에 머무르라(Stay At Home)’ 캠페인을 1950년대 두왑(Doo-wap) 알앤비 스타일의 낭만으로 홍보한다.

아무리 갇혀 있는 신세라지만 다르게 바라보면 소중한 사람들과 더 많이 함께할 수 있는 기회 아닌가. 에드 시런의 ‘Perfect’를 연상케 하는 로맨틱한 멜로디와 보컬 콜라보 위 집에서 시간을 보내는 전 세계 사람들(당연히 유명인들이 다수다)의 영상이 흐르고, 노래로 거둔 모든 온라인 수익을 코로나 사태와 싸우고 있는 경찰, 의료진, 소방관 자녀들에게 장학금으로 기부한다는 훈훈한 소식까지 전한다.

‘사람 하나 없는 거리를 보며
네가 이 세상은 끝난다고 말해도
난 너와 함께 시간을 보내고 싶어
우리에겐 시간이 아주 많아’

정말로 힘든 시기를 겪고 있는 사람들에게 이런 노래는 자칫 부자들의 배부른 소리처럼 들릴 수도 있다. 다행히 ‘Stuck with u’는 교만하지 않다. 곡 자체는 평범하지만 소박하게 상처를 위로하며 희망과 사랑을 노래하고 기부를 통해 진심으로 사람들을 돕겠다는 선한 의지가 들린다. 지난 3월 배우 갤 가돗과 셀럽들이 오만하게 존 레논의 ‘Imagine’을 부르며 힘이 되겠노라 위선을 떨던 모습과는 다르다.

이 진솔함으로 아리아나와 저스틴은 발매 첫 주 빌보드 싱글 차트 1위를 거머쥐며 성공적인 재난 극복 캠페인 사례를 써내려가고 있다.

Categories
Feature 김도헌의 Twist And Shout

코로나19에 격리당한 음악

Coronavirus: Coachella music festival postponed - BBC News

“코로나19 발생 이전의 세상은 이제 다시 오지 않는다.”. 4월 11일 중앙방역대책본부 권준우 부본부장의 잔인하고도 정확한 예측이다. 2019년 12월부터 시작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대유행이 지구상 모든 국가들을 멈춰세우며 인류는 원치 않은 새 국면을 마주하고 있다. 정치, 경제, 사회, 문화 등 당연한 것이라 믿어왔던 것들이 허물어지고, ‘사회적 거리두기’ 아래 기성 산업에 적색 경고등이 켜지는 중이다. 

대중음악계 역시 코로나바이러스 대유행에 직격탄을 맞았다. ‘봄의 침묵’에 소리를 잃은 격이다. 공연, 콘서트, 페스티벌, 기획, 앨범 발매, 신곡 발표 등이 모두 미뤄지거나 취소되며 전례없는 침체기가 찾아왔다. 뮤지션들과 관계자, 기획사 모두가 의도치 않게 숨을 고르고 있다.

매주 활기를 띠어야 할 공연장과 클럽은 복귀를 기약할 수 없는 긴 휴지기를 겪었고, 팬들을 설레게 했던 거대 페스티벌과 행사 모두 먼 옛날의 추억처럼 느껴진다. 그나마 성공적인 방역체계를 구축한 우리의 사정은 나은 편이다. 기지개라도 킬 수 있는 한국과 달리 팝 시장은 완전히 초토화됐다.

Glastonbury Festival is cancelled due to coronavirus

다수의 해외 매체들은 올해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콘서트 업계의 손실이 9억 달러(1조 1,115억원)에 달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코첼라(Coachella), 글라스톤베리(Glastonbury) 등 굵직한 페스티벌은 물론 사우스바이사우스웨스트(SXSW), 빌보드 뮤직 어워드(BBMA)같은 행사까지도 모조리 취소되거나 연기됐다. 북미에서 가장 큰 규모의 공연 기획사 라이브네이션과 AEG가 그들의 일정표를 깔끔히 비웠을 정도다. 뮤지션은 물론 투어 매니저 및 음향 엔지니어들부터 공연 업계에 종사하는 모든 이들이 얼어붙었다. 

음악 업계는 ‘사회적 거리 두기’로 인해 외출을 금하는 사람들이 음악을 더 많이 들을 것이라 희망을 품었다. 오판이었다. 영상 스트리밍 업체 넷플릭스(Netflix)가 한 달 새 1600만 명의 신규 가입자를 모으며 거대 기업으로 발돋움한 반면 음악 재생은 눈에 띠게 줄었다.

‘뮤직비즈니스월드와이드’에 따르면 미국 사회 코로나바이러스 공포가 본격적으로 확산된 3월 13일부터 19일까지 미국 내 스트리밍 횟수는 7.6%, 디지털 음원 소비는 10.7% 감소했으며 피지컬 앨범 소비는 27.6%나 줄어들었다. 세계 최대의 스트리밍 서비스 스포티파이(Spotify)의 경우 ‘톱 200’ 차트 재생수가 전 주 대비 1억 8천 건이나 감소했다.

2000년대 이후 가파른 내리막길을 걷던 음악 산업계는 2010년대 이후 디지털 음원 중심으로 시장이 재편되며 실로 오랜만에 상승 곡선을 타고 있었다. 그러나 디지털 음원은 실물 음반 소비를 대체했을 뿐, 실제 성공의 핵심은 공연 및 페스티벌 업계의 성장에 있었다. ‘빌보드’ 통계에 따르면 2018년 세계에서 가장 많은 수익을 벌어들인 10명 음악가들의 평균 수입 비중에서 공연 수입이 무려 85.7%를 기록했다. 스트리밍 손실도 뼈아프지만 재개를 기약할 수 없는 콘서트 취소 및 연기야말로 더욱 치명적이다. 

이제 음악의 개념은 ‘듣는 것’에서 ‘보는 것’으로 완벽히 옮겨왔다. 아티스트들은 그 대안을 온라인에서 찾는다. 스트리밍 횟수가 줄어드는 와중에도 같은 기간 미국 내 유튜브, 틱톡 등 영상 플랫폼 소비는 오히려 1.3% 증가했다. 실제로 코로나19 대유행 기간인 지금 음원 소비와 대규모 공연 및 페스티벌은 줄었으나 음악가들의 자발적인 라이브 중계는 오히려 늘었다. 특히 기성 미디어의 수혜를 받지 못했으나 소셜 미디어에 능통한 인디 뮤지션들은 빅 룸 TV(Big Room TV), 유튜브, 인스타그램을 통해 자신의 좁은 작업실을 온라인 쇼케이스장으로 만들었다. 

One World: Together at Home' raised more than $127M for ...

고무된 음악가들은 랜선으로 연대하여 바이러스와 싸우고자 한다. 4월 19일 레이디 가가와 자선 단체 ‘글로벌 시티즌’, 세계보건기구(WHO)가 주최한 ‘원 월드 : 투게더 앳 홈(One World : Together At Home)’이 대표적이다. 코로나19에 맞서는 의료진을 후원하기 위해 폴 매카트니, 롤링 스톤즈, 빌리 아일리시, 엘튼 존, 알리샤 키스 등 100여 명의 아티스트들이 각자의 공간에서 합동 공연을 펼쳤고, 7일만에 3500만 달러 (약 452억 원)을 모금했다.

오는 4월 25일에는 워너뮤직그룹에서 기획한 ‘플레이온 페스트(PlayOn Fest)’가 생중계된다. 콜드플레이, 카디비, 브루노 마스, 앤 마리 등 유명 아티스트들의 유명 공연 실황이 전파를 탄다. 이들 공연은 1985년 에티오피아 기근 구호 기금을 마련하기 위해 밥 겔도프와 미지 유어가 기획한 대규모 자선공연 라이브 에이드(Live Aid)의 인터넷 시대 버전이라 할 수 있다. 오프라인 시장이 온라인 시장으로 흡수되는 발걸음이다.

그러나 슬프게도 우리는 이들 공연이 지금 당장 라이브 에이드만큼의 감격과 호응을 이끌어낼 수 없다는 사실 역시 알고 있다. ‘그들이 쇼를 훔쳤다!’는 찬사를 받았던 퀸(Queen)의 역사적인 무대가 인터넷에서 펼쳐지지 않으리라는 것 역시 알고 있다. 영상 스트리밍 전성기를 인도한 인터넷이 적어도 음악에 있어서는 실황 무대의 현장성을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 ‘보는 것’ 뿐 아니라 ‘현실에서 함께하는 것’을 놓쳤기에 쿼런틴(Quarantine : 격리) 시대 음악은 부진할 수밖에 없다. 

방탄소년단, 유튜브 통해 언택트 콘서트 '방방콘' 연다 - 'Startup's ...
Prince Tribute from the GRAMMYs Set for 1/28 in LA with Tons of Stars

언제 끝날지 알 수 없는 침체기다. 그럼에도 희망을 피우기 위해 노력하는 이들이 있다. 그래미 어워드를 주관하는 레코딩 아카데미가 코로나19 구호 기금으로 2백만 달러를 기부했고, 스포티파이는 어려움에 빠진 아티스트들을 위해 천만 달러 규모의 구호 시스템을 구축했으며 이용자들을 대상으로 자발적인 기금 모집에 나서고 있다. 

‘원 월드’와 같은 대규모 온라인 자선 공연은 코로나19에 맞서 일선에서 투쟁하는 의료진들과 창작의 고삐를 놓지 않는 뮤지션, 음악 업계 종사자들에게 힘을 싣고 있다. ‘방에서 즐기는 방탄소년단 콘서트’를 선보인 방탄소년단, 4월 21일 프린스 사망 4주기를 맞아 대규모 트리뷰트 공연을 생중계한 레코딩 아카데미, 너바나 커버 라이브를 예고한 포스트 말론 등 다양한 뮤지션들이 위기 극복을 위한 콘텐츠를 생산 중이다.

분명 코로나19 이전의 음악 세계는 다시 돌아오지 않겠지만 대중음악의 가치가 불변할 것이라는 것 또한 자명하다. 음악은 영상이 침투할 수 없는 일상과 감정 곳곳 아주 미세한 곳까지 파고들 수 있는 유일한 매체다.

‘원 월드’에서 리타 오라(Rita Ora)가 부른 노래 ‘I’ll never let you down’처럼 우리도 음악을 놓지 않을 것이다. 코로나19의 시대. 음악은 사라지지 않는다. 다만 변해갈 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