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Album KPOP Album

잔나비 ‘잔나비 소곡집 ll : 초록을거머쥔우리는’ (2022)

평가: 3/5

잔나비의 노래는 그림이고 사진이다. 이들의 노래를 들으면 추억의 회로가 작동하고 머릿속에서는 풍광이 그려지며 따스한 노랫말은 흘러간 세월을 되새기게 한다. 건반주자 유영현과 드러머 윤결의 사회적 논란으로 인한 탈퇴, 아이돌 음악과 랩 음악의 열풍, 네오 트로트의 부상(浮上) 속에서도 잔나비가 엔진을 멈추지 않은 원동력은 리더 최정훈의 존재다. 거의 모든 노래를 만들고 프로듀싱까지 전담하는 그는 잔나비를 앞으로만 나아가려는 동시대의 여타 밴드들과 달리 그 반대의 지점으로 안내한다.

< 초록을거머쥔우리는 >은 소박하다. 창밖을 보면서 산뜻하고 기분 좋은 앨범을 만들고 싶었다는 최정훈의 말처럼 그는 자연스레 떠오른 영감을 잔잔하고 포근한 선율과 일기장처럼 솔직한 가사로 표현했다. 노랫말과 어울리는 멜로디를 잘 찾아내고 구현하는 능력은 잔나비의 특기. 그래서 이번 수록곡들은 잔나비를 ‘브릿팝을 하는 산울림’으로 만들기도 하고 ‘고풍스런 장기하와 얼굴들’로 변화시키기도 한다.

한량처럼 느긋함을 벨벳 언더그라운드의 음악에 투영시킨 나른한 ‘레이디버드’와 순수한 클래식 소품의 ‘여름가을겨울 봄.’, 영국 밴드 이엘오의 판박이 ‘슬픔이여안녕’ 등 모두 네 곡을 품은 이 앨범 전체에 리버브를 풍성하게 걸어서 소리가 하늘을 부유하듯 자유롭다. 3인조로 축소된 사운드의 여백을 풍요롭게 채우기 위해 이펙터를 적극 활용한 모양새다. 네 곡의 넉넉하지 않은 수록곡 때문인지 ‘사랑하긴 했었나요’, ‘꿈나라 별나라’, ‘See your eyes’, ‘Good boy twist’처럼 여름에 어울리는 상쾌한 업템포 곡이 없이 가을과 겨울에 어울리는 노래들로 채웠다. 잔나비는 펜더믹으로 인한 무기력함을 음악으로 표현하되 희망적인 가사로 풀어내어 상투적인 접근을 피했다.

달리는 자동차에서는 작은 꽃들과 구석구석에 숨어 있는 것들을 보지 못하지만 천천히 걸으면 모든 것을 감상할 수 있다. 이번 음반은 그동안 우리가 무심하게 지나쳤던 것들을 모아놓은 담백한 수채화이자 폴라로이드 카메라로 찍은 풍경사진이다. < 초록을거머쥔우리는 >은 현재 군복무를 하고 있는 기타리스트 김도형과 베이시스트 장경준이 다시 합류하기 전에 숨을 고르는 쉼표 같은 음반이다.

– 수록곡 –
1. 레이디버드
2. 초록을거머쥔우리는
3. 여름가을겨울 봄.
4. 슬픔이여안녕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르 세라핌(LE SSERAFIM) ‘Fearless’ (2022)

평가: 2.5/5

자신을 사랑으로 구원해줄 이를 찾는 수동적인 소녀는 이제 없다. 대신 욕망에 솔직하고 목표를 야성적으로 쟁취하는 신여성상이 그 자리를 대체한다. 하이브의 첫 걸그룹 르 세라핌 역시 거부할 수 없는 흐름을 따른다. 곡 전반에서 반복하는 가사이자 문자를 재조합하는 애너그램 방식을 적용한 팀 명의 원형 ‘I’m fearless’가 방향을 암시한다.

핵심 문구는 메리 셀리의 소설 < 프랑켄슈타인 >에서 가져왔다. 약자였던 괴물이 자신의 힘을 자각하고 박사의 위에 올라서는 상징적인 문장 ‘Beware, for I am fearless and therefore powerful. (조심해라. 나는 두려움이 없고, 그러므로 강력하다.)’을 차용한 의도가 명확하다. 거대 기업은 은유적인 방식으로 주체적인 여성을 표현하여 시대를 매끈하게 앞서 나가려 한다.

새로움을 추구하면서도 과거의 방식을 버리지 못했다. 둔중한 베이스와 멤버들의 보컬로 구성된 곡은 극도의 절제미를 앞세우지만 메시지를 넘어서는 재미가 없다. 게다가 레이서, 스포츠 선수 등을 표현한 이미지에는 대상화가 남아있다. ‘I’m fearless’의 본질적인 의미를 이해하지 않고 트렌드로서 차용한 결과 곡은 초점을 잃고 그룹의 정체성은 흐려졌다.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하헌진 ‘오 나의 야옹아’ (2022)

평가: 3.5/5

블루스 중에서도 미국 남부의 델타 블루스가 하헌진의 주무기다. ‘오 나의 야옹아’는 그 진가가 잘 녹아있는 EP < 너의 행복 >의 선공개 곡이다. 보컬과 통기타라는 단출한 구성이지만 불편한 구석 없이 차분하고 평온하다.

반복적인 연주 뒤로 담담하게 써 내려간 수필이 부드럽게 음악을 감싸 안는다. 고양이와의 일화를 구연하는 절과 걱정하는 마음을 노래하는 후렴은 표현 방식이 다름에도 이질감 없이 스며든다. 마치 한 편의 동화처럼 따뜻하다.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싸이(Psy) ‘That that’ (Prod. & Feat. 슈가 of BTS) (2022)

평가: 2.5/5

싸이는 분명 독특했다. 엽기적인 데뷔곡 ‘새’부터 2012년 전 세계를 강타한 ‘강남스타일’까지 B급 정서를 관통하는 ‘싸이월드’를 구축했다. 금기시된 욕망을 까발리며 대중들에 쾌감을 안겼고 명료한 멜로디와 퍼포먼스로 메시지를 각인했다.

‘That that’의 첫인상도 강렬하다. 로데오가 떠오르는 라틴 댄스 사운드가 뮤직비디오 속 서부극을 청각화하고 리드 래퍼 슈가는 쿨한 랩과 공동 프로듀싱으로 싸이의 파트너 역할을 수행했다. ‘That that I like that’의 후렴구도 여전히 중독적이나 반복되는 외침이 끝나면 ‘그래서 무얼, 혹은 왜 좋아하는 것인가?’라는 의문이 남는다. 포스트 팬데믹을 낙관주의로 노래하지만 뾰족한 개성이 무뎌진 채 두루뭉술하고 과녁 없는 총질에 공허한 총성만이 뒤따른다.

유쾌한 에너지의 ‘That that’은 후크 송의 조건을 확보했지만, 싸이의 고유성을 드러내지는 못했다. 우리가 그에게 원하는 건 대명사가 아닌 고유명사다.

Categories
Album KPOP Album

릴 모쉬핏 ‘AAA’ (2022)

평가: 3.5/5

몇 년 전부터 방송 프로그램과 음악계에 ‘부캐 놀이’ 유행이 휘몰아쳤다. 트렌드의 맥이 끊기기 직전, 프로듀싱 팀 그루비룸의 휘민은 ‘Achoo remix’에서 래퍼의 면모를 드러냈던 릴 모쉬핏으로 다시 등장했다. 갑작스러운 데뷔 앨범 발매 소식이 만우절 장난이라는 추측도 있었으나 이번엔 예상했던 래퍼가 아닌 힙합 프로듀서로서 < AAA >를 내놓았다.

새 페르소나로 음반을 발매한 것은 두 자아를 근본적으로 구분 짓기 위한 선언이다. 릴 모쉬핏은 그루비룸을 대표하는 감각적이고 대중적인 팝 대신 음울하고 거친 분위기와 해외 유행을 이식한 세련미를 장착했다. 나아갈 방향을 알리듯 서두부터 조준점이 명확하다. 인트로 ‘Moshpit only’는 피에르 본식의 트랩 비트와 폴 블랑코의 자신감 넘치는 랩으로 마초 이미지를 불러온다.

본체의 그림자를 완전히 거둬들이지는 않았다. 단짝 박규정과 함께 프로듀싱하며 듀오의 정체성을 유지하되 전체적인 콘셉트 설정은 단독 권한으로 가져왔다. 래퍼 혹은 프로듀서 이상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가 되고 싶다는 인터뷰처럼 릴 모쉬핏은 국내 힙합 플레이어들을 조명하고 외국 힙합의 트렌드를 끌어와 큐레이터의 역할을 맡았다.

키드밀리, 소코도모 등 국내 래퍼부터 미국의 에이셉 앤트, 스트릭까지 힙합 본토와의 연결고리를 마련했다. 유명세를 묻지 않고 기용한 신예 프로듀서들의 신선한 사운드도 든든하다. 특히 비엠티제이와 구스범스가 만든 ‘Yooooo’의 중독적인 신시사이저와 ‘Bo$$’의 분위기 전환은 히트메이커의 번뜩이는 직감을 보여준다. 하트코어 레디와 스월비의 호흡에 세사미의 비트를 더한 ‘Die hard’ 역시 킬링 트랙.

흑인 음악 뮤지션으로 채워 넣은 크레디트와 내적 요소 모두 국내 힙합의 최전선을 포착한다. 최신 경향을 보여주는 모범적인 지표지만 균열 또한 같은 지점에서 일어난다. 앨범의 제목인 ‘All Arena Access’의 개척적인 의미와 달리 외국 힙합의 규격을 넘어서는 대범함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시너지를 일으킬 모험적인 시도는 없었지만 스타와 신예, 국내와 해외를 결합한 영역 확장에는 성공했다.

-수록곡-
1. Moshpit only (Feat. Paul Blanco)
2. Gotta lotta shit (Feat. Dbo, Sokodomo, Kash Bang)
3. Yooooo (Feat. 키드밀리, Sokodomo, Polodared)
4. A-Team freestyle (Feat. A$ap Ant, Bill Stax, Strick, 미란이) (추천)
5. Slatty slut (Feat. 식케이)
6. On the block (Feat. 쿠기, Ourealgoat, Leellamarz)
7. Die hard (Feat. Reddy, Swervy) (추천)
8. Bo$$ (Feat. Saay, Big Naughty, Goosebumps) (추천)
9. Back in my area (Feat. Ggm Lil Dragon, Lil Gimchi, Skinny Brown, June 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