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Album KPOP Album

설(SURL) ‘Of Us’ (2022)

평가: 2.5/5

반년 앞서 먼저 공개했던 싱글 ‘한바퀴‘로 예고한 설의 첫 번째 정규 앨범이다. 데뷔한 지 어느덧 4년이 지난 시점, 경연 프로그램 < 그레이트 서울 인베이전 >의 준우승으로 이끌어낸 스포트라이트에 발맞춘 전략이다. 시의적절한 기획과 함께 본격적으로 눈도장을 찍는다.

일찍부터 주된 강점으로 지목되던 연주력이 이번 작에서도 돋보인다. 탄탄한 멤버들의 역량이 상대적으로 성대해진 규모를 꽉 붙잡으며 쫀쫀한 흡인력을 유지한다. ‘What you say’의 화려한 기타 솔로나 ‘What time is it now’의 현란한 아웃트로 등 자칫하면 산만해지기 쉬운 요소가 허술하게 들리지 않는 이유다.

세심하면서도 지나치게 감상에 젖지 않는 가사의 모호한 매력은 신보에서도 유효하다. 그러나 여전히 문장 나열에 그치는 납작한 영어 표현이 작지 않은 단점이다. 세계화 전략이 비단 아이돌만의 전유물은 아니고, 설의 경우 해외에서 나름의 성과도 있어 근거는 충분하나 감흥을 해치면서까지 굳이 안고 가야 할 요소인지는 의문이다.

짜릿한 리듬 위를 염세적인 태도로 수놓은 ‘9지하철’이나 나른하면서도 경쾌했던 ‘Dry flower’만큼 한방이 없어 아쉽다. ‘Rope’나 ‘Firework’ 등이 비슷한 결로 자리하나 상대적으로 미약한 멜로디에 마땅한 추진력을 얻지 못한다. 그 때문에 전반적으로 고른 완성도와 진한 감수성에도 쉽사리 뚜렷한 인상이 남지 않는다.

첫 정규 앨범에 대해 직접 ‘지난 시간 동안 쌓아온 음악의 집합체’라 표현했듯, 제목처럼 < Of Us >는 번뜩이는 아이디어를 제시하기보다 익숙히 드러난 밴드의 모습을 재구성한다. 누구나 숨 고를 타이밍은 필요한 법이나 늘 현재진행형으로 달리던 이들이 잠시 쉼표를 찍었다는 사실이 조금은 야속하다. 현상 유지도 좋지만, 도약을 위해서는 가속 페달을 조금 더 밟을 필요도 있다.

– 수록곡 –
1. Rope
2. What you say
3. Every day
4. Firework
5. You’re fire
6. What time is it now?
7. Walking in dream
8. 동산
9. Fall
10. 한바퀴

Categories
Album KPOP Album

비비(BIBI) ‘Lowlife Princess’ (2022)

평가: 3/5

데뷔 후 3년 반의 예열 끝에 낸 첫 번째 정규 음반 < Lowlife Princess: Noir >는 자의식에 충실하다. 전곡 작사와 몇 트랙의 작곡으로 지분을 높였고 영화적 구성으로 삶의 관점과 시선을 드러냈다. 오디션 프로그램 < 더 팬 >에서의 활약과 꾸준한 음원 발매로 지명도를 확보한 알앤비 뮤지션 비비에게 분기점이 되어줄 음반이다.

‘못된 놈’을 뜻하는 영어단어 ‘Lowlife’와 공주를 결합해 이미지를 굳혔다. 이상적 아름다움 대신 까칠하고 기센 캐릭터를 확립했지만, 그 곁에 인간적 면모가 공존했다. “얼마나 더 벌어야 쳐담아야 외롭지 않아지려나”라는 ‘Lowlife princess’ 속 공허감과 숨 막히는 셀럽의 삶을 표현한 ‘마녀사냥’은 화려하고 힙한 젊은 뮤지션 이전의 한 인간으로서의 고민이다.

직설화법과 우회적 표현이 교차했다. “포도주의 빵과 배부른 돼지들의 춤 / 죽어라 따라줘 악마들의 춤사위”의 은유로 사회상을 풍자한 ‘가면무도회’는 알앤비의 감각을 극대화하고 “춤추는 저 장미를 꺾어 완성한 왕관 나의 것 / 다시는 얼씬 못하게 가시를 친 성관”의 ‘나쁜X’에선 애정의 광기를 드리웠다.

전체적으로 일관된 트랙별 러닝타임과 인터루드(Interlude) 성격의 1분대 곡들로 구성적 측면을 강조했다. 누아르 분위기의 서사는 톡 쏘는 비비의 캐릭터와 만나 선명도를 높였고 간결한 피아노 반주에 국악적인 색채를 더한 ‘불륜’와 록 풍의 ‘City love’로 트랩 비트와 레게톤의 트렌디한 사운드 사이에 다양성을 심었다.

대중 음악가에게 브랜딩은 중요하다. 실력과 카리스마를 두루 갖춘 비비는 솔직한 노랫말과 감각적인 사운드로 토양을 다졌고 신보 < Lowlife Princess: Noir >로 정체성을 확고하게 했다. 알앤비와 힙합 양쪽을 오가며 거침없이 풀어내는 서사로 MZ세대에 소구력을 발휘했다.

-수록곡-
1. Intro
2. 철학보다 무서운건 비비의 총알
3. 나쁜X
4. 가면무도회
5. 모토스피드 24시
6. 불륜
7. Loveholic’s hangover (starring 샘김)
8. Wet nightmare
9. 마녀사냥
10. Lowlife princess
11. 조또
12. City love

Categories
Album KPOP Album

베리코이버니(verycoybunny) ‘Where’s The Exit?'(2022)

평가: 3.5/5

장르와 소재는 서로 다를지라도 오늘날 인디 신의 판도는 분명 여성 싱어송라이터다. 틴에이지 록스타를 위시한 ‘매우 내성적인 토끼’, 베리코이버니도 그 중 하나다. 2010년대 후반 유행하던 정형적인 팝 알앤비 스타일에서 벗어나, 팝 펑크 리바이벌이 우세를 떨치는 현 시류에 맞춘 작업물로 주목받기 시작한 그는 < 온스테이지 > 출연을 통해 단기간에 신성 위치에 올라선다.

한 해의 행보를 집약한 정규 1집 < Where’s The Exit? >의 역할은 확고한 이미지 메이킹이다. 사춘기를 상징하는 각종 소품 활용부터 치밀하다. 동화 속 세계처럼 아기자기한 방의 말괄량이와 뿌연 폴라로이드 사진 속 로커를 공존시키는 방식이나, 에이브릴 라빈으로부터 계승되는 펑크 패션을 가져온 것은 결코 우연의 일치가 아니다. ‘출구는 어디야?’의 근본적인 청춘 난제부터 ‘수업은 끝났어(Class is over)’로 자유를 갈구하는 음반 역시 치기 어린 방황과 사랑을 노래하는 송가, 그 속에서도 수많은 젊음을 이끈 얼터너티브 록과 쟁글 팝, 그런지에 궤를 두는 이유다.

면밀한 준비 과정 없이 단순한 답습에 그쳤다면 쉬이 주목받지 못했을 것이다. 베리코이버니 음악의 주요 핵심은 목소리에 있다. 힘을 뺀 채 어눌하게 읊조리는 오묘한 창법. 다만 < Where’s The Exit? >의 싱그러운 현장에서 이는 감정을 가감없이 담아낼 수 있는 장치이자 특유의 십대 감성을 포착하는 지점이 된다. 개성이 상당히 강해 위험 부담이 클 수 있던 시도임에도, 결과적으로 화자와 메시지에 몰입할 수 있는 요소로 작용한 셈이다.

배경이 되는 작풍과 가사도 지향하고자 한 색채를 담아낸다. ‘넌 잘못 그려진 타투같아 / 쳐다보기 싫은 야채 같아(Bad connection)’의 직관적이면서도 순수한 비유는 확고한 인상을 남기고, 스매싱 펌킨스 풍 청명한 잔향의 다리를 건너며 상대를 향해 전진하는 ‘More’과 일렉트로닉 변주로 갈팡질팡한 마음의 단상을 그려낸 ‘Mirror’의 사운드 터치는 주제와 분위기를 우수히 결합한다.

아직은 과도기 단계의 앨범이기에 ‘모자라’ 같은 킬링트랙의 부재와 전반적인 완급 조절 면에서 언뜻 아쉬움을 남기지만, 수많은 기호층을 겨냥한 신인이 등장하고 저무는 가운데 순탄한 빌드업으로 단숨에 독립적 위치를 확보했다는 점에서 귀추가 주목된다. 인디 스타의 활약이 다시금 대두되는 시기, 그 출발선에 베리코이버니가 있다.

– 수록곡 –
1. Class is over
2. You need my love
3. Bad connection
4. Don’t get me wrong
5. Mirror
6. In your dream
7. More 
8. Love never ends 

9. Where’s the exit?
10. The science of sleep
11. Close your eyes

Categories
Album KPOP Album

임재범 ‘Seven, (세븐 콤마)’ (2022)

평가: 3.5/5

휴식을 넘어 생존을 위한 숨 고르기다. 공존의 가치를 일깨워준 아내가 암으로 사망한 2017년 임재범은 모든 매체와 소통을 끊고 홀연히 사라졌다. 그간 주류에 반하는 움직임으로 종종 행적을 감추기도 했지만 사별 직후의 잠적만큼은 일상을 되찾기 위해 필수로 요구되는 재활의 시간이었다. 30주년 콘서트를 끝으로 다시 무대에 서기까지 7년, 쉼표가 아닌 숨표라 명시한 일곱 번째 정규작 < Seven, (세븐 콤마) >가 멈춘 듯한 심장 그리고 음악 활동에 용기 어린 제세동을 가한다.

이별의 비통함을 어루만져 준 건 오랜 시간 그의 음악 곁에 머무른 조력자들이다. 특히 ‘비상'(1997)을 시작으로 25년간 수많은 히트곡들의 작사를 맡았던 영혼의 콤비 채정은의 공로가 크다. 슬픔 서린 내면을 들여다보며 써내린 치유의 노랫말은 앨범을 하나의 이야기로 묶어 냈고, ‘집을 나서고’, ‘빛을 따라가고’, ‘기억을 정리하는’ 일련의 과정으로 휩쓸려간 세월을 차분히 회고한다.

답답한 숨구멍이 트인 덕분에 가창이 한결 부드러워졌다. ‘위로’와 더불어 일대기의 막을 여는 ‘Homeless’에서 7년간 보존하며 단단해진 성대의 진가가 드러난다. 낮은 톤으로 정돈한 보컬은 한동안 반가성으로 올리던 고음을 진성으로 다듬어 말끔한 전달력을 갖췄고, ‘머리에 물감처럼 어둠을 풀어’와 같은 시적 가사를 피아노와 스트링에 얹어 우아히 가슴을 후벼 판다. 이미 정평이 난 베테랑의 쇳소리에 시련이란 각인까지 새긴, 강인한 연마의 증표다.

장르 다변화를 위한 담금질 역시 아끼지 않는다. 갖은 역경을 딛고 희망이란 정상으로 올라가는 남자의 이야기 ‘히말라야’는 전통 성악의 한 분파인 정가를 들여와 극적으로 연출한다. 목관악기 대금과 현악기 아쟁은 한국 특유의 한을 드리우고 서릿발처럼 냉랭히 휘몰아치는 선율 위를 여창 장명서와 함께 헤쳐 나간다. 나직한 팝 발라드 ‘내가 견뎌온 날들’에선 뮤지션 윤상과, 사랑의 애틋함이 감도는 ‘너란 사람’에선 가수 김현철과 교합하기도 하며 극복의 서사를 완성했다.

도움의 손길이 뻗치는 중에도 심지를 굳게 다진 주체는 결국 본인이다. ‘비상’의 작곡가 최준영과 재회한 ‘여행자’는 전성기를 추억하는 듯한 멜로디에 콜드플레이 풍의 기타를 덧입혀 나그네처럼 매일 새로운 한 걸음을 내딛는 우리의 인생을 그린다. ‘이 밤이 지나면’이 스쳐가는 트랙 ‘불꽃놀이’ 또한 희로애락의 굴레를 받아들이고 빛나고 사그라들기를 반복하는 폭죽처럼 다가올 장면을 찬란히 수놓고자 한다.

고해를 토해도 모자랐던 방랑자는 이제 의연하다. 과거를 영위했던 동료들과 협연을 펼치며 생명력을 얻었고, 성찰로 체득한 위안의 언어는 현재의 자신은 물론 미래를 키워갈 아이들까지 보듬는다. 호흡을 가다듬고 토닥이는 음유시인의 한 구절 한 마디에 시대가 따스히 공명할 일만 남았다.

– 수록곡 –
1. 위로 [Prologue]
2. Homeless
3. 여행자

4. 그리움
5. 히말라야 (Feat. 장명서)
6. 우주의 전설
7. 불꽃놀이
8. 아버지 사진
9. 내가 견뎌온 날들
10. 너란 사람
11. 홀로 핀 아이 [Epilogue]
12. 우주의 전설 (Acoustic ver.)
13. Another life (메모리즈… 속으로 ver.)

Categories
Album KPOP Album

드림캐쳐(DREAMCATCHER) ‘Apocalypse : Follow Us'(2022)

평가: 2.5/5

드림캐쳐의 생존방식은 양날의 검이었다. 뚝심 있게 밀어붙인 메탈 콘셉트가 케이팝 시장에서 고유한 영역을 구축했지만 매니악한 사운드는 중심부로의 진입을 방해했다. 차근히 다져온 입지를 넓히기 위해 EDM과의 융합을 시도한 것도 그 때문이다. 일방향 콘셉트에서 벗어나 변화의 분기점으로 맞이한 디스토피아 3부작은 그룹의 정체성을 유지하면서도 적절한 장르적 변용에 성공한 앨범이었다. 

아포칼립스의 포문을 여는 두 번째 정규음반 < Apocalypse : Save Us > 역시 신스팝 ‘Starlight’와 ‘Together’ 등 전자음악의 비중이 컸지만 중심을 잃지 않았다. 록에 펑크(Funk)를 가미한 ‘Locked inside a door’와 금속성 재질의 메탈 기타가 돋보이는 ‘Maison’은 앨범을 매력적인 첫 에피소드로 만들었다.  

시리즈의 두 번째 이야기인 < Apocalypse : Follow Us >는 구심점이 흔들린다. 인트로에서 록 음악의 기악적 요소를 덜어내고 신시사이저와 전자드럼을 전면에 내세워 완전한 변화를 꾀하나 싶다가도 이어지는 ‘Vision’에서 부조화스러운 전자음이 메탈 사운드와 혼재해 애매한 방향성을 남긴다. 발라드곡 ‘이 비가 그칠 때면’ 역시 앨범의 전체적인 분위기와 동떨어져 물음표가 찍힌다. 

장르적 스펙트럼을 넓히려는 시도가 궤도를 잃고 헤매는 결과를 낳았지만 중반부에 수록한 ‘Fairytale’과 ‘Some love’가 흔들리는 선체를 바로 잡는다. 비교적 데뷔 초 향취를 유지한 두 곡의 선명한 멜로디와 직선적인 록 사운드가 드림캐쳐만의 색깔을 유지한다.

독특한 시도에 그칠 수 있던 모험수로 자신만의 영역을 확장해왔다. 케이팝 시장의 본격적인 글로벌화와 맞물린 배경 덕도 있지만 그룹이 나아가는  방향에 대한 확신으로 이루어낸 성공이다. 기존의 훌륭하게 사용해왔던 무기를 등질 필요 없이 어지러운 아포칼립스를 그들만의 방식으로 헤쳐 나아가야 한다.

-수록곡-
1. Intro:Chaotical X
2. Vision
3. Fairytale
4. Some love
5. 이 비가 그칠 때면 (Rainy day)
6. Outro:Mother natu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