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강민경, 최정훈 ‘우린 그렇게 사랑해서’ (2022)

평가: 2/5

따뜻한 음악으로 대중에게 꾸준히 위로를 전달해온 두 사람의 신곡 ‘우린 그렇게 사랑해서’는 틀에 갇힌 가을 노래로 빚어진다. 기존 잔나비 스타일에서 따온 아련한 피아노 연주로 시작하는 곡은 가사와 편곡 등 모든 요소가 계절 발라드의 전형적인 공식을 따르기에 단조롭다. 예상할 수 있는 전개에도 뛰어난 보컬 실력으로 만들어낸 감상 지점 역시 이내 후렴구에서 최정훈의 목소리가 과하게 묻히며 합의점을 놓쳐 버린다. 음색의 조화라는 의도가 분명하지만 균형을 맞추지 못한 모양새. 결국 듀엣의 시너지가 사라진 자리엔 뻔한 감성만이 남는다.

Categories
Album KPOP Album

잔나비 ‘잔나비 소곡집 ll : 초록을거머쥔우리는’ (2022)

평가: 3/5

잔나비의 노래는 그림이고 사진이다. 이들의 노래를 들으면 추억의 회로가 작동하고 머릿속에서는 풍광이 그려지며 따스한 노랫말은 흘러간 세월을 되새기게 한다. 건반주자 유영현과 드러머 윤결의 사회적 논란으로 인한 탈퇴, 아이돌 음악과 랩 음악의 열풍, 네오 트로트의 부상(浮上) 속에서도 잔나비가 엔진을 멈추지 않은 원동력은 리더 최정훈의 존재다. 거의 모든 노래를 만들고 프로듀싱까지 전담하는 그는 잔나비를 앞으로만 나아가려는 동시대의 여타 밴드들과 달리 그 반대의 지점으로 안내한다.

< 초록을거머쥔우리는 >은 소박하다. 창밖을 보면서 산뜻하고 기분 좋은 앨범을 만들고 싶었다는 최정훈의 말처럼 그는 자연스레 떠오른 영감을 잔잔하고 포근한 선율과 일기장처럼 솔직한 가사로 표현했다. 노랫말과 어울리는 멜로디를 잘 찾아내고 구현하는 능력은 잔나비의 특기. 그래서 이번 수록곡들은 잔나비를 ‘브릿팝을 하는 산울림’으로 만들기도 하고 ‘고풍스런 장기하와 얼굴들’로 변화시키기도 한다.

한량처럼 느긋함을 벨벳 언더그라운드의 음악에 투영시킨 나른한 ‘레이디버드’와 순수한 클래식 소품의 ‘여름가을겨울 봄.’, 영국 밴드 이엘오의 판박이 ‘슬픔이여안녕’ 등 모두 네 곡을 품은 이 앨범 전체에 리버브를 풍성하게 걸어서 소리가 하늘을 부유하듯 자유롭다. 3인조로 축소된 사운드의 여백을 풍요롭게 채우기 위해 이펙터를 적극 활용한 모양새다. 네 곡의 넉넉하지 않은 수록곡 때문인지 ‘사랑하긴 했었나요’, ‘꿈나라 별나라’, ‘See your eyes’, ‘Good boy twist’처럼 여름에 어울리는 상쾌한 업템포 곡이 없이 가을과 겨울에 어울리는 노래들로 채웠다. 잔나비는 펜더믹으로 인한 무기력함을 음악으로 표현하되 희망적인 가사로 풀어내어 상투적인 접근을 피했다.

달리는 자동차에서는 작은 꽃들과 구석구석에 숨어 있는 것들을 보지 못하지만 천천히 걸으면 모든 것을 감상할 수 있다. 이번 음반은 그동안 우리가 무심하게 지나쳤던 것들을 모아놓은 담백한 수채화이자 폴라로이드 카메라로 찍은 풍경사진이다. < 초록을거머쥔우리는 >은 현재 군복무를 하고 있는 기타리스트 김도형과 베이시스트 장경준이 다시 합류하기 전에 숨을 고르는 쉼표 같은 음반이다.

– 수록곡 –
1. 레이디버드
2. 초록을거머쥔우리는
3. 여름가을겨울 봄.
4. 슬픔이여안녕

Categories
Album KPOP Album

잔나비 ‘환상의 나라’ (2021)

평가: 4/5

잔나비의 시작을 알린 < Monkey Hotel >(2016)은 청춘들의 씁쓸한 현실과 복잡한 감정을 익살과 함께 풀어낸 ‘놀이터’와도 같았다. 레트로 음악의 아날로그적 정취를 품으며 1970-1980년대 전설들의 음악을 레퍼런스 삼았던 소포모어 < 전설 >(2019)은 매니아틱한 그룹사운드에게 대중적인 히트곡을 만들어주었고 몇 번의 성공을 통한 안정감을 기반으로 이들은 그동안 꿈꾸었던 장대하고 화려한 형태의 음악 세계, < 환상의 나라 >로 향했다. 야심이 깃든 기획에 따라 재기발랄하게 뛰어놀던 시작을 지나 장엄한 관현악 연주와 판타지적 장치, 시적인 가사를 통해 다이내믹하고 세밀한 짜임새를 가진 시공간으로 규모를 확장한다.

도입부와 피날레를 명확히 구분했던 데뷔작과 같이 이번 음반 또한 여러 장의 막으로 이뤄진 한 편의 뮤지컬을 떠올리게 하는 뚜렷한 기승전결의 구조를 취한다. 1분 남짓의 인트로 곡 ‘환상의 나라’는 동화 같은 분위기의 현악기 연주와 함께 서막을 열며 지저귀는 새소리와 산뜻한 컨트리 풍의 멜로디로 흐름을 이어가는 ‘용맹한 발걸음이여’가 앨범의 주제의식을 내포한 내레이션과 함께 본격적인 환상의 세계로 이끈다.

잔나비가 꿈꾸었던 거대한 세계는 비틀즈의 영향을 받았던 이들의 초심으로 돌아가 완성된다. ‘지오르보 대장과 구닥다리 영웅들’라는 부제를 덧붙이며 가상의 세계를 설정한 것은 1967년 비틀즈가 발매한 명작 < Sgt. Pepper’s Lonely Hearts Club Band >를 떠오르게 하며 전설의 이름들을 외친 수록곡 ‘비틀 파워!’는 그들에 의한 영향을 노골적으로 드러낸다. 재지한 멜로디의 연주를 이어가다 후반부에 빨리 감기의 형태로 템포를 극단적으로 전환하는 ‘로맨스의 왕’은 비슷한 구조를 가진 비틀즈의 ‘A day in the life’와 닮아 있다.

‘환상의 나라’라는 주제에 걸맞게 변화무쌍한 사운드와 톡톡 튀는 실험적인 아이디어들이 빈번하게 등장한다. ‘페어웰 투 암스! + 요람 송가’는 힘찬 드럼 연주가 이끄는 행진곡의 멜로디와 어둡고 무거운 분위기로 ‘용감한 발걸음이여’의 내레이션을 왜곡한 중반부, 그리고 경건한 송가의 형태로 마무리되는 예측 불가능한 전개를 택한다. 왈츠풍의 단조로운 멜로디 위에 웅장한 마칭 밴드의 연주가 겹겹이 쌓이며 무게감을 더하는 ‘고백극장’은 외로움이라는 주제의 본질을 우스꽝스럽게 풀어내며 재미를 더한다.

쉴 새 없이 부딪히는 악기들과 개성 넘치는 곡들의 변주가 혼을 쏙 빼놓지만 < 전설 >로 확립했던 잔나비의 대중적인 색깔 또한 놓치지 않는다. 타이틀곡 ‘외딴섬 로맨틱’은 대중이 가장 친숙하게 느낄 수 있는 서정적인 가사의 청량한 발라드 곡이며 강한 여운을 가진 최정훈의 보컬을 통해 촌스럽지만 뜨겁게 타오르는 청춘의 사랑, 꿈을 향한 아름다운 열정과 같은 앨범을 관통하는 메시지를 전한다.

대중적인 히트를 기록한 밴드는 결코 현실에 안주하지 않았다. 쉽게 실현할 수 없는 아이디어를 토대로 장중한 서사를 가진 콘셉트 앨범을 기획하며 한 걸음 도약을 위한 발판을 멋스럽게 구축한다. 특정 싱글에 임팩트를 부여하기보다는 내러티브의 유기적인 흐름을 견고하게 형성하며 싱글 단위로 곡을 소비하는 스트리밍의 시대에 한숨에 즐길 수 있는 앨범 단위의 청취를 제안했다. 요새 음악에서 쉬이 찾아볼 수 없는 낯선 문법을 취하면서도 아티스트와 함께 교감할 수 있는 메시지와 대중친화적인 음들의 향연도 놓치지 않으며 잔나비가 지휘하는 쇼의 무대로 대중을 끌어들인다.

– 수록곡 –
1. 환상의 나라
2. 용맹한 발걸음이여
3. 비틀 파워!
4. 고백극장
5. 로맨스의 왕
6. 페어웰 투 암스! + 요람 송가
7. 소년 클레이 피전
8. 누구를 위한 노래였던가
9. 밤의 공원
10. 외딴섬 로맨틱
11. 블루버드, 스프레드 유어 윙스!
12. 굿바이 환상의 나라
13. 컴백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