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지소울(G.Soul) ‘Everytime’ (2022)

평가: 3/5

2020년 하이어뮤직과 계약을 마치며 독립했으나 갈피를 잡지 못했다. 발라드 가수 벤과의 협업도, 전 직장 동료이자 힙합 프로듀서인 우기의 지원사격도 홀로서기의 근거를 내세우지 못하며 물음표를 찍었다. 지난해 발매한 EP < Natural >은 그런 그에게 나침반으로써 역할하며 네오 소울 장르로의 방향을 제시했다. 소울풀한 보컬리스트로서 기량을 발휘하기에 적절한 선택이었다.

‘Everytime’은 그 지향성 위에 있다. 미성의 목소리로 그루브하지만 담백한 멜로디를 읊는다. 넘치지 않고 절제된 감성으로 완성한 곡은 그동안 힙합 신의 화려함 속에 묻혀있던 지소울의 역량을 재조명한다. 다만 계속해서 짧은 단위의 결과물만을 발매하는 것이 흠이다. 연인에게 건네는 듯 자신을 향하고 있는 노랫말처럼 오랜 시간 부유했던 자신의 이름을 정착할 정규앨범이 필요하다.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지소울(G.Soul) ‘사랑이 공평할 순 없을까 (Feat. 벤)’ (2021)

평가: 2/5

슬프게도 사랑은 공평할 수 없는 거라 하자. 그럼 노래만이라도 공평했다면 어땠을까. 알앤비 가수로 알려진 지소울이 발라드 가수인 벤과의 듀엣곡으로 돌아왔다. 직선적이고 선명한 벤과 정통 발라드와는 거리가 있는 매끈한 지소울의 만남이라니. 문득 물과 기름은 섞일 수 없다는 말이 스쳐 지나간다.

지소울은 허스키한 보컬과 잘 어울리고, 벤은 발라드 가수와 함께할 때 균형이 잡힌다. 파트 배분이나 구성 등 듀엣을 위해 고민한 흔적이 곳곳에 느껴지지만, 보컬 톤에서 차이가 나는 건 어쩔 수 없는 부분이다. 차라리 지소울 솔로 혹은 벤의 솔로였다면 어땠을까 싶다. 음악 자체는 매력적이지만, 정통에 신경 쓴 나머지 밸런스를 놓쳐 더 안타까운 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