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조용필 ‘찰나’ (2022)

2023년 발매 예정인 정규 앨범에 앞서 공개된 조용필의 싱글 ‘찰나’를 듣고 IZM 필자들이 각각의 해석을 내놓았다.

박수진 ★★★★
이토록 록이라니, 이토록 사랑이라니, 이토록 젊음이라니! 강렬한 일렉트릭 기타가 포문을 열 때, 찌릿한 전율이 일다가 이내 ‘우리가 처음 마주친 순간’, ‘반짝이는 너 / 흐트러진 나 / 환상적인 흐름이야’하는 달콤한 가사에 마음이 와르르 무너진다. 고감도의 탄탄한 사운드는 물론 4분여의 러닝타임을 촘촘하게 채워 일순의 빈틈을 주지 않는 구성이 정말 매력적이다. 젊은이들의 감성을 사로잡고, 이들의 귀가를 어루만질 선택을 어떻게 매번 이리도 근사하게 실현할 수 있는지. 노래와 함께 가슴이 뛴다.

김도헌 ★★★★
‘생각해 생각해 생각해’ 봐도 반칙이다. 조용필은 올해로 만 72세다. < Hello > 앨범 발매도 9년 전이다. 그런데 ‘찰나’는 ‘Bounce’보다도 젊고 ‘Hello’ 이상으로 저돌적인 노래다. 강렬한 기타 인트로와 숨 돌릴 틈 두지 않고 밀어붙이는 구성에서는 1980년대 록의 관록이 빛나는데, 김이나의 풋풋한 노랫말과 아름다운 멜로디를 천진난만하게 부르는 모습에서는 2000년대 디즈니 채널을 사로잡던 틴에이지 록스타와 그 시절을 동경하는 오늘날 케이팝이 들린다. 치열한 트렌드 연구를 통해 본능이 이끄는 장르를 선택하여 자신의 것으로 만드는 베테랑의 감각이 놀랍다. 회춘? 아니, ‘영원한 오빠’는 나이 들지 않는다. 거장의 열정이 침체한 창작가들을 독려한다.

김호현 ★★★☆
음악이 시대와 발맞춰야 한다는 조용필의 강한 의지는 그에게 붙은 ‘가왕’이란 칭호의 이유다. 묵직한 일렉트릭 기타에 힘입어 풀어낸 주제는 사랑과 떨림. 일흔이 넘은 나이도 그의 순수한 열정 앞에선 끝나지 않는 청춘을 증명할 도구가 될 뿐이다. 한결 부드러워진 발음과 적절하게 치고 나오는 멜로딕 랩에서 수십 년째 현재 진행형인 음악적 진화가 들린다. 이름의 무게에서 자유로워 더 존재감 있는 그는 멈추지 않는 록 스피릿 덕분에 아직 젊다.

한성현 ★★★☆
칠순을 훨씬 넘긴 나이에도 트렌디한 음악을 보여주려 한다는 ‘의도’만으로 결론을 내고 싶지는 않다. 다행히, 어쩌면 역시나, 가왕의 신곡은 기획 이상의 매끈한 결과물을 제공한다. 시원한 질주 중에 가사처럼 ‘찰나’를 파고드는 후렴의 강약조절, 전체적으로 모나지 않은 대중적인 작법은 보편성의 가치를 설파한다. ‘Bounce’보다 더 젊어진 목소리의 표현력도 돋보인다. 스무 번째 앨범의 서막에서 조용필은 고고한 황제의 자리 대신, 언제나 함께하는 친구의 자리가 되길 택했다.

장준환 ★★★☆
쉽고 간결하지만 울림을 눌러 담은 김이나의 가사부터 해외 작곡진을 초빙해 주조한 희망의 폭죽을 연사하는 뜨거운 록 사운드까지. 조용필이라는 인물의 위대함이 빛을 발하는 이유는, 72년의 시제와 가왕 위치에 결코 얽매이지 않는 순수하고도 진취적인 학구열에 있을 것이다. 현상 유지조차 어려운 유행 급변의 시대 속에서 과감한 협업 하에 또 한 번의 도약을 일군 것이 놀랍다. 세대를 아우르는 준수한 팝 록 ‘찰나’, 그 형형색색 사운드 위로 거장의 원숙한 감동과 신인의 때 묻지 않은 총명함이 교차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