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Album KPOP Album

이설아 ‘더 궁금할 게 없는 세상에서’ (2021)

평가: 3/5

이설아의 음악은 보편적이지 않다. 오리엔탈 무드의 ‘별이 내리는 길목에서’와 장엄한 편곡이 돋보이던 ‘시간의 끈’ 등 다소 난해하던 첫 번째 미니앨범 < 네가 곁에 있었으면 해 >, ‘말’에 대한 단상을 한없이 느린 템포로 노래하던 < 못다한 말들, Part. 1 >까지. 리듬에 몸을 맡기지도 못한 채, 그렇다고 노랫말을 미처 흡수하지도 못한 채 음악은 단지 유유히 흘러간다. 철저히 비(非)대중의 지점에 서 있는 그의 음악, 그가 하고자 하는 이야기는 결국 ‘삶’이다.

품어내는 삶과 사랑의 폭이 넓다. ‘그대 인해 나의 슬픔은 도망갔지만 그댄 나의 가장 큰 슬픔이 되었어요'(있지)의 대상은 이성을 향하는 연애 감정이 아닌 인간 대 인간의 사랑에 가깝고, ‘허튼 생각은 그만하고 / 우리 이렇게 웃고 / 우는 시간 여한이 없다 / 지금 이대로 그냥 살아주라'(집28)는 삶에 대한 간절한 애원은 가지런한 낱말로 치장되지 않았다. 감정에 접근하는 태도는 거침이 없고 그래서 더 묵직하다.

이설아의 이야기는 자신으로부터 나온다. 곡을 쓰는 것부터 프로듀싱까지 모든 과정이 이설아의 손에서 시작되고 끝을 맺었다. 음악적 완성도와 메시지 모두 출중하다. 단출한 미니앨범 형식 안에 폭넓은 짜임새를 구성했다는 점. 앨범 설명에서 예고했듯 외로움과 희망의 발견, 사랑하는 것들에 대한 고백과 마침내 반짝이는 것들에 도달하기까지 다양한 구성으로 극의 전환을 유도한다. 노랫말 없이 피아노 연주로만 진행되는 연주곡 ‘고립’, ‘사랑의 모양’과 동양의 멜로디가 돋보이는 ‘보물찾기’, 그리고 잠잠하게 흘러가는 ‘있지’와 ‘집28’은 전체적인 흐름 속에서 서사를 그려낸다. 하나의 수필집과 같다.

이는 몰입도로 이어진다. 1분가량의 짧은 곡부터 5분에 달하는 긴 길이의 곡이 혼재하지만 유연한 진행으로 앨범 단위의 감상을 방해하지 않는다. 앨범 전반을 지배하는 주된 정서는 외로움이다. 자욱한 피아노 페달 소리가 삐거덕거리는 ‘고립’은 날 것의 질감으로 ‘오늘 하늘엔 별이 없’다는 쓸쓸함을 내뱉는다.

뭉근한 아날로그 패드 사운드로 곡과 곡 사이를 이어낸 ‘보물찾기’도 비슷한 맥락이다. 민요스러운 멜로디와 노랫말(‘먼 길을 돌아 이곳에 오신 줄을 압니다’)은 없던 과거의 향수까지 불러오는 듯한 착시를 일으킨다. 대중에게는 낯설지만, 이설아에게 전혀 새롭기만 한 작법은 아니다. 그의 첫 싱글 ‘별이 내리는 길목에서’도 오리엔탈 성향을 빌려왔다. 그가 좇는 것이 확실히 대중성은 아님을 방증하는 대목.

잘 짜인 곡의 구성과는 별개로 연주곡 등 동양적 스타일의 곡들이 대중에게 낯선 것은 당연하기에 소구력 또한 배제된다. 그럼에도 꾸준하고 묵묵히 자신만의 길을 걷고 있다. < 제24회 유재하 음악경연대회 >에서의 금상 수상도, < K팝 스타 >에서의 굵직했던 주목도, 과거의 영광과는 무관히 그의 음악의 시간은 흐르고 있다. 이설아이기에 설명 가능한 이설아만의 앨범.

-수록곡-
1. 고립 
2. 보물찾기 

3. 빠바바
4. 사랑의 모양
5. 있지 
6. 집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