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윤건 ‘하루에도 열두 번'(2020)

평가: 3/5

확실히 발라드에 대한 시선이 달라졌다. 차트 문제와 식상한 결과물의 범람은 특정 장르를 향한 편견을 낳았고 여기에 이름 있는 가수들도 자유롭지 못하다. 그런 점에서 신곡은 논란거리를 비껴간다. 술에 취하지도, 집 앞에서 서성이지도 않았고 쥐어짜내며 울지도 않는다. 기타를 살포시 얹은 피아노에 스트링 세션으로 넓혀가는 구성은 익숙하더라도 감상에 있어 신뢰감을 쌓았기에 마치 발라드의 정석과 같다. ‘너도 그냥 날 놓아주면 돼‘보다 살짝 더해진 감정 과잉을 제외하면, 매끄럽게 마감질한 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