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POP Album

예지(Yaeji) ‘What we drew 우리가 그려왔던'(2020)

★★★
선율보다는 리듬. 서사보다는 단편의 줄글로 하나의 이미지를 그리듯 곡을 써왔던 그는 과거와 마찬가지로 하우스를 질료 삼아 자전적 감정을 써내려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