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박문치, 영케이(Young K) ‘What a wonderful word’ (2021)

평가: 3/5

박문치라는 이름만 보고 과거에 빚진 레트로 댄스 트랙을 우선적으로 떠올리면 곤란하다. 이 노래는 ‘프로듀서’로서의 존재감을 강조하는 감미로운 알앤비 트랙이기 때문. 리드미컬한 비트 위를 교차하는 기타와 키보드의 섬세한 터치를 중심으로, 사랑의 설렘을 설득력 있게 표현하는 영케이의 보컬이 지휘자의 의도를 넘치게 소화하고 있는 느낌. 다소 무난한 느낌이긴 하나, 좋은 멜로디와 탄탄한 편곡으로 이루어진 그 뼈대가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는 낭만을 선사한다. 가창자에게는 그룹에서 보여주지 못했던 감성을, 프로듀서에게는 어떠한 틀에 머물지 않는 역량을 함께 전달하는, 꽤 괜찮은 사랑 노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