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Album KPOP Album

(여자)아이들((G)I-DLE) ‘I Never Die’ (2022)

평가: 3/5

싱글과 미니 앨범으로 실력을 다져온 큐브 엔터테인먼트의 걸그룹 (여자)아이들이 데뷔 약 4년 만에 첫 정규 앨범 < I Never Die >를 발표했다. 앨범 이미지와 뮤직 비디오 속 붉은 빛의 강렬함은 앨범의 사운드로 이어져 자의식의 콘셉트를 완성했다. 약 24분의 짧은 러닝타임이지만 다채로운 스타일로 양적 아쉬움을 메웠다.

첫 방부터 매섭다. 기타로 중무장한 타이틀 곡 ‘Tomboy’는 앨범의 정체성을 요약한다. 조금 부자연스러운 영어 랩을 특유의 카리스마로 상쇄하고 랩과 보컬을 오가는 멤버들의 개성도 뚜렷하다. 모자이크 되었으나 투애니원의 ‘난 바빠’처럼 가사에 비속어를 넣는 과감성도 돋보인다. 네온 트리스의 ‘Everybody talks’를 닮은 ‘말리지 마’로 록과 힙합의 조우를 이어가며 바이올린 연주를 첨가한 ‘Villain dies’도 색다르다.

완급 조절의 시간도 주어진다. 감성적인 힙합 알앤비 ‘Polaroid’는 아름다운 과거를 들춰내고, 몽환적 기타 톤의 ‘Escape’로 도피처를 마련한다. 휴식을 마치곤 미국의 록가수 조안 제트의 ‘I love rock and roll’에 힙합을 덧칠한듯한 ‘Liar’로 돌아온다.

작년에 미니 앨범 < Windy >를 발표해 솔로 출사표를 던진 리더 겸 메인 래퍼 소연은 음악감독 역할을 수행했다. ‘Tomboy’를 비롯한 네 곡에 작곡으로 참여했고 캐치한 랩으로 앨범을 아울렀다. 멤버들 사이의 균형추를 맞추며 장기인 뭄바톤 이외에도 두루 장점이 있음을 드러냈다.

(여자)아이들은 자존감 고양으로 상처를 덮는다. 과정이 조금 헐겁더라도 방향성만큼은 명확하다. 강력한 록 사운드의 도입으로 앨라니스 모리셋을 비롯한 과거의 록 여전사들을 소환하고 주제의식을 지지하는 노랫말도 명료하다. 단단한 콘셉트에 설득력을 부여한 앨범이다.

-수록곡-
1. Tomboy
2. 말리지 마
3. Villain dies
4. Already
5. Polaroid
6. Escape
7. Liar
8. My bag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라비(Ravi) ‘애니 (Feat. 소연 ((여자)아이들))’ (2021)

평가: 3/5

아이돌 신에서 ‘자체제작’이란 타이틀을 선점했던 빅스의 멤버인 라비와 (여자)아이들의 리더 소연이 만났다. 메인 래퍼 포지션 외에도 작사, 작곡 및 프로듀싱을 병행하는 두 사람은 아티스트라는 이들의 교차점에서 시너지를 생성한다.

어릴 적 애니메이션 속에 살던 아이들은 이제 각자 위치에서 성사시킨 ‘철이 없던 기적’을 돌아본다. 힙합 기반의 펑크 록 요소를 장착한 날것의 선율이 뜨거운 젊음을 대변하고 그 위에 입혀진 랩은 패기로 가득하다. 올해를 강타한 더 키드 라로이와 저스틴 비버의 ‘Stay’가 스치지만 동심을 잃지 않은 순수한 메시지가 기시감을 상쇄한다.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키드밀리 & 드레스(Kid Milli & Dress) ‘Kitty (Feat. 미연 ((여자)아이들))’ (2021)

평가: 3/5

국내 힙합 신의 트렌드세터 키드 밀리는 변화를 겁내지 않는다. 올해 < Cliché >로 빼어난 협업을 이룩한 프로듀서 드레스와의 연이은 상승효과를 목표한 ‘Kitty’는 전작의 견고한 구성과 상반된다. 서사의 전개를 잠시 멈추고 반려묘에 대한 애증을 담은 일상적 소재로 한결 힘을 뺐다.

폭넓은 장르 스펙트럼을 보유한 듀오의 작법이 감지된다. 록 문법을 장착한 비트는 조이 디비전이 연상되는 베이스라인을 내세우고 그 위에 얹은 세련된 랩 스킬은 바짝 날이 서 있다. 여기에 걸그룹 (여자)아이들의 메인 보컬 미연이 준수한 음색을 선보이며 이질감 없이 스며든다. 호흡을 고르며 재단한 곡에 큰 감흥은 없어도 예상 밖의 주제와 조합으로 기대를 충족한다.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미연 ‘너는 나의 숨이였다’ (2021)

평가: 2.5/5

(여자)아이들의 존폐위기로 멤버들은 이른 홀로서기를 시작했다. 싱글 ‘Giant’와 ‘Bonnie & Clyde’를 발매한 우기에 이어 미연은 CS해피엔터테인먼트의 CS넘버스 프로젝트로 첫걸음을 떼었다. 강렬한 퍼포먼스에 중점을 두었던 그룹 활동과 달리 솔로 가수 미연은 에일리의 ‘첫 눈처럼 너에게 가겠다’ 등 다수의 히트곡을 쓴 그룹 로코베리의 안영민이 작곡한 발라드곡으로 보컬을 부각한다. 폴킴의 ‘너를 만나’를 만든 조셉 케이의 피아노, 기타리스트 박신원의 연주로 만든 서정적인 분위기와 ‘너는 꿈처럼 내게 다가와서/바람에 전해져 향기로 머물렀나 봐’라는 시적인 가사는 가창자의 역량에 집중하도록 돕는다.

애석하게 그룹 활동에서 강점으로 작용했던 힘 있는 보컬은 발라드의 담백함에 어울리지 않고 작곡가의 익숙한 멜로디 역시 미연의 톡톡 튀는 색채를 흐린다. 가수들이 기존에 하지 않았던 장르를 시도하는 프로젝트임을 고려하더라도 색다른 매력보다는 부조화가 먼저 다가온 연유다. 뛰어난 역량을 가진 신예의 시작을 알리는 역할에는 충실하지만 앞으로의 행보까지 예고하기에 조금은 부족한 싱글.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여자)아이들 ‘화(火花)’ (2021)

평가: 3/5

강렬한 이미지로 대중을 사로잡아온 (여자)아이들이 이번엔 새로운 카드를 꺼내 들었다. 그룹을 대표하는 뭄바톤을 바탕으로 도입부의 사운드부터 외래어, 외국어를 배제한 가사와 한자를 활용한 중의적인 표현까지 이들은 ‘화(火花)’의 불과 꽃을 동양미로 자연스럽게 버무린다. 이미 기반을 다져놓은 장르에 새 콘셉트를 입히는 일에는 성공했으나, 이에 대한 인상이 강한 탓인지 보컬과 후렴이 힘을 발휘하지 못한다. 그러나 이는 음악 내에서 상대적일 뿐. 2019년 방송 < 퀸덤 >에 이어 2020년 미니 3집 < I trust >으로 불타오른 뒤 ‘덤디덤디 (Dumdi dumdi)’로 한숨 돌리며 다시 돌아온 2021년 네 번째 미니앨범 < I burn >의 타이틀로도, 이들의 싱글 커리어 속에서도 손색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