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Album POP Album

아리아나 그란데(Ariana Grande) ‘Positions’ (2020)

평가: 1.5/5

풋풋한 소녀를 거쳐 자신의 가치관을 당당히 말하는 주인공까지. 아리아나 그란데는 발매하는 앨범마다 고스란히 성숙의 발자국을 담아왔다. 그러나 마치 ‘thank you, next’를 14곡으로 늘려 매만진 듯, 전체적으로 디스코그래피를 그려봤을 때 이번 음반 < Positions >는 애매한 지점에서 익숙함의 질감만을 전한다. 물론 그 속을 파고들면 아티스트에게 일어난 커다란 변화를 캐치할 수 있다.

앨범 제목대로 그의 ‘위치’가 바뀌었다. 남성의 것과 같았던 머니/섹스 토크를 여성의 영역으로 가져온 < Dangerous Woman >, ‘7 rings‘ 그리고 ‘God is a woman’으로 새로운 시각을 펼쳐 놓은 < Sweetener > 속 주체성은 온데간데없다. 스스로를 바라보고 있던 시선이 상대에게 고정되면서 아티스트는 자연스레 자신의 자리를 내어준다. ‘Positions’의 “너를 위해 내 모습을 바꾸고 싶어(Switchin’ for the positions for you)”. 이 한 문장이 뒤바뀌어버린 자리를 입증하면서 누군가를 위해, 특히 성(性)적으로 자처하는 이미지를 단박에 그려지게 한다.

주춤한 가사와 달리 잘 세공된 보컬은 호재로 작용한다. 애인과의 행복한 시간을 보내면서 얻은 몽글몽글한 감정을 목소리에 온전히 실었다. 흘러가는 물처럼 표현하는 창법의 다른 곡과 달리, 비트를 강조한 ‘Obvious’와 ‘Pov’는 감칠맛을 살려 쫀쫀함을 담은 흥미로운 구간이다. 도자 캣의 든든한 피처링으로 시너지를 만든 ‘Motive’와 알앤비 사운드 속 휘슬을 능수능란하게 해내는 ‘My hair’도 근사한 결과물이다. 따스한 사랑 아래 절제된 정서와 지루함을 덜어주는 스킬이 적절하게 버무려져 있다.

영리하고 민첩하게 움직여온 아티스트다. 트레이드 마크였던 힘있는 고음과 한 방을 노리는 선율 대신 스트리밍 시대 유행에 발맞춘 미니멀 사운드로의 집중을 견고히 다진다. 듣고 즐기기에 무리는 없으나, 노랫말로 인해 앨범은 모호한 색깔을 띤다. ’34 + 35’의 “난 이미 네 아내지만, 날 내연녀처럼 대해도 좋아(Even though I’m wifey, you can hit it like a side chick)”를 통해 아리아나가 ‘누군가의 여자’로 돌아섰음을 알 수 있다. 진솔함과 의존성, 그 사이에서 갈팡질팡하기에 조금은 아쉬운 작품.

-수록곡-
1. Shut up
2. 34 + 35
3. Motive (With. Doja Cat) 
4. Just like magic
5. Off the table (With. The Weeknd)
6. Six thirty
7. Safety net (Feat. Ty Dolla $ign)
8. My hair 
9. Nasty
10. West side
11. Love language
12. Positions
13. Obvious 
14. Po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