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소금, 오혁(Sogumm, OhHyuk) ‘야유회’ (2020)

평가: 3.5/5

‘내 입맛’부터 소금이 지속적으로 전해온 메시지는 ‘악플 금지’다. 평범한 한 인간임을 호소하며 그간 받아온 상처를 풀어놓았던 그의 솔직한 가사는 ‘야유회’에서 제법 위트 있는 코러스로 바뀌었다. ‘똑같이 말할 수 있을까 우리 엄마 아빠 앞에서’라니. 일차원적이나 매우 효과적인 마법의 문장이다.

부모님 소환으로 모든 걸 일축해버린 단순한 가사는 낯섦으로 가득한 음악에 고명 같은 존재다. 월드 뮤직처럼 생경한 1, 2절의 퍼커션과 프리 코러스를 이끄는 날 선 양철 소리가 울려 퍼지는 와중에 심도 있는 표현과 어려운 단어들이 툭툭 튀어나온다고 생각해보라. 우리는 그 어느 것에도 집중하기 힘들었을 테다. 사이키델릭한 후반부까지 생각해보면 압축적인 가사는 신의 한 수인 셈이다.

그렇다고 요즈음의 음악과 동떨어진 괴상한 음악이냐 하면 그건 아니다. 당장 카페, 편집숍에서 흘러나와도 이상하지 않을 만큼 로파이한 사운드와 펑키한 기타 리프가 귀를 거스르지 않는 편안함을 추구한다. 여기에 나른함의 대명사 소금과 오혁이 만났으니 ‘야유회’의 분위기는 안 봐도 비디오다. 좋은 멜로디는 좋은 노래의 필요조건이므로 이하 생략.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제리케이(Jerry K) ‘하품 (Feat. 시와)’ (2020)

평가: 2.5/5

하품을 여러 비유로 풀어놓은 노랫말과 안정적인 플로우가 우선 두드러진다. 제리케이의 자연스러운 랩에서 오는 좋은 가사 전달력이라 문장이 또렷이 들린다. 그러나 편안한 분위기에 너무 집중한 나머지 듣는 맛은 다소 옅다. 아기자기한 비트에 인디 포크 뮤지션 시와와 합을 이뤄 연인의 알콩달콩한 휴식을 묘사하는데, 일렉트릭 기타 리프는 반복되고 멜로디는 반주를 평평하게 겉돌아 밋밋하다는 인상을 남긴다. 강하고 중독적인 청취감보다 자극 없는 아늑함을 의도한 힐링송.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악퉁(Achtung) ‘Turn RED’ (2020)

평가: 2.5/5

자전거에 빠진 보컬 추승엽의 두 번째 라이딩 송. 앞서 나온 ‘Riders on the hill’이 사이클 자체에 집중한 노래라면, ‘Turn RED’는 서로를 리드하고 앞서가는 라이딩 속에서 드러나는 감정을 표현한 곡이다. 열정적인 라틴 리듬과 브라스는 사랑의 설렘과 가속 페달을 밟는 흥분 속 뒤엉킨 분위기를 묘사한다. 여기에 악퉁의 전형인 산뜻한 통기타와 선명한 베이스 라인, 개성적인 보컬 역시 흔들림 없이 살아 있다.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십센치(10cm) ‘Tight’ (2020)

평가: 1.5/5

십센치의 곡이라는 게 놀라울 만큼 무미건조하다. 위트 있는 비유와 구체적인 상황, 감정 묘사가 돋보이던 가사는 납작하고 단순해졌다. 이전과 비교하면 멜로디의 힘도 현저히 떨어진다. 단번에 귀에 걸리던 후렴은 사라지고 밋밋한 선율만 맥없이 흘러간다. 일정한 톤이 반복되는 권정열의 목소리 또한 편히 들리지 않는다. 박문치, 치즈, 이아일 등이 곡 작업에 힘을 보탰으나, 시너지 효과는 기대 이하다. 십센치의 매력을 찾기 어려운 노래다.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술탄 오브 더 디스코(Sultan Of The Disco) ‘Waiting for your calling back’ (2020)

평가: 3/5

술탄의 움직임이 묘연하다. 머리와 가슴에 액션캠을 달아 공연의 역동성을 실내에서 느낄 수 있도록 기획한 온라인 공연 ‘술탄 오브 더 디스코로나(Diss-Corona)’를 필두로, 전작 < Easy Listening For Love > 이후로 1년 반만의 작업물인 싱글 ‘Waiting for your calling back’을 연달아 투척해 활동의 신호탄을 울렸다. ‘코로나 시대 극복’이라는 명목에 있어 라이브 공연이 에너지를 직접 전파하는 방식을 취했다면, 싱글로는 정통 디스코로의 회귀 슬로건을 내비치며 후속작에 대한 기대감을 조성한 것이다.

나잠 수의 훅과 김간지의 백 보컬이 교차하는 부분이나, 그루비한 베이스와 기타의 오밀조밀한 멜로디 진행이 중심이 된다는 점에서 이들의 2014년도 싱글 ‘웨ㅔㅔㅔㅔ’와의 유사성을 찾을 수 있다. 다만 차이가 있다면 현 싱글은 이지리스닝의 쉬운 노랫말을 표방한 전작의 영향을 깊숙이 받고 있다는 점이며, 이 과정에서 나름의 콘셉트적인 음악을 지향하던 술탄 특유의 유머러스함이 배제된다는 점이다. 지금껏 밴드의 행보를 차곡차곡 따라오며 이미지를 구축한 이들에게는 본 싱글의 진지한 면이 약간의 공허함으로 작용할지도 모르겠다.

술탄 오브 더 디스코는 화려한 비주얼 요소나 엽기적인 아이디어라는 가면 아래 묵묵하게 양질의 음악을 구사해왔고, ‘Waiting for your calling back’은 그 가면을 벗어 이들의 주력 무기인 ‘디스코’를 통해 준수한 밴드 사운드를 드러낸다. 신선한 충격과 엉뚱한 매력은 반감될지 몰라도, 이후 행보에 대한 맛보기로 본다면 더할 나위 없이 충분하다. 삭막한 현시대에 꿈틀대는 본연의 흥을 담은 것만으로도 그저 반가울 따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