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조용필 ‘찰나’ (2022)

2023년 발매 예정인 정규 앨범에 앞서 공개된 조용필의 싱글 ‘찰나’를 듣고 IZM 필자들이 각각의 해석을 내놓았다.

박수진 ★★★★
이토록 록이라니, 이토록 사랑이라니, 이토록 젊음이라니! 강렬한 일렉트릭 기타가 포문을 열 때, 찌릿한 전율이 일다가 이내 ‘우리가 처음 마주친 순간’, ‘반짝이는 너 / 흐트러진 나 / 환상적인 흐름이야’하는 달콤한 가사에 마음이 와르르 무너진다. 고감도의 탄탄한 사운드는 물론 4분여의 러닝타임을 촘촘하게 채워 일순의 빈틈을 주지 않는 구성이 정말 매력적이다. 젊은이들의 감성을 사로잡고, 이들의 귀가를 어루만질 선택을 어떻게 매번 이리도 근사하게 실현할 수 있는지. 노래와 함께 가슴이 뛴다.

김도헌 ★★★★
‘생각해 생각해 생각해’ 봐도 반칙이다. 조용필은 올해로 만 72세다. < Hello > 앨범 발매도 9년 전이다. 그런데 ‘찰나’는 ‘Bounce’보다도 젊고 ‘Hello’ 이상으로 저돌적인 노래다. 강렬한 기타 인트로와 숨 돌릴 틈 두지 않고 밀어붙이는 구성에서는 1980년대 록의 관록이 빛나는데, 김이나의 풋풋한 노랫말과 아름다운 멜로디를 천진난만하게 부르는 모습에서는 2000년대 디즈니 채널을 사로잡던 틴에이지 록스타와 그 시절을 동경하는 오늘날 케이팝이 들린다. 치열한 트렌드 연구를 통해 본능이 이끄는 장르를 선택하여 자신의 것으로 만드는 베테랑의 감각이 놀랍다. 회춘? 아니, ‘영원한 오빠’는 나이 들지 않는다. 거장의 열정이 침체한 창작가들을 독려한다.

김호현 ★★★☆
음악이 시대와 발맞춰야 한다는 조용필의 강한 의지는 그에게 붙은 ‘가왕’이란 칭호의 이유다. 묵직한 일렉트릭 기타에 힘입어 풀어낸 주제는 사랑과 떨림. 일흔이 넘은 나이도 그의 순수한 열정 앞에선 끝나지 않는 청춘을 증명할 도구가 될 뿐이다. 한결 부드러워진 발음과 적절하게 치고 나오는 멜로딕 랩에서 수십 년째 현재 진행형인 음악적 진화가 들린다. 이름의 무게에서 자유로워 더 존재감 있는 그는 멈추지 않는 록 스피릿 덕분에 아직 젊다.

한성현 ★★★☆
칠순을 훨씬 넘긴 나이에도 트렌디한 음악을 보여주려 한다는 ‘의도’만으로 결론을 내고 싶지는 않다. 다행히, 어쩌면 역시나, 가왕의 신곡은 기획 이상의 매끈한 결과물을 제공한다. 시원한 질주 중에 가사처럼 ‘찰나’를 파고드는 후렴의 강약조절, 전체적으로 모나지 않은 대중적인 작법은 보편성의 가치를 설파한다. ‘Bounce’보다 더 젊어진 목소리의 표현력도 돋보인다. 스무 번째 앨범의 서막에서 조용필은 고고한 황제의 자리 대신, 언제나 함께하는 친구의 자리가 되길 택했다.

장준환 ★★★☆
쉽고 간결하지만 울림을 눌러 담은 김이나의 가사부터 해외 작곡진을 초빙해 주조한 희망의 폭죽을 연사하는 뜨거운 록 사운드까지. 조용필이라는 인물의 위대함이 빛을 발하는 이유는, 72년의 시제와 가왕 위치에 결코 얽매이지 않는 순수하고도 진취적인 학구열에 있을 것이다. 현상 유지조차 어려운 유행 급변의 시대 속에서 과감한 협업 하에 또 한 번의 도약을 일군 것이 놀랍다. 세대를 아우르는 준수한 팝 록 ‘찰나’, 그 형형색색 사운드 위로 거장의 원숙한 감동과 신인의 때 묻지 않은 총명함이 교차한다.

Categories
POP Single Single

엘튼 존, 브리트니 스피어스(Elton John, Britney Spears) – Hold me closer (2022)

평가: 2/5

거장의 콜라보레이션은 2022년에도 계속된다. 본인의 옛 노래를 조합해 영국 싱글 차트 1위, 미국 빌보드 7위에 오른 두아 리파와의 듀엣 ‘Cold heart’로 본 재미가 쏠쏠했는지 공식은 동일하다. 2000년대의 팝 프린세스를 대동한 신곡은 ‘Tiny dancer’, ‘The one’, ‘Don’t go breaking my heart’를 재료로 삼았다. 리드미컬한 베이스에 덧대어지는 청명한 음색의 건반이 서늘한 댄스장의 풍경을 그려낸다.

영국과 미국 빌보드 차트에서 모두 높은 순위로 홈런을 기록했으나 노래만 보면 파울이다. 브리트니 스피어스의 목소리는 사운드에 뒤덮인 탓에 간간히 등장하는 개성 강한 음색 외에는 존재감이 미약하고, 중심을 지탱해야 할 엘튼 존은 뒷전으로 물러나 공허한 무대를 관망하고 있다. 분위기는 있지만 댄서는 없다. 그나마 사생활 관련하여 한동안 힘든 시기를 보낸 브리트니 스피어스가 6년 만에 돌아왔다는 사실이 반갑다.

Categories
POP Single Single

니키 미나즈(Nicki Minaj) ‘Super freaky girl’ (2022)

평가: 2/5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 속 짧은 영상에서 니키 미나즈의 ‘Anaconda’가 재유행하는 중이다. 트렌드 전선에 다시 서게 된 그는 한동안 카디 비, 도자 캣, 메간 더 스탈리온 등에게 밀려나 있었던 힙합 퀸의 왕좌를 재탈환하려 한다. 그런 면에서 ‘Super freaky girl’은 과거 니키의 모습이 겹치는 싱글이다. 서 믹스 어 랏(Sir mix a lot)의 ‘Baby got back’을 샘플링했던 ‘Anaconda’처럼 신곡은 릭 제임스의 ‘Super freak’을 적극적으로 이용한다. 제임스의 보컬을 사용한 인트로나 동일 곡을 샘플링한 엠씨 해머의 ‘U can’t touch this’가 떠오르는 비트, ‘girl’이라는 단어만을 덧붙인 제목까지 기존 음악의 흔적을 그대로 드러낸다.

완성도는 부족하다. ‘샘플링’이라는 단어가 무색하게 기존 음악에서 보컬만 지운 듯한 음악과 단조로운 플로우의 랩은 감흥을 만들지 못한다. 외설적인 가사만이 남았지만 그조차 많은 래퍼들이 써왔던 노랫말과 차별점이 없다. 후반부에 빠르게 뱉는 랩도 단순한 구성으로 매력이 부족하다. ‘Anaconda’의 인기를 잇기 위해 직접 시작한 SNS 챌린지 덕분에 노래는 흥행에 성공했지만 그 이상의 의의는 없다.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아이브(IVE) ‘After like’ (2022)

평가: 3/5

데뷔곡 ‘Eleven’과 ‘Love dive’의 연이은 히트로 아이브는 공고한 브랜드를 형성했다. 두 싱글의 매력은 레트로, 걸크러시와 같은 현재 K팝의 주요 흐름에서 탈피한 참신함과 세련미. 강세를 보이는 수많은 신인 걸그룹 가운데서도 돋보이는 기획이었다. ‘After like’의 첫인상 역시 파격적이다. 곡 초반 4/4박자의 하우스 리듬은 글로리아 게이너의 디스코 명곡 ‘I will survive’를 샘플링한 코러스로 이어지고 쉴 틈 없이 펼쳐놓는 보컬과 랩은 나인뮤지스, 인피니트 등이 떠오르는 2010년대 초반 K팝에서 가져왔다.

그들만의 방식을 개진하던 이전과 달리 K팝 안팎을 적극적으로 반영했다. 1990년대의 정취는 비욘세의 ‘Break my soul’, 드레이크의 < Honestly, Nevermind > 등이 주도한 하우스 음악 재부흥을 따른다. 또한 과거와 현대의 융합은 클래식과 K팝을 엮은 레드벨벳 ‘Feel my rhythm’의 방법론이다. 물론 걸그룹이 잘 취하지 않는 야성적이고 고압적인 태도의 가사, 그에서 느껴지는 자기애와 선명한 멜로디 등 고유한 정체성은 여전히 유효하다. 기세를 이어가기에는 충분하지만 단숨에 쌓아올린 아성에 미치지 못하는 일격이다.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키노(KINO) ‘Pose’ (2022)

평가: 2.5/5

펜타곤을 채색하는 멤버로 후이가 먼저 떠오르지만, 키노 역시 그룹의 중요한 지점이다. 메인 댄서로서 퍼포먼스를 담당하는 것은 물론 다수의 자작곡 및 OST에 참여하며 프로듀싱과 가창 실력 또한 선보여온 그가 첫 번째 싱글 ‘Pose’를 통해 본인의 장점을 직관적으로 증명하고자 한다.

미성의 보컬과 베이스, 드럼 중심으로 꾸려진 비트가 자아내는 몽환적인 분위기가 현대 무용에서 착안한 춤 선과 얽혀 양질의 무대로 탄생한다. 다만 그 결과물이 치명 혹은 성숙 등으로 통용되는 기존 남자 솔로 아티스트들의 콘셉트를 답습하며 곡에서 느껴지는 뚜렷한 기시감에 다른 이의 색과 섞인 키노 본연의 빛이 밝기를 잃은 채 흐릿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