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김완선 ‘Feeling’ (2022)

평가: 3/5

먼지 묻지 않은 근사한 댄스곡이다. 신시사이저를 부각한 복고풍의 신스팝 혹은 댄스 팝의 외양인 노래는 어디 하나 녹슨 곳 없이 매끈하다. 3분 남짓의 깔끔한 러닝타임에 핵심 멜로디를 간결하게 강조한 구성은 쉽게 말해 중독적이고, 어렵게 말해 듣기 좋은 무게중심을 잘 잡았다.

그러나 곡이 가진 최고의 가치는 역시나 ‘댄싱퀸’ 김완선. ‘이제 너도 느껴 falling in love’, ‘우리 둘만의 paradise’를 거쳐 사랑의 ‘피어남(blooming)’을 읊조리는 그에게서 제 옷 아닌 거친 부분은 찾아볼 수 없다. 시대가 비껴간 소화력이라고나 할까. ‘원조’란 수식으로 소환되는 가수가 매혹적인 가사를 ‘복고’ 사운드에 맞춰 표현했다. 낡은 구석은 없고 오히려 젊은 감각만 남아 있는 곡. 김완선의 지금은 이 노래로 무한 갱신됐다.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래원, 이영지 ‘프리지아’ (2022)

평가: 3/5

음악 자체는 평범하다. 몽글몽글한 분위기의 전자 피아노와 남녀가 번갈아 가며 각자의 입장을 털어놓는 구성은 혼성 듀엣곡의 전형을 따른다. 친구와 연인 사이를 맴도는 관계를 토로하는 가사 역시 피노키오의 ‘사랑과 우정 사이’, 소유와 정기고의 ‘썸’으로부터 내려오는 유구한 레퍼토리다.

하지만 < 쇼미더머니 > 출신의 래퍼 래원과 < 고등래퍼 3 >의 우승자 이영지의 서사를 담은 노랫말이 Z세대의 몰입을 유도한다. 이영지의 외사랑을 풀어놓는 ‘프리지아’와 그 결실을 맺지 못한 ‘아네모네’로 이루어진 < 꽃말 >은 두 사람이 공개한 실제 SNS 대화와 병치되어 시너지 효과를 낳았다. 이 더블 싱글이 솔직하고 풋풋한 가사로 1020의 정서를 꿰뚫은 것처럼, 시대별 사랑 공식은 도식화된 듀엣곡의 형식이 아닌 작은 디테일에서 나온다.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우원재 ‘Uniform (Feat. 피에이치원)’ (2022)

평가: 3/5

‘시차(we are)’, ‘울타리’로 청춘의 마음을 대변해온 우원재는 특유의 음울한 분위기와 화법으로 힙합신의 독특한 위치를 점해왔다. 2017년부터 싱글과 미니 앨범을 발표한 그는 2020년 정규 1집 앨범 < Black Out >으로 그간의 작업을 결산했다. 피처링에 주력했던 2021년을 뒤로하고 새해 벽두 깜짝 복귀를 알린 신곡은 사운드와 가사, 뮤직비디오를 아울러 지향점이 명확하다. 감각계를 건드려 나른하고도 몽환적인 무드를 조성하는 것. 음악적 동반자 KHYO와 공동 작곡한 ‘Uniform’은 우원재의 트렌디한 면모를 드러낸다.

레이드 백 기타 톤과 리듬 트랙은 종종 지독한 우울로 빠지던 우원재와 거리감을 둔다. 변하지 않는 자기 자신을 매일 똑같은 의상에 은유한 주제 의식은 세상을 향한 분노와 절규라기보단 캐주얼한 자아 탐색에 가깝고, 뚝뚝 끊어치는 랩은 감정 표출이 아닌 감각성에 닿아있다. < 고등래퍼 4 >의 멘토로 출연했던 pH-1은 보다 리드미컬한 랩으로 대비 효과를 냈다. 리릭시스트 장점보다 감각적 문법에 초점을 둔 곡이다.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뱀뱀 ‘Who are you (Feat. 슬기)’ (2021)

평가: 3/5

가벼운 후속작 예고라기엔 날리는 펀치가 얼얼하다. 3분 남짓의 짧은 길이, 검증된 기승전결 작법의 거부, 정적인 작풍이라는 여러 페널티를 짊어지고 있음에도 ‘Who are you’는 본래 의도하던 ‘존재감 각인’과 ‘콘셉트 전달’이라는 목적을 우수하게 수행한다. 자칫 밋밋함으로 전락할 수 있는 구성은 철저한 절제 하에 행해지는 슬기와 뱀뱀의 합일 퍼포먼스, 그리고 고혹적인 스트링 전개와 조용히 어우러지며 차분하게 신비주의로 승화된다. 미완성의 감상을 도리어 기대감 증폭의 촉매제로 이용한 영리한 전야(前夜)곡.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더 웨일즈 ‘The whales’ (2022)

평가: 3/5

JTBC의 프로그램 < 슈퍼밴드 2 >를 통해 결성된 5인조 밴드 더 웨일즈의 데뷔 싱글이다. 결선에서 드러머의 부상 악재로 여섯 팀 중 최종 6위를 차지했지만, 전자음을 가미한 실험적인 메탈 장르의 자작곡 ‘Break it’부터 존 레논의 ‘Imagine’을 풍성한 사운드로 재구성하는 등 폭넓은 소화력을 증명했다.

팀 이름에서 따온 신곡 ‘The Whales’는 경연 무대란 작은 수조를 벗어나 바다로 나선 그들의 포부이다. 돋보이는 베이스와 함께 드럼이 그리는 유려한 선을 따라 더해지는 기타, 신시사이저의 파도가 경쾌하며 굵은 목소리의 보컬이 이를 여유롭게 넘나들며 균형을 잡는다. 본격적으로 대중과 마주하는 자리. 20대 초반 나이의 넘치는 열정과 패기를 내세울 수 있었지만, 오히려 덜어낸 젊은 아티스트들이 가벼운 유영을 시작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