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이달의 소녀(LOOΠΔ) ‘Not friends’ (2021)

평가: 2/5

전작 < [&] >의 참여 프로듀서인 라이언 전과의 두 번째 협업물이자 프로젝트성 싱글이다. ‘PTT’가 활력적 군무와 토속적 빌드업의 응집으로 전사적 캐릭터를 가져왔듯, 같은 프로듀서라는 연장적 위치에 존재하는 ‘Not friends’는 공격성은 유지하되 축소된 멤버 선별만큼이나 정적인 킬러의 이미지를 파고든다.

다만 기존 언급되던 그룹의 지향점과 궤를 달리하는 작법이 또 한 번 의아함의 원인이 된다. 절도 있는 어쿠스틱 도입과 침잠하는 베이스 등 감각적인 질료의 활용은 돌파구를 개척하는 듯 보이지만, 단조로운 곡 진행이 모든 장점을 퇴색게 한 것. 특히 이달의 소녀의 우수한 보컬 라인업을 한 데 뭉쳤으나 오디오북을 읽듯 큰 변화 없이 반복되기만 하는 코러스는 개성의 발현을 가로막을 뿐이다. 총격전과 첩보 액션을 펼친 뮤직비디오가 되려 4분 가량의 FPS 게임 광고처럼 보이는 이유다.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담예 ‘찰칵’ (2021)

평가: 1.5/5

작사, 작곡, 프로듀싱이 익숙한 싱어 송라이터 담예는 사진 찍을 때 사랑하는 사람이 눈을 감아도, 흔들려도 사랑스럽다고 한다. 그는 이런 사랑스런 연인들의 모습을 센스 있는 가사를 반복하는 후렴구에 실어 이 가을에 봄날 같은 연가를 완성했다.

장난기 있는 담예의 보컬은 전에 발표했던 노래들과 달리 허세와 기름기를 제거해 상대적으로 친근하고 편하다. 읽기도 어려운 비트메이커 Archeformw가 공을 들인 리듬 파트는 흥겨운 분위기를 지탱하고 무심하게 내뱉는 담예의 보컬은 그루브에 편향될 수 있는 곡의 중심을 잡지만 반복해서 들을수록 그 연막이 지워지며 조용필의 ‘바운스’가 떠오른다.

사랑에 빠지면 모든 게 예쁘고 아름답지만 이별하면 아무리 보기 좋게 나온 사진이라도 꼴 보기 싫다.

Categories
POP Single Single

아바(ABBA) ‘I still have faith in you’ (2021)

평가: 3.5/5

솔직히 아바의 신곡과 새 앨범 심지어 ‘아바(Abba)타’ 공연까지 현실화되지 않길 바랐다. 프리다와 아그네사 두 여인의 고음 하모니 그리고 두 남자의 곡 주조 역량이 고령에 흔들릴지 모른다는 조마조마함 때문이 아니라 과거에 남겨놓은 걸작들이 (지금도 음미하기에) 충분히 많기 때문이다. 나이 들었어도 다시 음악 하는 쾌감은 숭고하며, 이해할 수 있다. 그럼에도 아바를 편애해온 사람은 누구라도 긴장, 불안, 초조라는 자연반사적 속박 속에 듣지 않았을까.

뭐 결과물은 실망스럽지 않다. 특히 클라이맥스 코러스는 과거처럼 경이의 입체감은 아니더라도 지금 어떤 음악보다 고퀄! 중박은 된다. 자이언트 타력은 아니더라도 파워 그리고 5분20초의 길이도 괜찮다. 다만 곡 흡수력은 중간. 그것도 前 아닌 現 아바임을 감안하면 70점 이상 줄 수 있다. 풀 앨범에 대한 기대감을 준 것만으로도 승리. 반가움과 상호귀속 가능성까지 모든 게 무난하지만 (이상하게도 내 기분은) 안돌아왔으면 하는 쪽에 기울어있다. 모르겠다.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아이엠(I.M) ‘Loop’

평가: 2.5/5

지난 2월 < Duality >를 통해 본격적으로 대중을 홀로 마주하기 시작한 그룹 몬스타엑스의 리드 래퍼 아이엠이 발표한 새 싱글이다. 팀에서 한 발자국 떨어져 자신을 바라보던 작가의 시선은 어느덧 내면으로 향했고, 그곳엔 화려한 현실 속 진짜 행복을 갈구하며 방황하는 20대 청춘이 있었다. 신곡 ‘Loop’ 역시 음악이란 매개체로 ‘나’를 찾기 위한 노력이 짙게 배어있다.

둔탁한 드럼 사운드 위로 장점인 중저음의 목소리가 담담하게 심정을 고백하며, 몽환적으로 꾸려진 트랙 또한 곡의 확고한 주제를 뒤받치기에 충실하다. 다만 거칠었던 래핑에 힘을 거두고 진심을 담은 것은 인상적이나 목적의식이 너무 뚜렷한 나머지 단조로워진 구성을 뚫고 전면으로 나설 만큼 매력적이진 못하다.

아이엠은 분명 작사와 작곡, 믹스테이프 등 꾸준하게 결과물을 냈고, 자의식을 투영한 지금 구체적으로 제시한 밑그림이 희망적이다.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키(Key) ‘Hate that…’ (2021)

평가: 2/5

각 그룹에서 가히 독보적인 음색을 맡고 있는 두 남녀가 만났음에도 시너지가 나오지 않는다. 이별 후 쓰라린 아픔을 곡에서 찾기 어렵고 물기 가득한 가을풍의 멜로디는 카밀라 카베요의 ‘Crying in the club’과 알렉 벤자민의 ‘Let me down slowly’가 스친다.

즉, 이 곡에서는 키와 태연이 보이지 않는다. 한층 가라앉은 사운드에 묻혀 보컬이 뚜렷하게 다가오지 않고 프리코러스의 반복되는 ‘Ooh ooh’는 흐름을 끊기만 한다. 변곡점이 될 법한 피쳐링 역시 키와 같은 톤을 유지하기에 밋밋함만 남을 뿐이다. 전형적인 이별 노래의 답습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