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실리카겔 ‘Desert eagle’ (2021)

평가: 3.5/5

새로운 시작을 표방한 지 1년이 지난 지금, 실리카겔이 본질에 다가선다. 공감각에 대한 특유의 이해로 장르를 쫓기보단 독립적인 공간을 구축해온 그들이 ‘Desert eagle’을 통해 그간의 폭발적인 실험성을 덜어내는 대신 연주에 집중하며 소리의 근원을 탐구한다.

장점이었던 신시사이저 사운드 디자인은 유지한 채 빼곡하게 청각을 타격하는 드럼과 함께하는 베이스라인이 견고하게 균형을 잡는다. 악기의 유기적인 흐름에 따라 구성 또한 매끄럽다. 상승하는 순간 단절을 통해 극적으로 후렴을 등장시키고 후반부에 몰아치는 구간은 일렉 기타를 중심으로 끝없이 치솟더니 일순에 정리한다. 긴장과 해소, 어느 하나 일방적이지 않은 해석에 응축된 에너지가 쉬지 않고 터져 나온다.

분명 결과물 중 가장 친숙하지만 실리카겔이 추구하던 ‘재미’와 예측할 수 없는 변화에서 멀어졌다는 결론은 아니다. 근본으로 돌아가기에 오히려 단단해진 영역이 고유하다.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실리카겔 ‘Kyo181’ (2020)

평가: 3.5/5

기존 밴드뮤직의 변용으로 다가왔던 ‘9’나 ‘낮잠’과는 다르게, 새로이 시작하는 이 노래에선 아예 ‘실리카겔‘이라는 새로운 장르음악을 지향하겠다는 의지가 담겨 있다. 반복되는 멜로디와 가사, 이를 덧씌우는 변화무쌍한 연주와 이펙팅이 ‘보컬/반주’의 구분 없이 한 덩어리로 뭉쳐 발하는 폭발적 에너지. 부유하는 심상의 사운드 메이킹은 여전하나 그 순도를 높였다고 할까. 고착화된 형식에서 비롯된 고정관념을 버린 후, 자신들의 장점이 부각되는 방법을 찾아낸 느낌이다.

더욱 새롭고 몰입되며 별다른 레퍼런스도 탐지되지 않는다는 점에서, 꽤나 깊고 넓은 팀의 고민과 노력이 동반되었을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밴드라는 형태만 남긴 채 기존에 없는 자신들만의 음악을 하는 집단이 늘어가는 추세에, 이들 역시 좋은 예시로 남을 그 활동의 스타트를 멋지게 끊어냈다. 어느덧 흥얼거리게 될 이 노래, 심하게 환상적이면서도 중독적인 이들의 리부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