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래원, 이영지 ‘프리지아’ (2022)

평가: 3/5

음악 자체는 평범하다. 몽글몽글한 분위기의 전자 피아노와 남녀가 번갈아 가며 각자의 입장을 털어놓는 구성은 혼성 듀엣곡의 전형을 따른다. 친구와 연인 사이를 맴도는 관계를 토로하는 가사 역시 피노키오의 ‘사랑과 우정 사이’, 소유와 정기고의 ‘썸’으로부터 내려오는 유구한 레퍼토리다.

하지만 < 쇼미더머니 > 출신의 래퍼 래원과 < 고등래퍼 3 >의 우승자 이영지의 서사를 담은 노랫말이 Z세대의 몰입을 유도한다. 이영지의 외사랑을 풀어놓는 ‘프리지아’와 그 결실을 맺지 못한 ‘아네모네’로 이루어진 < 꽃말 >은 두 사람이 공개한 실제 SNS 대화와 병치되어 시너지 효과를 낳았다. 이 더블 싱글이 솔직하고 풋풋한 가사로 1020의 정서를 꿰뚫은 것처럼, 시대별 사랑 공식은 도식화된 듀엣곡의 형식이 아닌 작은 디테일에서 나온다.

Categories
특집 Feature

Splash of the Year 2021

Splash of the Year : 한 해를 조각내 음악 신의 주목해 볼 사건을 뽑는 이즘 내 연례행사.

스플래시가 벌써 9회차를 맞이했다. 1년은 과연 그간의 일들을 톺아내기에 충분한 시간일까? 우리의 스플래시에 어떤 경향성을 띤 시선이 자리하지는 않았을까? 돌아보며 올해는 조금 색다른 스플래시를 준비했다. 오랜 시간, ‘더불어올해 역시음악계에 벌어진 사건을 뽑아 그것의 내면을 한 번 더 찔렀다. 사건의 전시와 생각거리를 동시에 제시하려 했달까. 음악. 어떻게 들었고 어떻게 바라볼 것인가. 함께 얘기 나누고자 한다.

1. 오디션 프로그램

잘 봐, 언니들 싸움이다

라고 했지만 어디에도 패자는 없었다. 올해를 반추할 때 < 스트릿 우먼 파이터 >, 일명 ‘스우파’는 두 번 생각할 것 없이 맨 앞에 선다. 2009년 엠넷의 < 슈퍼스타K > 이후 오랜 시간 대중의 곁을 ‘스친’ 오디션 프로그램의 적나라한 수법에 지쳐버린 지금. 기 센 언니들의 “자존심을 건 생존경쟁”은 전례 없이 화끈했다. 거침없는 직언, 거리낌 없는 춤사위, 여기에 눈물 없이 볼 수 없는 (숨겨졌던) 서사까지. 열광, 열풍을 만들 요소가 넘쳤다.

여성이 전면에서 주도권을 쥐었다는 점 역시 중요하지만 스우파가 견인한 ‘댄스’ 열풍은 대단했다. 각종 숏폼 플랫폼에는 2차 계급 미션 때 췄던 ‘Hey mama’를 패러디한 영상들이 넘쳤다. 또한 서브컬쳐로 큰 관심을 받지 못한 왁킹과 보깅. 남성의 전유물로 여겨진 비보잉(브레이킹) 혹은 (걸스) 힙합 등이 수면 위로 떠 오른다. 모두 여성들의 손길을 거쳤다. 특히 레이디 가가의 ‘Born this way’, 질 스콧의 ‘Womanifesto’를 차용해 섹스(Sex) 아닌 젠더(Gender)를, 성 너머 개인의 가치를 다룬 것은 단연 올해의 베스트 모먼트.

쇼미더머니가 세상을 망치는 중이야

라고 < 쇼미더머니10 >에 출연한 악뮤(AKMU) 찬혁은 노래했다. 몇 마디 앞서 뱉은 “이건 하나의 유행 혹은 TV 쇼”라는 가사 역시 그저 실소에 그칠 비유가 아니다. 2012년 출발한 ‘쇼미’는 이후 < 고등래퍼 >, < 언프리티 랩스타 > 등으로 가지 쳐졌다. 오늘날 은 그리고 힙합은 그야말로 2010년대를 강타한 선 굵은 유행이며 십 대와 이십 대의 감수성을 품고, 푸는 핵심 장르. 날 서고 거친 정서를 대변하고 때론 아픈 상처에 연고를 발라버리며 스웨그(SWAG)까지 챙긴다. 어느덧 10년을 맞이한 ‘쇼미’의 인기로 미뤄볼 때 ‘쇼미더머니가 세상을 (어떤 지점에서) 뭉치고 있는 것’은 아닐까.

2. 트로트와 케이팝

힙합 댄스 락 발라드도 좋지만 슬플 땐 what?”

2019년 TV조선에서 방영한 < 내일은 미스트롯 >에 이어 2020년 < 내일은 미스터트롯 >의 대흥행은 2000년대 초 장윤정, 박현빈 이후 모처럼 트로트의 재림을 이끌었다. 이찬원, 영탁, 정동원 그리고 임영웅 등 ‘트로트계의 아이돌’들이 중장년층에게 큰 사랑을 받았다. 올해 9월 대장정의 막을 내린 < 사랑의 콜센타 >가 이들의 인기를 대변했고 코로나19로 상황이 여유롭지 않았음에도 < 미스터트롯 >발 콘서트가 전국을 누볐다. 12월의 끝 ‘테스형’ 나훈아, 심수봉에 이어 임영웅이 공중파에서 단독 콘서트를 선보인다는 점 역시 트로트의 열기를 가늠케 한다.

“I’m on the next level”

K팝, K팝, K팝! 힘차게 외연을 확장 중인 오늘날의 K팝은 비단 벽에 걸린 그림이 아니다. 오히려 또 다른 가능성을 잇는 창문. 올해에도 방탄소년단은 한국 너머 전 세계를 순항했다. 수많은 효자곡이 있었지만 가장 큰 성과를 안긴 건 ‘Butter’. 자그마치 빌보드 싱글차트 10주간 1위를 거머쥐며 역사를 썼다. 뒤이어 ‘Permission to dance’, 콜드플레이와 함께한 ‘My universe’가 정상에 올랐고 미국 3대 음악 시상식인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AMA)의 ‘올해의 아티스트’ 부문 수상 역시 BTS의 것이었다.

선배 그룹의 성장에 힘입어 4세대 아이돌로 칭해지는 ‘뉴’ 세대의 성장도 돋보였다. 그중 ‘가상의 아바타와 새로운 세계를 경험한다’는 독보적인 콘셉트로 활동한 에스파가 일찌감치 자리를 잡았다. ‘세상을 혼란에 빠뜨린 블랙맘바(Blackmamba)를 찾으러 광야로 떠난다’는 설정의 싱글 ‘Next level’이 다소 난해한 설정과 별개로 세상을 달궜다. ‘디귿댄스’에 자유로울 사람은 없었다. 뒤이어 발매한 첫 번째 EP < Savage >의 성공은 에스파식 21세기형 혼종성의 확실한 한방.

특히 Savage 즉, 맹렬한 혹은 ‘쎈’의 뜻을 가진 단어는 에스파와 같은 4세대 걸그룹의 핵심이다. 블랙핑크의 ‘Pretty Savage’, 있지(ITZY)의 ‘달라달라’, 이외에도 (여자) 아이들, 전소미 등 여성 아이돌의 방향성은 확연히 과거와 다르다. 그것이 시대상을 반영한 속셈 있는 처세술일 지어도 이 변화는 분명 어렴풋하게나마 ‘넥스트 레벨’로의 도약을 그린다.

3. 역주행

상상에 상상에 상상을 더해서 / 그대여 내게 말해줘 사랑한다고

올해도 꿋꿋이 역주행이 찾아왔다. 4년 만에 빛을 본 브레이브걸스 ‘Rollin’’ 앞에 불순물은 감히 엉겨 붙지 못한다. 군통령. 오랜 무명 기간 동안 쉬지 않고 찾아간 군대 위문공연이 브레이브걸스에게 드디어 형형 빛깔 색을 입혔다. 특별한 홍보는 없었지만 한 유튜버가 올린 ‘롤린 댓글 모음 영상’이 역주행의 불을 지폈다. 기다리고 있었단 듯 롤린롤린롤린, ‘Rollin’’이, ‘운전만 해’가 역주행했고 이후 발매한 ‘치맛바람’이 정주행에 성공, ‘브걸’은 대세 가수가 됐다.

유튜브란 뉴미디어가 만든 역주행도 있었지만 작년과 같이 올드미디어의 대표 격인 TV 방송이 만든 역주행도 있었다. < 놀면 뭐하니? >가 놀지 않고 성실히 만든 ‘부캐’ MSG 워너비 TOP8이 부른 바로 그 노래. 라붐의 ‘상상더하기’가 차트를 뒤집었다. 2016년에서 2021년으로. 발매 5년 만에 음원 순위 상위권 진입이란 상상은 현실이 됐다.

4. 코로나

그리고 코로나. 벌써 횟수로 3년째 전 세계를 굳게 만든 코로나가 올해도 어김없이 음악 신을 옭아맸다. 실시간 스트리밍 서비스를 활용한 ‘온택트(Ontact) 콘서트’가 성행했다. 대면 콘서트에서는 함성 대신 박수로, 혹은 소리 나는 인형 등을 통해 마스크에 갇힌 흥겨움을 토하는 진풍경도 있었다. 11월경 규제가 완화되며 공연계가 활기를 되찾는가 했지만 변이 바이러스의 등장으로 무대의 열기는 짧게 오르고 빠르게 식었다.

활동이 제한되며 시선은 메타버스, NFT(대체 부가능한 토큰)으로 이동했다. 현실보단 가상이, 온라인상의 저작권이 화두가 됐다. 블랙핑크, 트와이스, 방탄소년단이 메타버스 플랫폼 ‘제페토’를 통해 팬들과 소통했다. NFT 또한 음악 산업의 자본가들을 움직였다. JYP, 빅히트, YG 등의 거대 기획사가 NFT로 눈을 돌렸고 며칠 전 브레이브걸스의 NFT 상품 400개가 1분이 채 안 돼 완판된다.

그리하여 결론. 숏폼 플랫폼, 유튜브, 뉴미디어, 메타버스, NFT. 음악은 이제 단순히 귀로 듣는 차원을 넘어 숏폼 플랫폼을 통해 자신을 뽐내고, 유튜브, 뉴미디어 등으로 재밌게 즐길 거리로 만들어진다. 이 과정에서 메타버스, NFT 등의 거대 자본, 새로운 기술은 이 음악들의 산업적 가치를 튼튼하게 지탱, 우리 음악의 세계화에 발판이 된다.

그렇다면 지금 우리가 듣는 음악에 우리의 취향은 얼마나 반영될 수 있는가. 결국은 모두 누군가의 손길을 거쳐 ‘들리는 대로 듣게 된 음악’. 혹은 ‘들렸기에 즐기게 된 음악’인 것은 아닐까? 이 사이 힘을 잃는 건 어쩌면 자신의 음악을 독립적으로 쓰고 있는 많은 인디 뮤지션이 될 것이다.

비슷하게 십 대, 이십 대가 열렬히 힙합을 따라부를 때 최신 취향과 멀어진 중장년층이 트로트에 몰두하는 세대 간의 격차, 음악 청취 층의 이분화 속 ‘음악의 다양함’, ‘음악이 주는 여러 가지 감정들’, ‘음악이 묘사하는 여러 상황’에 대해 생각하게 된다. 대 알고리즘의 시대. 음악으로 표현되고, 표출될 수 있는 문화가 더 자주 그리고 더 쉽게 세상에 흐를 수 있기를 바란다. 내년 스플래시에는 보다 새로운 이야기와 사건들을 더 뾰족하게 담을 수 있기를.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노스페이스갓, 플레이버대시(Northfacegawd, Flavordash) ‘Black airforce 1’ (2021)

평가: 2/5

스타렉스(Starex) 크루 소속인 노스페이스갓과 플레이버대시의 합작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019년 발매한 EP < Blue Dream 2 >에서 호흡을 맞춘 이들은 무가공의 트랩 비트 위 독특한 랩 스타일을 과시하며 크루와 본인들의 이미지를 단단히 각인하려는 야망을 표한 바 있다. 이후 ‘복덕방’과 같은 히트 싱글과 < 쇼미더머니 >에서 유의미한 성적을 남긴 노스페이스갓은 현재 힙합 신이 요구하는 뜨거운 감초로 올라서는 데 성공했다.

하지만 이러한 상승 궤도 가운데 등장한 ‘Black airforce 1’은 성공 가도를 이어가려는 욕망이나, 도약을 위한 임팩트와는 거리가 멀다. 온전히 SF 사운드와 오토튠을 이용한 미래지향 트랩 스타일과 준수한 훅을 구사하는 플레이버대시의 역할을 넘어 후반부에 등장하는 노스페이스갓의 존재감이 거의 제거되기 때문. 작풍과 성향이 어그러진 탓에 발생한 탈선이다. 결국 과격한 표현과 아이디어가 난무하던 < Blue Dream 2 >의 패기나, 이러한 방법론의 절충안을 매력적으로 풀어낸 < The Starex Tape Vol.2 > 같은 명확한 대체재로 손이 가는 이유다.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언텔(Untell) ‘Human (Prod. Will Not Fear)’ (2021)

평가: 3.5/5

여러모로 눈길이 간다. 전개 면에서 XXX의 ‘간주곡’이 생각나면서도, 동시에 이 듀오만의 지점도 뚜렷하다. ‘Human’은 올해 초 EP < Will >에서 합을 맞춘 바 있는, < 고등래퍼 >와 < 쇼미더머니 >로 인지도를 얻은 래퍼 언텔과 독특한 작업물로 사운드클라우드 등에서 화제를 이끈 프로듀서 윌낫피어(Will Not Fear)의 합작품이다.

크게 난해하지 않은 선에서 일렉트로니카와 랩을 현란하게 배치하여 실험성과 생동감을 실현한다. 정돈된 변주 역시 적당한 무게감을 지니기에 이런 류의 음악 중에서도 몰입하기에 좋은 편이다. 소코도모, 오메가 사피엔, 그리고 하트코어 등 최근 실험적인 음악이 속속 등장하는 가운데, 동향을 반영한 또 하나의 결과물이다. 국내 힙합의 새로운 흐름과 다양한 해석이 발돋움하는 소리가 반갑다.

Categories
KPOP Single Single

주노플로, 지투(Junoflo, G2) ‘Outlawz’ (2021)

평가: 2.5/5

< 쇼미더머니 6 >에서 세미파이널까지 진출한 주노플로와 < 쇼미더머니 5 >로 이름을 알린 지투가 2019년 발매한 ‘Monday blues’와 ‘5eoul am’에 이어 함께한 세 번째 싱글이다. 비교적 단조로운 비트와 리듬감 있는 멜로디로 부담 없이 들을 수 있었던 앞의 두 곡과 달리 이번 싱글은 무게감 있는 비트 위에 거친 래핑을 더했다.

각자 캘리포니아와 텍사스에서 어린 시절을 보낸 두 래퍼는 영어로 된 가사를 정확한 딕션으로 구사하나 많은 양의 랩에 비해 쉬어 가는 타이밍이 없어 여유가 없게 느껴지고 리듬감 없이 끝까지 강하게 밀어붙이는 플로우는 곡을 평면적으로 만든다. 파워풀한 지투의 발성과 주노플로의 하이톤 랩이 조화를 이루었다는 의미 속에서 그저 스쳐 지나가는 아쉬운 음원.